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구름많음속초22.7℃
  • 구름많음22.6℃
  • 흐림철원21.8℃
  • 흐림동두천21.8℃
  • 흐림파주21.7℃
  • 구름많음대관령18.1℃
  • 구름많음춘천23.5℃
  • 흐림백령도24.3℃
  • 구름많음북강릉21.9℃
  • 구름많음강릉25.4℃
  • 구름많음동해22.9℃
  • 구름많음서울23.9℃
  • 구름조금인천23.9℃
  • 구름조금원주22.3℃
  • 구름많음울릉도22.1℃
  • 맑음수원22.5℃
  • 구름많음영월20.5℃
  • 구름많음충주20.8℃
  • 구름조금서산21.2℃
  • 구름많음울진22.0℃
  • 구름조금청주24.0℃
  • 구름조금대전22.8℃
  • 구름많음추풍령20.1℃
  • 흐림안동21.7℃
  • 구름많음상주22.8℃
  • 구름많음포항24.5℃
  • 구름조금군산22.3℃
  • 구름많음대구24.7℃
  • 구름조금전주23.3℃
  • 구름많음울산22.6℃
  • 구름많음창원22.3℃
  • 구름많음광주23.8℃
  • 구름많음부산23.2℃
  • 구름많음통영22.3℃
  • 구름많음목포23.8℃
  • 구름많음여수23.0℃
  • 흐림흑산도22.5℃
  • 구름많음완도22.2℃
  • 구름많음고창21.0℃
  • 구름많음순천20.8℃
  • 구름조금홍성(예)21.2℃
  • 구름조금21.2℃
  • 구름조금제주27.0℃
  • 구름많음고산27.7℃
  • 구름많음성산24.5℃
  • 구름많음서귀포26.9℃
  • 구름많음진주21.5℃
  • 흐림강화21.4℃
  • 구름많음양평22.2℃
  • 구름많음이천22.2℃
  • 흐림인제21.5℃
  • 구름조금홍천21.6℃
  • 구름조금태백17.8℃
  • 구름많음정선군21.0℃
  • 구름많음제천19.7℃
  • 구름많음보은21.0℃
  • 구름조금천안20.3℃
  • 구름조금보령22.1℃
  • 구름조금부여21.4℃
  • 구름많음금산20.7℃
  • 구름조금22.0℃
  • 구름조금부안22.7℃
  • 구름많음임실21.1℃
  • 구름많음정읍21.6℃
  • 구름많음남원21.6℃
  • 흐림장수18.6℃
  • 흐림고창군21.1℃
  • 흐림영광군21.2℃
  • 구름많음김해시22.5℃
  • 구름많음순창군21.4℃
  • 구름많음북창원23.2℃
  • 흐림양산시22.8℃
  • 구름많음보성군21.4℃
  • 구름조금강진군21.4℃
  • 구름조금장흥20.5℃
  • 구름많음해남21.0℃
  • 구름많음고흥19.2℃
  • 구름많음의령군21.9℃
  • 흐림함양군20.0℃
  • 구름많음광양시22.7℃
  • 구름많음진도군20.9℃
  • 구름조금봉화19.2℃
  • 구름많음영주19.2℃
  • 구름많음문경20.6℃
  • 구름조금청송군19.2℃
  • 구름많음영덕20.3℃
  • 구름많음의성20.7℃
  • 구름많음구미22.1℃
  • 구름많음영천21.7℃
  • 구름많음경주시21.7℃
  • 흐림거창20.0℃
  • 구름많음합천22.0℃
  • 구름많음밀양22.8℃
  • 구름많음산청21.7℃
  • 구름많음거제21.0℃
  • 구름많음남해20.8℃
“면역력에 관심 높아진 시대…한의약, 세계로 뻗어나가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면역력에 관심 높아진 시대…한의약, 세계로 뻗어나가길”

이승언 대한한의약해외의료봉사단장, 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본란에서는 '제12회 메디컬 코리아 2022'에서 한의약 해외 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유공자로부터 소감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편집자주>


이승언.jpg

◇수상 소감은?


많은 분들이 한의약 세계화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다른 분들보다 더 열심히 해서 표창을 받은 게 아니라 이번에는 제가 받을 기회가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활동을 지속해 나가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

 

◇해외 ODA 국가 11개국에 12년 간 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한의사들 중에는 한의대 재학 당시 의료봉사 동아리 활동을 한 분들이 많다. 마찬가지로 한의원 개원 후 학생 시절 의료봉사를 이어갈 방법을 찾던 중 대한한의약해외의료봉사단 활동에 참여하게 됐고 어느덧 12년이 됐다.


그동안 다녀왔던 동티모르, 라오스, 스리랑카, 인도, 몽골, 티베트, 터키. 페루,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미얀마 등에서의 일들은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아마 일상과 다른 봉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일들이 있기 때문인 듯하다.각 국가들은 기온·습도 등의 환경적 특성, 전통문화에 따른 생활 습관 등 저마다의 특성이 있다. 그리고 그 특성들이 현지인들의 건강 상태와 유병 질환의 패턴에 영향을 미치더라. 이런 배움들이 의료봉사 활동을 지속할 수 있었던 원동력인 것 같다.


또 우리나라에서는 한의사가 국민의 질병 치료를 위해 할 수 있는 의료 행위에 제한적인 부분이 있다. 그런데 해외 봉사는 한의사와 현지 의료진의 협력 덕에 환자를 치료하는 진료행위에만 집중할 수 있었고, 환자의 건강을 위해서 최선의 진료를 할 수 있었다. 여기서 느꼈던 성취감도 오랜 시간 봉사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힘이 됐다.

 

◇세계 의료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의 과정에서 힘들었던 점은?


주로 개발도상국에 의료봉사를 가다 보니 열악한 환경 속에서 ‘안전’을 고민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해당 국가 정부의 공식 초청과 허가를 받고 진행한 의료봉사이지만 봉사 장소에 많은 환자들이 몰리면 소동이 생기기도 한다. 집단 다툼으로 번진 적도 있고, 현지의 치안이 약해 강도를 만나 위험에 처한 적도 있다.

 

◇코로나19 엔데믹 전환의 기로에서 한의약 세계화를 위한 방안은?


코로나19 이후 사람들은 질병을 치유하고 외부 환경으로부터 내 몸을 지켜주는 힘인 ‘면역’에 대해 좀 더 신경 쓸 것이다.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을 했지만 돌파감염이라는 한계도 경험했기 때문이다. 앞으로 한의약에서 말하는 ‘사람을 건강하게 해 질병을 치유하고 예방하는’ 치료 방향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한의사들은 이러한 한의약 치료를 국내에 그리고 해외에 펼칠 준비가 돼 있다. 오로지 국가가 정책적으로 강하게 지원해 주는 것만이 한의약 세계화를 비롯해 과거의 전통이자 미래 의학을 주도해 나가는 길이며, 건강한 삶의 행복을 국민들에게 나누어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남기고 싶은 말은?


오랜 역사 속에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진 의학이 한의약이다. 해외 의료봉사 및 해외 의료인들과의 교류 속에서 ‘한의약’에 대한 세계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는 것을 직접 느꼈다. 하지만 국내에서의 정책 지원이 부족한 것이 여전히 아쉽다. 정책적인 지원 속에 한의약이 더욱 발전해 자연스럽게 세계화로 연결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윤영혜 기자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