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1.7℃
  • 맑음3.2℃
  • 맑음철원3.1℃
  • 맑음동두천5.6℃
  • 맑음파주3.4℃
  • 맑음대관령4.6℃
  • 맑음백령도16.2℃
  • 맑음북강릉10.2℃
  • 맑음강릉13.3℃
  • 맑음동해11.7℃
  • 맑음서울9.7℃
  • 맑음인천10.8℃
  • 맑음원주6.6℃
  • 맑음울릉도12.7℃
  • 맑음수원8.4℃
  • 맑음영월5.0℃
  • 맑음충주4.1℃
  • 맑음서산5.5℃
  • 맑음울진8.6℃
  • 맑음청주8.8℃
  • 맑음대전7.5℃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6.7℃
  • 맑음상주9.7℃
  • 맑음포항12.0℃
  • 맑음군산9.2℃
  • 맑음대구11.6℃
  • 맑음전주8.6℃
  • 맑음울산12.8℃
  • 맑음창원13.6℃
  • 맑음광주11.1℃
  • 맑음부산15.0℃
  • 맑음통영12.3℃
  • 맑음목포12.2℃
  • 맑음여수13.3℃
  • 맑음흑산도14.8℃
  • 맑음완도13.6℃
  • 구름조금고창6.1℃
  • 맑음순천7.7℃
  • 맑음홍성(예)6.0℃
  • 맑음제주14.3℃
  • 맑음고산15.8℃
  • 맑음성산12.2℃
  • 맑음서귀포14.4℃
  • 맑음진주6.3℃
  • 맑음강화6.4℃
  • 맑음양평6.3℃
  • 맑음이천7.3℃
  • 맑음인제3.8℃
  • 맑음홍천4.1℃
  • 맑음태백4.3℃
  • 맑음정선군4.2℃
  • 맑음제천2.4℃
  • 맑음보은3.4℃
  • 맑음천안4.0℃
  • 구름조금보령8.6℃
  • 맑음부여5.0℃
  • 맑음금산4.3℃
  • 맑음5.9℃
  • 맑음부안8.2℃
  • 맑음임실4.1℃
  • 맑음정읍7.8℃
  • 맑음남원5.9℃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6.8℃
  • 구름많음영광군6.7℃
  • 맑음김해시11.3℃
  • 맑음순창군5.5℃
  • 맑음북창원11.3℃
  • 맑음양산시9.3℃
  • 맑음보성군11.9℃
  • 맑음강진군11.5℃
  • 맑음장흥6.3℃
  • 맑음해남9.3℃
  • 맑음고흥10.5℃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5.8℃
  • 맑음광양시12.2℃
  • 맑음진도군14.6℃
  • 맑음봉화2.2℃
  • 맑음영주7.7℃
  • 맑음문경7.1℃
  • 맑음청송군2.6℃
  • 맑음영덕12.1℃
  • 맑음의성3.2℃
  • 맑음구미7.2℃
  • 맑음영천9.9℃
  • 맑음경주시5.7℃
  • 맑음거창4.7℃
  • 맑음합천6.3℃
  • 맑음밀양6.5℃
  • 맑음산청7.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2℃
‘한의학 연구·정책 동향’ 일본 사이언스 포털(SPAP)에 게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한의학 연구·정책 동향’ 일본 사이언스 포털(SPAP)에 게재

세계 각국 과학기술 교류 위해 일본 과학기술진흥기구(JST)가 운영
황만기 부회장 “전통의학 종주국으로 발돋움, 활발한 교류 필요”

대한한의사협회 황만기 부회장이 ‘대한민국에서의 최근 한의학 연구·정책 동향’이란 제목 아래 기고한 글이 지난 7일 ‘사이언스 포털 아시아 태평양(SPAP)’에 일본어로 번역 게재(伝統医薬、現代科学として発展韓医学の最新動向解説|韓国コラム&リポート|SciencePortal Korea 韓国の科学技術の今を伝える (jst.go.jp))돼 우리나라 한의학의 발전상이 상세히 소개되고 있다.

 

황만기부회장님.png

 

SPAP는 일본 국립 연구개발법인 ‘과학기술진흥기구’(JST:Japan Science and Technology Agency)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과학기술 상호이해 증진을 목적으로 올 4월부터 공식적으로 오픈하여 운영하고 있는 과학 분야 전문 포털사이트다.

 

특히 SPAP를 운영하고 있는 ‘과학기술진흥기구(JST)’는 학술정보 서비스 기업 <톰슨로이터>가 전 세계의 정부 기관들 중 가장 혁신적인 연구 기관 25개를 선정한 것 중 프랑스의 ‘대체에너지 및 원자력위원회’, 독일의 ‘프라운호퍼협회’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세계적으로도 매우 공신력이 높은 일본을 대표하는 국가 연구 기관이다.

 

황 부회장은 이 기고문을 통해 한의사제도가 정식으로 법제화된 ‘국민의료법’의 공포를 비롯해 한국한의학연구원의 설립과 정부 주도의 한의약 연구개발 투자 확대, 한의약육성법에 근거한 한의약육성발전종합계획의 수립과 이행, 한국한의약진흥원 설립 운영, 한약규격화제도 시행, 공중보건한의사 배치, 한의사전문의제도 운영, 한의방문진료 시행 등 정부의 한의약 육성을 위한 주요 정책 결정 및 발전 방향을 소개했다.

 

이와 관련 황 부회장은 “인구 고령화로 인해 만성·난치성 질환이 대폭 증가됨에 따라 이들 질환을 관리하는데 효과가 큰 전통의약에 대한 세계적인 수요가 증대되면서 한의약과 양의약이라는 의료이원화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의료체계와 대한민국 현대한의학이 개척한 실질적인 과학적 성과 등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부회장은 또 “우리나라의 한의학은 중국의 중의학과 함께 세계 각국의 전통의학 중 민·관이 협력하여 발전시킨 모범적인 사례”라면서 “그중에서도 현대 과학적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한국 한의학의 발전상을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황 부회장은 이와 더불어 “한의학이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의학 범주에서만 머무는 것이 아닌 세계 전통의학의 종주국으로 발돋움해 인류의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선 과학적·임상적 성과를 토대로 하여 일차적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 활발히 교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하재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