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Operation now in progress (115)
n
코로나19 치료에 대한 한의약의 기여 가능성 ‘확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코로나19 치료에 대한 한의약의 기여 가능성 ‘확인’

한의학연,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 이용 2324명의 환자 차트 분석
국제학술지 ‘JMIR Public Health and Surveillance’ 저널에 연구결과 게재

12.jpg

 

한국한의학연구원(이하 한의학연)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일조하기 위해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운영한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이하 한의진료센터)의 진료 차트를 분석한 관찰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JMIR Public Health and Surveillance’ 저널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한의진료센터를 통해 한약을 처방받은 2324명의 진료차트를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 이용자의 86.45%(2009명)는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로 피로, 불안·마른기침·가래 등의 후유증 개선을 목적으로 전화 상담을 요청했으며, 뒤를 이어 코로나19 경증 확진자(211명·9.1%), 확진자 접촉 후 격리 중인 의심환자(45명·1.9%) 등의 순으로 한의진료센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담을 받은 환자들은 증상에 따라 처방받은 한약을 비대면 방식으로 받았으며, 가장 많이 처방된 한약은 경옥고(15.9%)였다. 이외에도 발열·기침 등 호흡기 증상에 사용하는 청폐배독탕(淸肺排毒)과 짧은 호흡·마른 기침 등에 사용하는 자음보폐탕(滋陰補肺湯), 짧은 호흡·소화기장애 등 개선을 위한 익기보폐탕(益氣補肺湯) 처방이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전화상담 전후의 증상 개선 사항에 대한 확인한 결과, 마른 기침 호소비율은 상담 전 36.0%(2094명 중 759명)에서 상담 후 24.9%(1283명 중 320명)로 감소했으며, 피로 호소비율은 상담 전 39.4%(2018명 중 795명)에서 상담 후 29.2%(1215명 중 355명)로, 또 식욕부진 호소자는 상담 전 29.6%(2000명 중 593명)에서 상담 후 15.2%(1190명 중 181명)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료 만족도의 경우 10점 만점에 8.3점을, 편리성에서 9.3점을 기록하며 환자 만족도가 높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한의학연 임상의학부 이준환 부장은 “이번 논문은 감염질환 치료에 대한 한의약의 기여 가능성을 보여준 결과”라며 “향후 감염병과 그 후유증 치료를 위한 한약의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 임상연구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의학연 주요 사업의 일환으로 대한한의사협회와 공동으로 수행됐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