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김필건 회장, 불통은 없다

의료기기 법안 통과 당위성 설파…회원들 뜨거운 박수

DSC03659

[한의신문=윤영혜 기자]단식 5일만에 노인정액제 문제를 해결한 김필건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 회장이 본격적으로 전국 한의사 회원들의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한의계 역사상 역대 최초의 한의사 의료기기 법안 통과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한의계 내 단합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는 판단에서다.

지난 28일 부산 북구 더파티아이에서 열린 부산광역시 북구한의사회 정기총회에서 김필건 회장은 최근 개선된 노인정액제 문제와 관련해 “추석 지난 이후 열리는 첫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에서 한의를 포함시키는 내용의 보고안건이 테이블 위에 오를 예정”이라며 “사실 정부가 그간 한의계에 다른 당근책을 제시해 왔으나 끝까지 타협하지 않고 정부를 설득시켰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 회장은 “노인정액제 문제 해결을 넘어 향후 회무의 포커스는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법안 통과”라며 “통과 가능성을 굉장히 높게 보고 있다. 직접 현장에서 일해 본 사람만이 느끼는 일종의 확신”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의료법 개정안 발의 당시 공동 발의한 의원들의 진정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법안에 도장을 찍으면 의원실이 마비되고 협박 전화를 받게 될 것이라는 정황을 충분히 설명했는데도 의원들이 해당 법안이 꼭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고심 끝에 동의했다는 것. 이 때문에 향후 상임위인 복지위에서 표결할 때도 법안을 철회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분석이다.

그는 “무릎만 꿇지 않았지 할 수 있는 일은 다했다”며 “주권 잃은 국민과 같은 처지에 놓인 한의사가 살 길을 찾기 위해 목숨을 걸고 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오세형 부산시한의사회장은 김 회장의 발언에 힘을 실어줬다. 오 회장은 “양의계가 오랜 기간 동안 해온 일을 우리 한의계는 그나마 김필건 회장이 4년 반동안 겨우 해냈다”며 “한의계가 정기대의원총회할 때 고작 두 명 정도 참석하던 국회의원이 이제는 10명이 넘게 온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한의계가 위기라는데 김필건 회장과 의식을 같이 했다. 지금 한의계가 처한 현실이 그 어느 때보다 위태롭다는 것. 당장 양방은 10월부터 난임치료에도 보험 급여가 적용됨으로써 그나마 한의원에 오던 환자들도 줄어들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한의사 박멸을 외치는 전국의사총연합은 대한의사협회에서 억 단위 이상의 비용을 지원받아 한의 보건소 내 난임사업을 초토화 시키는 등 강성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한의계 내에 이런 집단이 있나”라며 “당장 이번 노인정액제만 해도 지부장들이 비대위원장을 아무도 안한다고 해서 김용환 한의협 회장이 겨우 맡았는데 정작 어렵게 시간 내 열린 임시대의원총회에서도 기껏 올린 비대위 구성안을 할 게 없다고 취소시켰다. 지난 20년 동안 임총에서 비대위를 얼마나 많이 만들었던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한의계 내에 떠도는 잘못된 사실과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어렵게 해결한 천연물신약 문제의 경우에도 루트를 막아버렸기 때문에 원래 허가된 약 외에 더 이상 나온 게 없는데도 협회가 양의사에게 천연물신약을 넘겼다는 잘못된 정보를 회원들이 믿고 있다”며 “허울만 좋은 해임추진위원회는 근거없는 의혹만 퍼뜨릴 게 아니라 증거가 있으면 배임 혐의로 고소하는 게 맞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물론 회원 여론이 이렇게까지 된 것은 중앙회의 잘못”이라면서도 “차기에 나오는 후보가 김필건 회장이 했던 일의 20%만 잘해도 지지하겠다. 몇 달만 믿고 기다려보자”고 조언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