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경로당 한의사 주치의제 실시

8월까지 117개소 경로당 대상…질환별 관리법 강의

광명

[한의신문=윤영혜 기자]광명시가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경로당 한의사 주치의제’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2019년 경로당 주치의제’는 관내 모든 경로당에 한의사 40명과 보건소 경로당 방문간호사가 전담팀이 돼 방문한다. 혈압·혈당 측정 등의 기초검진뿐만 아니라 올해부터 새롭게 노인성 질환별 건강관리법 강의를 실시한다.

시행 첫날 원노온사동 경로당에는 평소 건강과 수명연장에 관심이 많은 어르신들이 참석해 치매와 뇌졸중 등 각종 질환에 대한 정보를 얻었다. 또 면역기능개선, 혈액순환개선 방법 등 실천하기 쉬운 건강관리 방법 교육으로 뜨거운 호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주치의 방문 이후에도 경로당 전담간호사가 주기적으로 경로당을 방문해 노인성 질환예방 교육과 기초건강관리를 실시해 노인들이 건강한 노년의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경로당 주치의제는 오는 8월31일까지 관내 117개소 관내 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경로당별 자세한 일정은 보건소 건강생활과(02-2680-5549)로 문의하면 된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