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의료서비스 표준 이끈다!

의료정보(ISO/TC215) 국제표준화회의에 한의학연 등 전문가 29명 파견
iso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이 스웨덴에서 개최되는 제31차 의료정보(ISO/TC 215) 국제표준화회의(4.13.~4.17.)에 삼성서울병원, 경북대학교, (주)헬스올, 한국한의학연구원 등 우리나라 산·학·연·병 표준 전문가 29명을 파견했다.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구현을 위해 국제표준으로 작업중인 ‘유전체 정보의 품질 및 상호교환’ 표준(안) 3종(△차세대 시퀀싱 기반 임상유전체 자료 교환을 위한 스펙 △차세대 유전체 분석의 품질관리를 위한 항목 △전자의무기록을 위한 구조화된 Gene Fusion 리포트)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의료-인공지능과 같은 신 응용산업을 우리나라가 주도할 수 있도록 ‘의료 인공지능의 응용 사례’ 등 2종의 신규 기술보고서(TR)를 선 제안, 향후 이를 기반한 국제표준(NP)을 제안하기 위해서다.

또 최근 신규 설립된 ‘유전체 정보(Genomics Informatics)’ 분과위원회(TC215/SC1)의 간사국을 수임할 수 있도록 참여국 전문가의 지지를 이끌어낼 방침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현재 이러한 글로벌 표준화 노력들이 향후 우리나라 의료서비스 시장 창출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오는 11월 의료정보 국제표준화 회의 국내 개최 등을 통해 표준 강국으로서의 기반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의료정보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현재 작업중인 국제표준 55종 중 우리나라 주도로 13종을 추진 중일 정도로 표준화 선도국가로 도약하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의료정보에 접목시킨 ‘헬스케어-AI’, ‘헬스-클라우드’ 처럼 ICT 기반의 스마트헬스 표준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적극 제안하고 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