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1.7℃
  • 맑음3.2℃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5.6℃
  • 맑음파주3.4℃
  • 맑음대관령4.6℃
  • 맑음백령도16.2℃
  • 맑음북강릉10.2℃
  • 맑음강릉13.3℃
  • 맑음동해11.7℃
  • 맑음서울9.7℃
  • 맑음인천10.8℃
  • 맑음원주6.6℃
  • 맑음울릉도12.7℃
  • 맑음수원8.4℃
  • 맑음영월5.0℃
  • 맑음충주4.1℃
  • 맑음서산5.5℃
  • 맑음울진8.6℃
  • 맑음청주8.8℃
  • 맑음대전7.5℃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6.7℃
  • 맑음상주9.7℃
  • 맑음포항12.0℃
  • 맑음군산9.2℃
  • 맑음대구11.6℃
  • 맑음전주8.6℃
  • 맑음울산12.8℃
  • 맑음창원13.6℃
  • 맑음광주11.1℃
  • 맑음부산15.0℃
  • 맑음통영12.3℃
  • 맑음목포12.2℃
  • 맑음여수13.3℃
  • 맑음흑산도14.8℃
  • 맑음완도13.6℃
  • 구름조금고창6.1℃
  • 맑음순천7.7℃
  • 맑음홍성(예)6.0℃
  • 맑음제주14.3℃
  • 맑음고산15.8℃
  • 맑음성산12.2℃
  • 맑음서귀포14.4℃
  • 맑음진주6.3℃
  • 맑음강화6.4℃
  • 맑음양평6.3℃
  • 맑음이천7.3℃
  • 맑음인제3.8℃
  • 맑음홍천4.1℃
  • 맑음태백4.3℃
  • 맑음정선군4.2℃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3.4℃
  • 맑음천안4.0℃
  • 구름조금보령8.6℃
  • 맑음부여5.0℃
  • 맑음금산4.3℃
  • 맑음5.9℃
  • 맑음부안8.2℃
  • 맑음임실4.1℃
  • 맑음정읍7.8℃
  • 맑음남원5.9℃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6.8℃
  • 구름많음영광군6.7℃
  • 맑음김해시11.3℃
  • 맑음순창군5.5℃
  • 맑음북창원11.3℃
  • 맑음양산시9.3℃
  • 맑음보성군11.9℃
  • 맑음강진군11.5℃
  • 맑음장흥6.3℃
  • 맑음해남9.3℃
  • 맑음고흥10.5℃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5.8℃
  • 맑음광양시12.2℃
  • 맑음진도군14.6℃
  • 맑음봉화2.2℃
  • 맑음영주7.7℃
  • 맑음문경7.1℃
  • 맑음청송군2.6℃
  • 맑음영덕12.1℃
  • 맑음의성3.2℃
  • 맑음구미7.2℃
  • 맑음영천9.9℃
  • 맑음경주시5.7℃
  • 맑음거창4.7℃
  • 맑음합천6.3℃
  • 맑음밀양6.5℃
  • 맑음산청7.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2℃
최근 6년간 건보 명의도용 적발 횟수 23만3000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최근 6년간 건보 명의도용 적발 횟수 23만3000건

적발 인원은 4369명…이로 인한 건보 재정 누수 51억5800만 원
1인 평균 53회 명의도용…징역·벌금 등 처벌은 950명에 그쳐

14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2016~2021.9) 타인의 건보 명의를 도용해 진료·처방을 받은 횟수가 23만3040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도용이 적발된 인원은 총 4369명이며, 이로 인한 건보 재정 누수(건보 도용 결정금액) 역시 51억5800만 원에 이른다. 국민 개개인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운용돼야 할 건보 재정이 법률과 제도의 허점의 사각지대를 틈타 줄줄 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도용 적발 인원 중 징역·벌금 등으로 처벌받은 인원은 950명에 불과했다. 건보 측은 “도용한 개인 그리고 도용당한 개인의 합의로 끝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적발 인원에 비해 처벌이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누수.png

 

같은 기간 타인의 건보 명의를 도용해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경우도 상당했다. 도용 결정 건수가 8011건에 달했고, 도용이 적발된 인원 역시 875명이었다. 이로 인한 건보 재정 누수도 1억8100만 원에 이르렀다.

 

반면 건보 도용으로 인한 누수액의 환수율은 낮았다. 건보공단 자료에 따르면 건강보험 도용 결정금액 환수율은 2016년 57.1%, 2017년 55.7%, 2018년 54.8%, 2019년 54%, 2020년 72.4%, 2021년(8월까지) 58.9%로, 평균 환수율이 약 58%였다. 평균 환수율이 91%에 달하는 건강보험증 양도·대여와는 대조적이다.

 

요양기관 종류를 가리지 않고 건보 부정사용(명의 도용 및 건강보험증 대여 포함)이 만연해 있다는 사실도 함께 드러났다. 요양기관 종별로 살펴보면, 같은 기간 건보 부정사용이 가장 많은 곳은 의원(일반의원·치과의원·한의원·보건소 등)으로, 도용 결정건수가 총 14만3294건(적발 인원 6,755명, 누수액 21억5500만 원)에 달했다. 다음은 약국으로, 총 10만5164건(적발 인원 4567명, 누수액 18억4600만 원)이었다.

 

약국 다음으로는 병원(일반병원·요양병원·치과병원·한방병원)이 총 9167건(적발인원 1203명, 누수액 6억3200만 원), 종합병원 총 6721건(적발인원 807명, 누수액 11억7900만 원), 상급 종합병원 총 4323(적발인원 289명, 누수액 8억2700만 원 ) 순이었다.

 

이와 같은 일이 벌어지는 근본적인 원인은 현행 법률의 허점에 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 제12조는 가입자 또는 피부양자가 요양급여를 받고자 할 때, 건강보험증 혹은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별도의 증명서를 요양기관에 제출하도록 한다. 

 

그러나 현행법은 가입자와 피부양자가 요양기관에 신분증을 제출할 의무는 두면서도, 정작 요양기관이 이를 확인할 의무는 규정하지 않는다. 해당 조항이 유명무실한 유령조항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강병원 의원은 “타인의 건보 명의를 도용해 진료와 처방을 받는 것은 건보의 재정 누수를 불러온다는 점에서 문제가 크다”며 “국민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도 제도적 개선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을 개정해 요양기관이 요양급여를 받는 가입자·피부양자의 본연 여부를 확인하도록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