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법안 통과 목전…양의계 발등의 불

의원실 협박 모자라 “한의사 없애자” 극단적 주장도

[한의신문=윤영혜 기자]11월 국회에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법안이 논의될 예정으로 알려지자 양의계는 발등의 불이 떨어진 모양새다. 그 어느 때보다 양의계가 한의계 공격에 맹공을 퍼붓는다는 것은 이번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한의사 의료기기 법안 발의를 반대하는 국회 앞 1인 시위에 이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필두로 한의계를 상대로 한 투쟁의 수위를 나날이 높이고 있다.

의협 내부에 조직된 비대위는 지난 16일 열린 의협 임시대의원총회에서 구성을 결의했고, 28일 회의에서 이필수 전남의사회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양의계 내부의 모든 동력을 한의계와의 전면전에 쏟아 붓고 있는 이들은 급기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을 통해 “불필요한 갈등을 없애기 위해 한의사를 의료인에서 제외해 달라”는 극단적 주장까지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양의계의 극단적 행보는 결국 ‘제 발등 찍기’에 불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추무진 집행부가 동력을 잃은 상태에서 문재인 케어를 비롯해 의협 회원들의 불만과 불신이 고조된 상태여서 이를 타개하기 위한 수단으로 한의계와의 전면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국회의원 한명 한명은 국민을 대표하는 입법기관인데 이해관계에 어긋난다고 의원들을 일방적으로 비난하고 의원실에 협박 전화를 단체로 하는 것도 모자라 특정 직능을 없애야 한다는 막말까지 하고 있다”며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인내와 절제의 미덕을 잃어버리고 분열과 이기주의에 빠져 제 몫 챙기기에 급급한 의사집단을 국민들이 어떻게 볼 지는 뻔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