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경희대한방병원 원장, ‘옥조근정훈장’ 포상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 한의주치의로 위촉
김성수
김성수 경희대한방병원 원장.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김성수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원장이 지난달 31일 국민교육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최고 공훈상인 ‘옥조근정훈장’을 받았다고 경희의료원이 8일 밝혔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한의주치의로 위촉된 김 원장은 관절질환과 마비잴환의 한의치료 권위자로, 1986년부터 현재까지 30여 년간 경희대 한의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원장은 경희대학교한방병원 17대 병원장으로서 △한약물연구소 개소 △마비질환, 관절질환, 여성의학, 비만 등 전문클리닉 구축 △한양방협진과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 활성화 등 한의학 치료의 세분화, 전문화, 과학화에 앞장서 왔다.

대외적으로는 대한재활의학과학회장, 대한스포츠한의학회장, 대한한의학회장, 중앙수련교육위원장,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의료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