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의 아픔을 달래주는 한의사 역할에 최선”

서광진 원장, 개원 30년 지역주민 건강 돌봄이 양천허준상수상

한의사 역할 다할 때 한의학 르네상스 가능
정확한 진료 청구로 추나요법 안정적 정착
한약에 대한 인식 부족, 대국민 홍보 강화

서광진 원장2

한의계 발전을 바라는 서광진 원장의 제언

한의사들이 적극적인 참여의식을 가졌으면 한다
제대로 된 치료를 해야 한다
청구 및 진료기록을 정확하게 남겨야 한다

[편집자 주] 본란에서는 서울 양천구한의사회가 최근 개최한 정기총회에서 개원 30년간 지역사회 주민들의 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하여 ‘양천허준상’을 수상한 서광진 원장(광장한의원·양천구한의사회 의장)으로부터 그간의 진료 경험 등을 들어봤다.

양천구한의사회가 한의원 개원 30년 이상으로 지역주민들의 건강 돌봄이 역할을 한 회원들에게 수여한 ‘양천허준상’을 수상한 서광진 원장은 “30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 자리를 지킨 것은 상을 받을 일이 아닌 한의사로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자리를 마련해준 양천구한의사회에 감사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환자들의 아픔을 달래주는 한의사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 원장은 “한의학이 바로 서고 르네상스를 일으키기 위해서는 나 자신뿐만 아니라 모든 한의사가 자신들의 본분을 잊지 않고, 한의사로서의 올바른 역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서광진 원장과의 일문일답이다.

IMG_2142

양천허준상수상한 소감은?

먼저 상을 준 양천구한의사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한의사로서 환자들을 마주하는 것이 내 일이고, 그 역할에 충실했을 뿐인데 상까지 주니 감사한 마음이다.

양천구에서 개원한 이유는?

군에서 제대를 한 후 개원을 하자니 넉넉하지 않아 집세가 저렴한 곳을 물색하다가 이곳에 머무르게 됐다. ‘세월유수(歲月流水)’인 것 같다. 처음부터 양천구에 오래 머무를 생각은 없었고, 젊은 시절에 2~3년만 고생해서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이동코자 했었다. 하지만 뒤돌아보니 어느덧 30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한의원을 방문했던 사람들을 떠올려보니 시간이 꽤 지났음을 느끼게 된다.

기억에 남는 환자가 있다면?

타고 왔던 택시가 목적지를 찾지 못해 한의원 근처에 내렸던 소녀의 양팔에는 목발 2개와 캔버스 2개가 있었다. 소아마비 환자였던 그녀를 집까지 데려다줬고, 이후 그녀의 어머니가 한의원의 ‘단골 고객’이 됐다.

한의원에서 단골 고객이란 표현이 어색한 것 같다.

지금의 한의원은 치료의 개념이 주가 된 공간이지만, 처음 개업했던 당시 한의원은 ‘문화공간’의 성격이 짙었다. 주민들의 일상을 공유하고, 때로는 채취한 약재의 물물교환이 이뤄졌던 곳이 한의원이었다. 지금은 환자들이 침을 맞고, 약을 지어가는 공간이 되었지만 당시에는 단골 손님들이 매일같이 방문하는 ‘문화공간’이었던 곳이 바로 한의원이다.

현재 문화공간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한약재가 국민들의 관심에서 멀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한약재에 대한 기본 상식을 갖고 있었다. 한의원에서 한약을 조제해 주면 환자들은 긴 설명 없이도 잘 복용했다. 당시 사람들은 한약에 대한 정보를 일반상식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지금은 어떠한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쓴 약으로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국민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다보니 ‘문화공간’이었던 한의원이 단순히 치료받는 병원 정도로만 여겨지고 있는 것이다.

한의학의 대중화를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가?

최근 한약진흥재단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한약을 홍보하는 것을 보게 됐다. 사진, 영상, 프로그램 등 대중들이 자주 접하는 매체를 통한 새로운 시도들이 필요하다. 좋은 시도들이 결국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내가 TV 프로그램 기획자라면 ‘한약재 키우기 서바이벌’을 제안하고 싶다. 한의계 발전을 위해서는 대중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새롭고도 다양한 시도들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의학 발전을 위해 하고 싶은 말은?

오는 3월부터 추나요법이 건강보험에 적용된다. 제한적인 실시라는 점이 다소 아쉽지만 상당히 혁신적이고, 많은 한의사들이 노력해서 얻은 결과이기에 기쁘다. 앞으로 한의계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세 가지를 당부하고 싶다.

첫째로 한의사들이 적극적인 참여의식을 가졌으면 한다. 얼마 전 개봉한 영화 말모이에 나오는 대사처럼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더 큰 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둘째 제대로 된 치료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추나요법인 만큼 책임감을 갖지 않고 환자들을 돌본다면 우리에게 찾아온 모처럼의 기회를 발로 차는 격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청구 및 진료기록을 정확하게 남겨야 한다. ‘시작이 좋아야 끝이 좋다’는 말이 있듯이 처음부터 정확하게 청구하고 진료한다면 추나요법에 대한 제한도 풀려 국민들의 수요에 맞게 이상적인 치료가 가능하게 될 것이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