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고독사 예방에 한의사들도 ‘동참’

광명시, 한의사회 등 의약단체와 업무협약 체결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광명시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7일 광명시한의사회(회장 오창영) 등 광명시 의약단체와 치매환자 고독사 예방 관련 상호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광명시 한의사회, 의사회, 치과의사회, 약사회는 치매환자 고독사 예방을 위한 방문 및 협력, 치매고위험군 발굴 및 의뢰 등 치매관리사업에 전방위로 지원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적 돌봄 환경 조성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치매예방 활동에 참여하는 병·의원과 약국은 치매안심 현판을 부착하고, 치매 인식 개선 등 홍보에 동참함으로써 치매환자와 가족이 지역 주민과 함께 삶의 터전에서 살아갈 수 있는 긍정적인 분위기 형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민·관 협력 확대를 통해 치매환자 고독사를 예방하고, 치매환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지역사회 의료자원과 연계, 치매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한 도시 광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민선 7기 출범 직후 치매노인의 고독사를 미리 예방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해 7월 ‘치매노인 고독사 예방을 위한 위드스마일 돌봄단’을 발족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독거 치매환자 가정 방문 인지프로그램 제공 118회, 안부전화 234명 등 치매 예방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펴나가고 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