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의대 거취 두고 “공공의대 설립해야”

일각서 “공공의대 2류의사 양성” 비판도
서남대
‘서남대 폐교 이후 대안 모색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교비 횡령 등으로 폐교에 이른 서남대 부지의 활용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이 부지에 공공의대를 설립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공공의대가 2류 의사를 양성할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용호 의원이 지난달 2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서남대 폐교 이후 대안 모색 토론회’에는 서남대 부지에 공공의과대학을 설치하자는 주장이 주를 이뤘다. 발제자 서울대 최병호 교수와 지역주민,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서울시립대의 공공의대 설립 방안에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다.

최병호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의 공공의료 인프라가 매우 부족할 뿐 아니라 국립의대, 국립대병원들이 공공적인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서남대 폐교를 부족한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주영 남원의료원장 역시 “10년간 공공의료기관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장치를 마련하면 안정적으로 공공의료인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면서 “지방정부 보다도 초동단계에서 법적, 제도적 절차를 마련하기 위해 중앙정부, 즉 보건복지부에서 적극적으로 이에 대해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국장은 “필수영역과 취약지에서의 의사 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우수한 공공의료인력을 배출하기 위해 공공의대 설립 뿐 아니라 교육과정, 우수인력 및 교육자에 대한 인센티브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김윤 서울대 의대 교수는 “공공의대를 졸업한 의료인력들이 공공에 한정해 활동할 경우 2류 의사로 인식될 것이고, 즉 취약지 국민들은 2류 진료를 받는 상황이 될 것”이라며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국립대병원, 의과대학들이 공공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하나도 이뤄지지 못했다. 서울의료원을 비롯한 지방의료원의 투자와 혁신, 서울시와 서울시립대의 의지 등이 상생하면 전국 탑 10 수준의 우수한 공공의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남의대 인수 문제는 2020년 전까지 49명의 정원이 전북지역 의대인 전북의대와 원광의대에 나눠서 배치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