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홍보 영상존 운영 등 통해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 ‘협력’

대구한의대학교·(재)한국가상현실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1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와 (재)한국가상현실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지난 12일 대구한의대 본관 대회의실에서 대구한의대 내에 구축된 가상현실교육센터의 운영 및 이를 통해 지역사회의 발전과 창조교육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

대구한의대는 4차 산업 관련 전문교육기관인 진흥원과의 연계로 가상현실교육센터를 구축해 지역 청소년들의 진로 및 직업체험의 기회를 부여하고, 4차 산업혁명 콘텐츠를 활용한 신규 사업을 개발해 취업 및 창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대구한의대 변창훈 총장·박종현 박물관장·정지석 대외교류처장과 진흥원 황재천 원장·김종혜 이사장·김성후 이사·권헌윤 가상현실교육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협약식은 양 기관 소개 및 홍보동영상 시청, 협약 내용 설명, 협약서 서명, 상호 협력을 위한 간담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향후 △대구한의대학교 가상현실교육센터를 진흥원이 위탁 운영 △인재 양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IT 융·복합 4차 산업혁명 관련 취업 및 전문 인력 양성 △대학 내 학과의 4차 산업혁명 콘텐츠를 활용한 신규 사업 발굴 △센터와 자유학기제를 위한 상호협력과 홍보 △4차 산업혁명관련 학과 개설 및 전문교육기관으로의 역할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와 관련 변창훈 총장은 “4차 산업혁명의 최첨단 시설을 갖춘 가상현실교육센터를 대학 내에 구축해 지역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직업체험과 자유학기제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4차 산업과 연계한 전공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 및 창업의 활성화에도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4일 개소한 대구한의대 가상현실교육센터는 한의학 및 대구 약령시의 현재와 과거 모습을 증강 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한의학홍보 영상존’을 비롯해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가상현실, 증강현실, 사물인터넷을 체험할 수 있는 ‘ICT존(VR·AR, 홀로그램)’ △로봇, VR, 3D 프린터, 콘텐츠 미디어 등을 체험할 수 있는 ‘4차 산업존’ △대구한의대 한학촌의 전통 콘텐츠를 다수의 인원이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VR 교육콘텐츠 시스템존’ △한의학의 대명사인 구암 허준 선생의 홀로그램을 상시적으로 전시하는 기타 전시공간 등으로 구성해 학생들이 4차 산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