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평택시한의사회, 저출산 해결 적극 나서기로

한의 난임치료 진료비 지원 협약 체결

평택시

 

[한의신문=김지수 기자] 경기도 평택시와 평택시한의사회(이하 평택분회)는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의 난임치료를 제공하기로 뜻을 모았다.

평택시는 지난 14일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임신이 어려운 난임 대상자들에게 ‘한의 난임치료 지원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만혼 등 초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임신이 어려운 난임 가정의 수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한의약적 치료 도입을 통해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자 하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평택시는 평택분회와의 협력으로 예산을 확보(평택시 3000만원, 평택분회 3000만원)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며, 1인당 치료비를 20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할 계획으로 평택시에 거주 6개월 이상 된 만 44세 이하 여성 30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참여 대상자들에게 사전 설문지 및 혈액검사를 실시한 후, 평택시 소재 한의원 8개소에 대상자들의 거주지 및 직장 등을 고려해 분산시켜 맞춤 한의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평택분회 관계자는 “이번 한의 난임치료 사업에 참여하는 회원들은 지난해 동국대한방병원에서 실시한 난임 교육을 이수한 한의사 회원들로, 지원 사업에 참여한 난임 여성들 다수가 임신 성공을 통해 출산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의신문(www.ako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