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한의대학장협, 한의학 교육 발전 ‘상호 협력’ 다짐

최혁용 한의협 회장, “학장협 역할 위해 최선 다해 돕겠다” 밝혀
학장협
한국한의과대학학장협의회가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만복림에서 열리고 있다.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한국한의과대학학장협의회(이하 학장협)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한의계 교육 현안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의협과 학장협의 역할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만복림에서 개최된 한국한의과대학학장협의회 회의에서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 및 각 한의대 학장들이 참석해 대학 평가‧인증 강화, 통합의사 양성, 중국식 이원적 일원화, 양의대 교수의 한의대 출강, 이중 면허 사용, 한‧양방 협진 등 한의대 교육 분야 쟁점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한편 향후 바람직한 교육제도 개선 방향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최 회장은 “저는 한의사가 사실상의 통합의사로서의 지식과 역량을 갖추고, 의사로서 필요한 일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회장이 됐다. 이를 위해 교육이 선봉에 서야 한다”며 “학생들이 1차 의료 영역에서 통합의사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데, 학장님들과 제가 이 부분에서 접점이 만들어지면 이를 실제로 활동할 수 있는 방향으로 연대해서 전진할 수 있는 팀워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남일 학장협 회장은 “앞으로 학장협의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위해 모임을 정례화하고, 한의협에서 도움을 받을 만한 일이 있으면 도움을 받겠다”고 말했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