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썸머스쿨 찾아 왔어요“

썸머스쿨

부산대학교 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 운영하는 동의보감 아카데미가 ‘한의학 썸머스쿨’을 실시했다.

부산대는 이번 교육은 한국의 한의약교육의 세계화를 목표로 지난 8월 13일부터 24일까지 총 12일 간 미국에서 방문한 동양의학 관계자 및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강사가 해외로 나가서 강의하는 한계를 넘어 참가자들이 직접 한국에 와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 속에서 발전한 한의학을 배우고 통합의료적인 형태로 현대화된 한국 한의학 모습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것.

교육 프로그램은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 ‘한의학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한국 침법, 한약 교실 한방차 요법, 한방병원 진료 체험, 환자들을 위한 기공치료, 한방 의료기기 등의 다양한 이론 실습과 한의학의 과학화, 표준화,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한의학연구원을 들러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침 치료 연구실을 견학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한양방 협진을 넘어서서 ‘제3의학’을 세계 최초로 창안한 경희대학교 한방병원, 최초 한방불임 치료 전문 꽃마을 한방병원, 국내 최대 비수술 척추치료 자생한방병원, 미용 성형침 대표 안면미소침의 효전한의원, 그리고 200년 전통의 오성당한의원을 방문하여 진료 참관 및 실습했다.

한편 2014년도부터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시작된 해외 한의약 교육 프로그램인 동의보감 아카데미는 해외에서 영문 동의보감 도서 기증, 한의학 세미나 개최, 한의학 전문 과정 등을 개설하여 3년 만에 일본, 미국, 유럽 등지로 빠르게 확대 운영됐다.

기존의 단순 일회성 강의나 방문이 아닌, 꾸준하고 연속성 있는 강의와 현지 교육 과정 내 한국 한의약 교육 투입을 목표로 하여 운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해외에서의 한의약 교육 확대 발판 마련 및 한국 한의학에 대한 인지도 확산과 이어지는 신 교육시장 창출 효과까지 기대된다.
이규철 기자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