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속초-3.7℃
  • 맑음-7.0℃
  • 맑음철원-9.2℃
  • 흐림동두천-9.0℃
  • 구름많음파주-8.4℃
  • 맑음대관령-11.0℃
  • 맑음춘천-6.0℃
  • 눈백령도-2.9℃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2.6℃
  • 맑음동해-1.1℃
  • 맑음서울-7.4℃
  • 맑음인천-6.8℃
  • 맑음원주-4.8℃
  • 구름많음울릉도0.8℃
  • 맑음수원-7.4℃
  • 맑음영월-5.1℃
  • 맑음충주-5.5℃
  • 흐림서산-2.6℃
  • 구름조금울진-2.1℃
  • 구름조금청주-4.2℃
  • 구름조금대전-4.9℃
  • 구름조금추풍령-5.7℃
  • 맑음안동-4.9℃
  • 맑음상주-4.7℃
  • 구름많음포항-0.7℃
  • 구름많음군산-3.8℃
  • 흐림대구-2.5℃
  • 맑음전주-3.5℃
  • 흐림울산-0.5℃
  • 흐림창원-1.4℃
  • 흐림광주-1.3℃
  • 흐림부산0.0℃
  • 흐림통영0.9℃
  • 눈목포-1.1℃
  • 흐림여수-0.3℃
  • 눈흑산도2.7℃
  • 흐림완도0.2℃
  • 흐림고창-2.5℃
  • 흐림순천-2.4℃
  • 눈홍성(예)-2.7℃
  • 맑음-5.2℃
  • 흐림제주4.4℃
  • 흐림고산4.9℃
  • 흐림성산3.3℃
  • 흐림서귀포5.6℃
  • 흐림진주-0.5℃
  • 구름많음강화-7.6℃
  • 맑음양평-5.6℃
  • 맑음이천-5.6℃
  • 맑음인제-5.7℃
  • 맑음홍천-6.2℃
  • 맑음태백-9.1℃
  • 맑음정선군-6.5℃
  • 맑음제천-6.5℃
  • 맑음보은-4.9℃
  • 맑음천안-4.6℃
  • 구름많음보령-2.6℃
  • 맑음부여-3.8℃
  • 맑음금산-5.1℃
  • 구름많음-4.8℃
  • 흐림부안-2.0℃
  • 흐림임실-4.0℃
  • 흐림정읍-3.1℃
  • 흐림남원-3.7℃
  • 구름많음장수-5.9℃
  • 흐림고창군-2.5℃
  • 흐림영광군-2.3℃
  • 흐림김해시-0.6℃
  • 흐림순창군-2.4℃
  • 흐림북창원0.2℃
  • 흐림양산시1.4℃
  • 흐림보성군-0.3℃
  • 흐림강진군-0.4℃
  • 흐림장흥-0.6℃
  • 흐림해남-0.5℃
  • 흐림고흥-0.9℃
  • 흐림의령군-0.5℃
  • 구름많음함양군-2.7℃
  • 흐림광양시-0.9℃
  • 구름조금진도군-0.1℃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5.4℃
  • 구름많음청송군-5.6℃
  • 흐림영덕-2.0℃
  • 맑음의성-4.0℃
  • 구름조금구미-3.1℃
  • 흐림영천-3.0℃
  • 흐림경주시-1.5℃
  • 구름많음거창-4.1℃
  • 흐림합천-0.9℃
  • 흐림밀양-0.4℃
  • 흐림산청-2.4℃
  • 흐림거제1.4℃
  • 흐림남해1.2℃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는 힘, ‘한글과 의학’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는 힘, ‘한글과 의학’

국립한글박물관 학술대회.. “한글의약서로 역병 이겨낸 선조들의 지혜”

IMG_4932 small.jpg

 

방역대책은 과거에도 존재했다. 감염병을 이겨낼 수 있는 정보를 널리, 빠르게 전하는 도구로 한자가 아닌 한글을 취해 백성이 바로 읽고 따라 할 수 있도록 한 것. 

 

‘한글 의학서’를 통해 본 역병에 대한 선조들의 지혜와 가치를 논의하는 장이 마련됐다.


국립한글박물관(관장 김영수)은 30일, 박물관 지하 강당에서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는 힘, <한글과 의학>’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대한한의사협회 홍주의 회장, 한국박물관협회 김종규 명예회장, 국립국어원 장소원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행사는 국립한글박물관이 코로나 3년 차 시대, 한글날을 맞아 한글 의학서를 통해 감염병에 맞섰던 조상의 지혜를 살펴보고 현대 관점에서 방역의 의미를 찾기 위해 마련됐다.


김영수 관장은 개회사에서 황금찬 시인의 어록을 들어 “한글은 한국 문화와 한국인의 영혼을 담아내는 그릇”이라며 운을 뗐다.


김 관장은 “우리가 2년 전부터 코로나로 이렇게 고통받고 있는데 500년 전에도 평안도에 ‘온역’이라는 역병이 창궐했었다”며 “이에 중종은 누구나 쉽게 볼 수 있게 한글로 쓴 의서 ‘간이벽온방언해’를 전국에 배포해 많은 사상자를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글의 의미는 국어 분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한의학, 사학, 민속학, 생태학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한글 의학서의 진가를 파악하는 다 학제적인 접근의 포럼이 될 것”이라며 “오늘 발표와 토론을 통해 전문가들의 고견을 듣고 위기를 이겨내는 힘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학술대회는 △이현숙 교수(한국생태계환경연구소)의 ‘K-방역의 기원’ △김호 교수(서울대 아시아연구소)의 ‘조선시대 감염병과 서적 간행’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황선엽 교수(서울대 국어국문학과)의 ‘간이벽온방언해의 국어학적 고찰’ △안상우 박사(한국한의학연구원 디지털임상연구부)의 ‘간이벽온방언해의 의학적 고찰’ △이경록 교수(연세대 의과대학 의사학과)의 ‘간이벽온방언해 편찬의 배경’ △김남경 교수(대구가톨릭대 한국어문학과)의 ‘한글 의학서에 나타난 전염병 관련 병명’ △원보영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 민속학과)의 ‘조선시대 한글 의학서를 통해 본 민간의 의료 양상’ △고은숙 학예연구사(국립한글박물관)의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한글 의학서 소개’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강현구 기자




  • [한의약 이슈 브리핑]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 대한한의사협회 방문

  • [AKOM TV] 피부질환 예방과 치료를 위한 한의약 치료의 장점! 피부관리 기본지식과 꿀팁까지! (게스트 : 구재돈 한의사)

  • 주영승 교수의 한약재 감별정보 <7> 작약

  • [한의약 이슈 브리핑] 한의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근거없는 개정에 총력 대응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