남북 전염병 정보교환, 대응체계 구축 등 보건의료협력 합의

올해 전염병 정보교환 시범실시키로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 개최

2018110718532695832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올해 안에 남북이 전염병 정보교환을 시범실시키로 했다.
지난 7일 남북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갖고 남북 간 교류 확대에 대해 남북 주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전제조건으로서 보건의료 협력을 위한 실천적 조치들에 대해 합의했다.
먼저 전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상호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문제들을 협의하고 기술협력 등 필요한 대책들을 세워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교환을 시범 실시키로 했다.
또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 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을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으며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협력 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해 추진할 것을 협의했다.

이와함께 전염병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 협력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정례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남과 북은 이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남북 간 보건의료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등 대표단 3명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단장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원자과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 등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권덕철 차관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지난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양 정상 간, 남북 간의 감염병의 유입과 방지를 위한 방역, 그리고 보건의료분야협력을 논의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서 이어지는 첫 분과회담”이라며 “이 회담은 남북 간의 계속 교류가확대가 될 것을 대비해서 상호 간에 굉장히 긴밀하게 협력이 필요한 분야”라고 말했다.

이어 권 차관은 “2007년도에도 이 분야에서 협력이 이뤄졌었는데 11년 만에 다시 이뤄지게 돼 굉장히 의미가 크다”며 “이번 회담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북측과 충실하게 회담에 임하고 국민여러분께도 보고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