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유병율 질환 비만, 한의로 관리한다!

제주한의약연구원-서귀포보건소 업무협약
제주한의약연구원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재단법인 제주한의약연구원(원장 송민호)과 서귀포시 서귀포보건소(소장 오금자)는 14일 업무협약을 맺고 한의약을 활용해 제주 주민의 고유병율 질환인 비만을 관리하는 한의공공의료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키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제주지역 주민의 건강증진 △제주 고유병율 질환에 대한 공동 프로젝트 수행 △기타 지역사회 보건의료 서비스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관심분야 공동추진 등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특히 양기관은 제주 고유병율 질환인 비만 문제 개선을 통해 제주도민의 건강증진 및 건강제주를 실현하고자 비만에 대한 한의공공의료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다.

프로그램 참여 희망자에게는 △대사성 질환 관련 혈액검사 △주기별 체질량지수(BMI, kg/m2) 및 허리/엉덩이 둘레 등을 측정하고 비만증 관련 한의상담 및 한약 처방도 이뤄진다.

(재)제주한의약연구원 송민호 원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비만을 질병으로 분류하고 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제시하고 있을 정도로 비만 관련 건강문제가 날로 심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도의 비만율은 타지역에 비해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한의공공의료 프로그램 공동 운영을 통해 비만 문제가 많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