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MRC 사업 선정, 연구비 최대 122억원 지원

침과 약 병용효과 연구, 간질환 융복합 전문 연구센터로 육성

김상찬 교수(가운데 중앙)와 연구원들<한의신문>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8년 선도연구센터 지원 사업(MRC)’에 선정돼 1단계(4년) 평가를 거쳐 2단계(3년) 진입시 최장 7년간 최대 12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되었다.

선도연구센터 지원 사업(MRC)은 한의·의·치·약학 분야의 연구그룹 육성을 통해 사람의 생명현상과 질병 기전 규명 등 국가 바이오·건강분야 연구 역량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한의대는 간질환을 예방 및 치료할 수 있는 융복합 소재의 개발 및 제품화를 목적으로 선도연구센터 지원 사업 중 MRC분야에 ‘간질환 한약 융복합활용 연구센터’가 선정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아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선도연구센터 사업에는 93개의 신청과제 중 25개 센터가 선정되었으며, 대구한의대는 한의학을 중심으로 연구하는 센터로 유일하게 재선정되는 영광을 얻었다.

연구센터에서 실험을 하고 있는 연구원대구한의대학교 간질환 한약 융복합활용 연구센터는 2011년에 선정된 방재과학글로벌연구센터의 연구 결과인 간질환(간장질환)에 대한 약물 DB를 기반으로 하여 간손상, 경화성 간질환, 알코올성 간질환 (ALD)/비알코올성 간질환 (NAFLD), 간암 등에 대하여 방제, 본초, 성분들을 이용한 한약 복합 신규 소재개발 및 효능기전연구, 한・양약 융복합 신규 약물 최적 배합 및 최적 비율의 도출, 이를 기반으로 한 제품화 연구, 급만성 간질환에 대한 침구치료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특히 침과 약의 병용 효과에 대한 연구는 국내외 최초 연구이다.

연구책임자인 김상찬 교수는 “간질환 한약 융복합 활용 연구센터는 전통 한의학 이론의 객관성을 첨단 기초의과학적 연구기법을 통하여 규명하고 임상에서의 약물 사용에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여 한의학의 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다 줄 것”이라면서 “현대의학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성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하여 국민보건 향상과 신약개발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