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모자보건서비스 원스톱 지원…‘성동아이맘건강센터’ 개소

한의약난임치료비지원사업 등 임신·출산·육아까지 한번에
성동구청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임신, 출산, 육아에 필요한 서비스를 한 번에 제공하는 ‘성동아이맘건강센터’를 지난 11일 개소했다.

그동안 성동구보건소는 임산부, 영유아 관련 업무공간이 협소하고 시설이 노후돼 구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기존 보건소 4층에 있던 서울지방경찰청 소관 유실물센터 이전 공간에 아이와 엄마의 건강을 위한 성동아이맘건강센터를 설치한 것.

이번에 개소한 ‘성동 아이맘 건강센터’에는 영유아접종실, 성인접종실, 임신부초음파실, 영양플러스실, 아기건강첫걸음 간호사실, 모유수유실, 키즈맘카페, 건강아카데미 등으로 구성됐다.

센터에서는 △임신 전 건강관리 △임신과 출산 후 건강관리 △육아스트레스 관리 등 임신 준비부터 출산, 육아까지 모자보건 지원 관련 서비스를 한 공간에서 ONE-STOP으로 처리해 준다.

특히 한의약난임치료비지원사업을 비롯해 임신전 건강관리를 위해 남녀가 함께 임신을 준비하는 프로그램과 고위험군의 경우 산부인과전문의와 상담을 연계하는 남녀건강출산지원사업, 난임부부시술비지원사업, 정관복원시술비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또 임신과 출산후 건강관리로는 임산부등록관리, 출산준비교실, 산모신생아건강관리사지원사업, 고위험임산부의료비지원사업, 미숙아 및 선천성이상아 의료비지원사업, 선천성대사이상 검사비 및 환아지원사업, 신생아 청각선별검사, 청소년산모 임신․출산의료비지원사업 등을 운영한다.

이와함께 서울아기건강첫걸음 방문사업을 통해 아기를 낳은 모든 가정에 영유아 간호사가 방문하여 산모건강관리, 모유수유, 산후우울검사, 아기울음 및 돌보기, 신생아 건강관리, 아이키우는 상담 등을 1:1 맞춤형 서비스로 육아를 지원하며, 저소득층 영유아발달검사를 실시하여 발달과정을 평가한다.

저소득층 임신부, 출산부, 만 6세 미만의 영유아에게 보충식품을 제공하고 체계적인 영양교육 및 상담을 통해 영양관리도 지원한다.

성동구는 이번 성동아이맘건강센터 개소를 계기로 모성 및 영유아의 평생건강기반 구축 마련 및 임신 준비부터 육아까지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통합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아이맘건강센터 운영과 더불어 임산부를 위한 생활밀착형 선도 정책들을 추진해 아이를 낳아 키우기 좋은 성동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