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속초25.3℃
  • 흐림25.1℃
  • 구름많음철원25.4℃
  • 흐림동두천25.2℃
  • 흐림파주25.3℃
  • 흐림대관령22.5℃
  • 흐림춘천25.1℃
  • 흐림백령도24.8℃
  • 비북강릉24.8℃
  • 흐림강릉27.3℃
  • 흐림동해25.1℃
  • 천둥번개서울26.0℃
  • 비인천26.1℃
  • 흐림원주26.0℃
  • 흐림울릉도27.8℃
  • 천둥번개수원27.2℃
  • 흐림영월23.6℃
  • 흐림충주25.7℃
  • 흐림서산27.1℃
  • 흐림울진28.2℃
  • 흐림청주28.1℃
  • 흐림대전28.3℃
  • 흐림추풍령25.8℃
  • 흐림안동27.6℃
  • 흐림상주28.2℃
  • 흐림포항30.2℃
  • 흐림군산27.7℃
  • 구름많음대구29.8℃
  • 흐림전주28.6℃
  • 구름많음울산28.4℃
  • 구름많음창원27.6℃
  • 구름많음광주27.8℃
  • 구름많음부산28.0℃
  • 구름조금통영27.9℃
  • 구름조금목포27.9℃
  • 구름많음여수27.4℃
  • 구름많음흑산도26.7℃
  • 구름많음완도
  • 흐림고창27.9℃
  • 구름많음순천24.4℃
  • 흐림홍성(예)28.2℃
  • 흐림26.6℃
  • 구름조금제주30.1℃
  • 맑음고산28.6℃
  • 맑음성산27.9℃
  • 구름조금서귀포28.2℃
  • 구름많음진주27.1℃
  • 흐림강화26.1℃
  • 흐림양평25.0℃
  • 흐림이천26.2℃
  • 흐림인제25.3℃
  • 흐림홍천24.7℃
  • 흐림태백23.1℃
  • 흐림정선군24.4℃
  • 흐림제천23.6℃
  • 흐림보은27.2℃
  • 흐림천안26.9℃
  • 흐림보령27.9℃
  • 흐림부여28.0℃
  • 흐림금산27.9℃
  • 흐림27.6℃
  • 흐림부안27.9℃
  • 구름많음임실25.7℃
  • 흐림정읍27.5℃
  • 구름많음남원27.2℃
  • 구름많음장수25.8℃
  • 흐림고창군27.3℃
  • 흐림영광군28.0℃
  • 구름많음김해시28.1℃
  • 구름많음순창군28.0℃
  • 구름많음북창원27.6℃
  • 구름많음양산시28.6℃
  • 구름많음보성군26.4℃
  • 구름조금강진군27.4℃
  • 구름조금장흥27.3℃
  • 구름조금해남27.6℃
  • 구름많음고흥27.0℃
  • 구름많음의령군28.2℃
  • 구름많음함양군25.7℃
  • 구름많음광양시27.3℃
  • 구름조금진도군27.9℃
  • 흐림봉화23.4℃
  • 흐림영주24.4℃
  • 흐림문경25.3℃
  • 흐림청송군25.9℃
  • 흐림영덕27.0℃
  • 흐림의성26.2℃
  • 구름많음구미27.2℃
  • 흐림영천28.6℃
  • 구름많음경주시27.2℃
  • 흐림거창26.0℃
  • 흐림합천27.1℃
  • 흐림밀양28.8℃
  • 흐림산청26.0℃
  • 구름조금거제27.3℃
  • 구름많음남해27.8℃
한의암치료 임상접근 등 실증적 통합암치료 방안 모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한의암치료 임상접근 등 실증적 통합암치료 방안 모색

대한암한의학회, 2022년 온라인 춘계 학술대회 성료

통합.PNG 
왼쪽부터 조정효 교수, 정의민 교수.

 

대한암한의학회가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비대면 방식으로 '2022년 춘계 학술대회'를 열고 한의암치료 임상접근 등 실증적 통합암치료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면역관문 PD-1을 차단하는 종양면역 치료제로서의 한약의 연구 동향 및 임상 활용(정환석 한국한의학연구원 책임연구원) △한의암치료에 있어서 대사적 경로조절을 통한 임상적 접근(조정효 대전대 교수) △한약-양약 상호작용:주요 항암제를 중심으로(정의민 상지대 교수) △유방암의 통합암치료 임상적용(박지혜 대전대 교수) 등의 강연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조정효 교수는 발표를 통해 한의암치료 기전의 잠재적 유효성을 소개하는 한편 임상연구 및 진료 현장에서의 활용 근거를 제시했다.

 

조 교수는 “항암화학요법은 4세대에 걸쳐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왔지만, 일부 암을 제외한 진행성 암에서의 생존율은 여전히 쉽지 않은 임상적 과제로 남아 있다”며 “최근 암 주변의 미세 환경과 대사적 경로를 타깃으로 한 암 치료 연구가 다수 보고되고 있는데, 이는 종양 조직의 비정상적인 분열을 위해 해당 과정의 비중이 과도하게 커지는 기전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한의암치료의 예시로 ‘계혈등’(鷄血藤) 성분의 ‘에피갈로카데킨’(epigallocatechin), ‘황금’(黃芩) 성분의 ‘오고닌’(wogonin), ‘자초’(紫草)의 성분인 ‘시코닌’(Shikonin), ‘인진호’(茵蔯蒿) 등의 약재를 소개했다. 

 

이와 관련 조 교수는 “향후 실험실 연구와 임상연구의 상호 발전을 통해 한약의 암에 대한 유효성, 그리고 그 기전에 대한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정의민 교수는 항암제와 한약간 상호 작용을 분석한 실험실·임상연구 결과를 소개, 안전한 한의암치료 진료 현장을 구축하기 위한 근거 자료를 제시했다.

 

정 교수는 “한약에 대한 안전성, 양약과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는 최근 수년간 활발히 진행돼 왔다”며 “양약 내에서도 5가지 이상의 다약제 병용은 대부분의 경우 상호 작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에 따르면 생존기간, 종양 축소, 시너지 효과, 부작용 완화 등 긍정적인 상호 작용을 기대할 수 있는 한약-양약(항암제) 조합은 △강황·영지-시스플라틴(cisplatin) △영지·인삼·단삼·향사육군자탕·가미소요산-플루오로유라실(fluorouracil) △신기환-옥살리플라틴(oxaliplatin) △황기+당귀·오미자-시클로포스파미드(cyclophosphamide) △영지·십전대보탕-테가푸르(tegafur) △강황·익모초·상백피·감초·건칠(fisetin)·오미자·작약감초탕·가미소요산·청상보하탕·신기환-파클리탁셀(paclitaxel) △은행엽-도세탁셀(docetaxel) △백화사설초-타목시펜(tamoxifen) 등이다.

 

정 교수는 “연구 결과 각 약물들의 임상적 사용량에서의 상호 작용 여부, 투여 경로에 따른 차이점 등에 대한 오차로 인해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다”면서도 “이번 강의가 한의암치료와 표준 암 치료의 병용에 대한 안전성·유효성을 확인하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윤성우 대한암한의학회장(사진,아래)은 “한의암치료의 임상접근을 공유하는 이번 춘계 학술대회에 관심 가져준 많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대한암한의학회는 앞으로도 전통과 과학의 융합, 지혜와 정보의 만남을 통해 창조적이고 실증적인 한의암치료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암한의학회.jpg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