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는 아직도 ‘오리무중’

3.21 ‘암 예방의 날’ 불구, 암환자 수는 증가…한의진료 확대 필수
암치료 한양방 협진 성공사례 많아, 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 시급

미국 MD앤더슨 암센터도 한·양방 협진
국정감사서 한의과 설치 지적해도 무시
공공의료 분야서 한·양방 차별은 큰 잘못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3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아직도 추진되지 않고 있는 국립암센터내 한의과 설치와 암환자들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공공의료기관내 한의진료 확대 및 한·양방 협진체계 강화를 촉구했다.
암예방의 날3 <암 예방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보건복지부의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암환자 수는 2013년 22만8000여명에서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2016년 22만9000명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으며, 실제로 암이 40대 이상 성인의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대한한의사협회는 암환자 치료와 회복에 효과가 있는 한의약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우선적으로 국가 암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인 국립암센터에 한의진료과가 설치·운영돼야 함을 강조해 왔다.

특히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도 2009년에 윤석용 의원과 2010년 주승용, 양승조, 최경희 의원, 2014년 김명연 의원, 2016년 남인순 의원, 2017년 오제세 의원 등 다수의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립암센터 내 한의과 설치와 한·양방 협진을 촉구하는 한의계의 주장이 합리적이고 타당하다는데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1998년 국립암센터 설립당시 양의계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한의진료과 설치가 무산된 이후, 현재까지도 이 문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암예방의 날2 <암 예방의 날 기념식>

무엇보다 양의계의 비상식적인 반대는 도를 넘는 수준이다. 실례로 2010년 국정감사에서 주승용, 양승조 의원 등이 국립암센터 전통의학연구과에 배속된 직원이 단 1명도 없음을 지적하며 “한의학을 무시하고 한의사를 채용하기 싫으면 차라리 해당 과를 없애라”고 질책하자 당시 국립암센터장이 “그래도 되겠냐?”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을 무시하는 듯한 답변을 내놔 공분을 산 바 있다.

이와 관련 대한한의사협회는 “세계적인 명성의 MD앤더슨 암센터나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등에서는 이미 한·양방 협진시스템을 도입하여 암환자 치료에 한의약을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각종 암치료에 한·양방 협진이나 한약투여가 큰 도움이 된다는 국제적인 학술논문과 연구결과들이 이들 의료기관의 치료성과를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히고 “암환자들에게 보다 폭넓은 진료선택권을 제공하기 위해 국립암센터와 같은 공공의료기관부터 한의과 설치 및 한·양방 협진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 전경>

대한한의사협회는 또한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료는 결코 특정직역의 이익이 아닌, 국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하고 “공공의료분야에서 한의와 양방의 차별은 결코 있어서는 안되며, 그 차별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가는 만큼 이제는 정말 정부가 직접 나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