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계, 폭넓은 행위진료 활용 위해 노력해야”

이기준 충북지부장, 임시이사회서 강조…편중 및 축소 청구는 장기적으로 한의계에 도움 안돼
지부 보수교육 통한 적정청구 당위성 설명 등 회원들의 인식 변화 나서야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지난 11일 개최된 ‘(긴급)제12회 임시이사회 겸 전국 지부 보험이사 연석회의’에서는 제2차 상대가치점수 개편에 따른 문제들에 대한 지적과 이에 대한 답변이 오고간 자리였지만, 현행 한의계의 진료행태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되는 등 한의계의 전반적인 보험정책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특히 이날 이기준 충청북도한의사회장은 “이번 상대가치점수 개편으로 인해 회원들의 불만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한의계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회원들이 행위진료를 폭넓게 활용하는 것이 아닌 편중된 진료행위를 해왔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지적하며 “다양한 진료행위에 대해 청구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다빈도 청구가 집중돼 있던 상황에서 상대가치점수 개편으로 인해 해왔던 대로 청구를 하려다보니 여기에서부터 문제가 발생하게 된 것이며, 결국 우리의 모순으로부터 발단된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이 회장은 “회원들이 노인정액제의 틀 안에 갇혀 자신이 한 의료행위에 대해서 모두 청구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당연하다는 인식은 이제는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지부 차원의 교육을 통해 이같은 편중된 청구나 축소해 청구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한의계에 도움이 안된다는 것을 각인시켜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회장은 “이같은 다빈도 청구로 인해 젊은 회원들이 점차 먹고 살기 힘들어지며, 거꾸로 적정청구를 하는 회원들이 피해를 입는 일은 없도록 해 나가야 한다”며 “회원들에게 적정진료에 대한 인식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회와 일선 회원들간의 소통 강화에 대한 문제점도 함께 제기됐다.

이기준 회장은 “보험과 관련한 전문가를 영입해 보다 전문적인 보험팀을 운영하는 방안도 좋지만, 지부장이나 각 지부 보험이사 연석회의 등을 통해 의견을 나누다보면 분명 좋은 방안도 강구될 수 있을 것”이라며 “상대가치 개편과 관련한 이번 문제에서도 소통 미흡이 큰 문제로 작용된 만큼 앞으로는 동일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앙회와 지부, 일선 회원과의 상호간 교류가 활발히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세형 부산시한의사회장도 “상대가치점수 개편상황에 대해 일선 회원들에게 고지 전 이 같은 상황을 사전에 알리지 못했다는 것은 중앙회에서는 반성할 부분”이라며 “향후 진행되는 3차 개편시에는 연구 진행이나 관련 경과사항들이 회원들에게 공개돼 바로 회원들이 확인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으로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키도 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