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인한 건강문제, 한의약으로 해결!

영광군, ‘한방 청소년 행복바이러스 교실’ 운영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5월20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백수 수애원 지역 아동센터 청소년 20명을 대상으로 ‘한방(韓方) 청소년 행복바이러스 교실’을 운영했다.

장기간 스마트폰 사용은 청소년들에게 심리적 불안정 증상을 일으키고 거북목 증후군과 척추 측만증 등 근골격계 질환, 시각 및 청각 손상과 같은 다양한 신체적 기능에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한의사 침 치료를 비롯해 거북목 증후군과 척추 측만증 교정에 좋은 근골격계 강화운동을 실시해 자세교정에 도움을 주는 한편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을 위한 대안활동과 정신건강을 위한 아로마 방향제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참여 청소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스마트폰과 청소년의 발달적 특성, 사용욕구에 대한 현실적인 이해를 돕는 건강 정보지를 보호자에게 제작·배부해 부모의 관심도를 높였으며, 보건소 내 사업과 연계한 손 씻기·금연·절주·구강관리 등 보건교육을 통해 올바른 건강생활습관을 유도키도 했다.

영광군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한의약적 접근을 통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올바른 정신·신체적 성장과 이차 질환 예방 및 건강생활습관 형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