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한의사회, 첩약 건보 대한 회원의 뜻 묻는다

전회원투표 통해 회원 의견 수렴…투표결과에 따라 회무방향 설정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최근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추진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광역시한의사회(회장 이학철)가 전회원투표를 통해 첩약 건보 추진에 대한 회무방향을 설정할 예정이다.

부산시한의사회는 지난 20일 회원 안내를 통해 “그동안 부산시한의사회에서는 첩약 건보에 대해 내부적으로 지속적인 토론을 해왔다”며 “그러나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으며, 더욱이 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현재 중앙회의 첩약 건보 설명회를 종합하고 분석해 본 결과 더더욱 후폭풍과 부작용에 대한 예측이 불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시한의사회에서는 임원단의 중지를 모아 부산시한의사회의 뜻으로 결정하기보다 부산시 회원 전체의 의견을 묻고 통합해 향후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전회원투표를 진행하고자 한다”며 “방식은 전자투표로 이뤄질 예정이고, 그 과정과 설문 문항은 최대한 공정하게 준비하는 것은 물론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진행토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항상 깨어있는 지부, 회원을 위한 지부’를 모토로 삼고 있는 부산시한의사회는 “첩약 건보 정책은 집행부가 설득해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며, 회원 한 분 한 분의 가정과 한의계의 미래 전체가 달려 있는 문제인 만큼 우리 모두의 참여로 우리 함께 책임질 수 있는 미래가 되어야 한다”며 “첩약 건보의 미래에 대해 회원 여러분의 참여와 공정한 과정으로 뜻을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