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한방중풍예방교실 성황 종료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보건서비스 제공”
논산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충청남도 논산시가 채운면 화산1리, 양촌면 반곡1리, 성동면 원남1리 등 지역 7개 마을회관에서 주민들의 큰 호응 속에 한방중풍예방교실을 마무리했다.

3월2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만성질환자와 30세 이상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은 총 12주 동안 한의약 예방법, 건강 상담, 식이요법을 병행한 중풍 치료로 주민들의 호평을 받았다.

완치가 어렵고 치료 기간도 오래 걸리는 중풍은 환자와 가족 삶의 질을 떨어트릴 수 있어 예방과 재발 방지가 중요한 질환이다.

시는 이 같은 중풍의 특성을 감안해 식이 및 생활습관 교정 등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예방 및 재발 방지법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풍은 평소 생활습관관리로 자가 건강관리능력을 배양해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보건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