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약령시장 한약재 안심하고 드세요!”

감초 등 한약재 32건 유해물질 조사 결과 규격기준 ‘적합’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 한약재 모니터링 검사 결과 발표

2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유통 한약재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약재 수급이 가장 활발한 약전골목에서 유통 중인 감초 등 대표적인 한약재 28종 32건을 수거해 △중금속 △곰팡이독소(아플라톡신) △이산화황에 대한 규격기준 모니터링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4일부터 13일까지 약전골목에서 유통되고 있는 감초, 구기자, 인삼, 백출, 당귀, 황기, 숙지황, 천궁 등 국산 9건과 수입산 23건 등 총 32건을 유상 수거해 생약의 기준이 설정된 납·카드뮴·수은·비소 4항목의 중금속 및 이산화황 함량을 조사하는 한편 곰팡이독소 규격기준이 설정된 감초 등 14건에 대해서는 아플라톡신 B1과 총아플라톡신(B1+B2+G1+G2) 함량도 함께 조사했다.

조사결과 감초 등 32건에서 모두 규격기준 이하로 조사돼 약전골목에서 유통되는 한약재는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유통 한약재의 중금속 안전관리 기준은 △납 5㎍/g 이하 △카드뮴 0.3 또는 0.7㎍/g 이하 △비소 3㎍/g 이하 △수은 0.2㎍/g 이하 △이산화황은 30㎍/g 이하이며, 한약재 곰팡이독소 허용기준은 감초, 결명자, 괄루인, 귀판, 도인, 목과, 반하, 백강잠, 백자인, 백편두, 빈랑자, 산조인, 연자육, 울금, 원지, 육두구, 지구자, 파두, 행인, 홍화 20품목에 대해 △아플라톡신 B1 10㎍/㎏ 이하 △총아플라톡신 15㎍/㎏ 이하를 적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선숙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시민들의 한약재에 대한 관심을 감안해 약전골목 및 기타 유통 제품 대한 안전성 확보로 시민의 보건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관리를 수행, 더욱 신뢰받는 연구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