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 ‘착수’

과기정통부, 국가연구개발사업 전문위원회 사업설명회 개최

5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더케이호텔서울에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전문위원회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의 첫 단계로 기술 분야별 전문위원회에서 신규사업, 주요 계속사업 등 정부 사업 450여개에 대해 부처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논의를 실시한다.

전문위원회는 생명의료를 비롯해 공공우주, 에너지환경, ICT융합, 기계소재, 기초기반, 국방 등 7개 기술분야별 민간전문가 15명(총 100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사업설명회를 통해 사업 내용 및 예산규모의 필요성·타당성 등을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과 더불어 △4차 산업혁명 선도기반 구축 △고부가가치 미래형신산업 육성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 조성 △청년과학자와 기초연구 지원 등 국정과제 등도 함께 고려해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한다.

이에 앞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 14일 전문위원과의 오찬에서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찾기 위해 중요한 것이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대응이며, 정부의 연구개발(R&D) 투자가 혁신의 밑바탕으로 역할을 하는 만큼 전략적인 투자와 연구자 중심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특히 올해부터는 기술 개발뿐 아니라 제도 개선, 인력 양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새로운 투자시스템을 시범 적용해 신산업 여건 조성과 부처간 협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어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미세먼지, 화재 등의 분야에서 원인규명부터 실증까지의 전주기적 지원을 통해 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전문위원의 검토의견과 부처별 예산 요구자료를 토대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마련하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 말까지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