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속초23.6℃
  • 박무22.3℃
  • 구름많음철원21.5℃
  • 구름많음동두천22.0℃
  • 구름많음파주20.0℃
  • 맑음대관령20.0℃
  • 구름많음춘천22.7℃
  • 구름조금백령도20.9℃
  • 맑음북강릉21.6℃
  • 맑음강릉23.1℃
  • 맑음동해23.5℃
  • 구름많음서울23.1℃
  • 구름조금인천22.4℃
  • 구름조금원주23.5℃
  • 구름조금울릉도25.3℃
  • 박무수원22.7℃
  • 구름많음영월22.5℃
  • 구름많음충주23.5℃
  • 맑음서산20.6℃
  • 맑음울진25.1℃
  • 구름조금청주23.5℃
  • 구름많음대전23.7℃
  • 흐림추풍령23.7℃
  • 박무안동23.8℃
  • 구름많음상주24.2℃
  • 비포항26.4℃
  • 구름많음군산24.1℃
  • 흐림대구25.7℃
  • 흐림전주24.6℃
  • 구름많음울산25.9℃
  • 박무창원26.5℃
  • 박무광주26.4℃
  • 구름많음부산26.6℃
  • 흐림통영27.1℃
  • 흐림목포26.2℃
  • 흐림여수26.3℃
  • 박무흑산도26.3℃
  • 흐림완도27.5℃
  • 흐림고창25.6℃
  • 흐림순천25.0℃
  • 박무홍성(예)21.5℃
  • 구름많음22.5℃
  • 구름많음제주29.3℃
  • 흐림고산28.4℃
  • 구름조금성산28.3℃
  • 구름많음서귀포27.8℃
  • 구름조금진주26.7℃
  • 구름조금강화19.6℃
  • 구름조금양평23.1℃
  • 구름조금이천22.9℃
  • 구름많음인제21.7℃
  • 구름조금홍천22.8℃
  • 구름조금태백20.8℃
  • 구름많음정선군20.3℃
  • 구름조금제천22.4℃
  • 구름많음보은23.4℃
  • 구름많음천안21.4℃
  • 맑음보령22.0℃
  • 구름조금부여22.5℃
  • 구름많음금산23.8℃
  • 구름많음23.7℃
  • 흐림부안24.4℃
  • 흐림임실24.2℃
  • 흐림정읍24.4℃
  • 흐림남원24.9℃
  • 흐림장수23.6℃
  • 흐림고창군25.0℃
  • 흐림영광군25.7℃
  • 구름많음김해시26.9℃
  • 흐림순창군25.5℃
  • 구름많음북창원27.0℃
  • 구름많음양산시26.8℃
  • 흐림보성군26.5℃
  • 흐림강진군27.0℃
  • 흐림장흥26.8℃
  • 흐림해남26.8℃
  • 흐림고흥26.4℃
  • 맑음의령군26.3℃
  • 구름많음함양군24.3℃
  • 흐림광양시26.5℃
  • 흐림진도군26.8℃
  • 흐림봉화21.1℃
  • 흐림영주22.4℃
  • 구름많음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3.4℃
  • 구름많음영덕24.1℃
  • 흐림의성24.5℃
  • 구름많음구미24.3℃
  • 흐림영천24.3℃
  • 구름많음경주시25.0℃
  • 구름많음거창23.7℃
  • 구름조금합천24.6℃
  • 구름조금밀양25.5℃
  • 구름많음산청23.9℃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7.0℃
한의의료기관 찾은 외국인 환자, 전년比 24%↑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한의의료기관 찾은 외국인 환자, 전년比 24%↑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25% 증가…총 14만6천명 방문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비중 증가세…의원은 감소세
건강검진·내과통합↑…미국>중국>베트남>몽골>태국 순

외국인1.JPG

코로나19 대유행에도 지난해 외국인 환자 2592명이 우리나라 한의의료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이전해인 2086명 대비 24.3% 증가한 수치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외국인 유치 현황을 27일 발표했다. 2020년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감염 위험 해소를 위한 국가 간 이동제한 등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 규모가 불가피하게 감소했으나 2021년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24.6%(+2.9만명) 증가한 총 14.6만 명이 방문해 유치 규모를 다소 회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2009년 이후 누적 외국인 환자 수는 302만 명에 이르렀다.

 

'의료기관 종별'로 살펴보면 외국인 환자의 32.8%는 종합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으며, 의원(28.2%), 상급종합병원(25.6%) 순으로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전해 대비 증가율로 따지면 치과 병·의원을 이용한 환자의 증가율(55.1%)이 가장 높았으며, 종합병원(50.3%), 상급종합병원(26.1%) 순으로 조사됐다.

 

환자 비중으로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에서 치료받은 외국인 환자 비중은 58.4%로 지난 2019년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의원의 경우에는 28.2%로 감소하는 추세다.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내과통합 진료가 4.8만명으로 전체 진료과목 중 26.4%로 가장 많았으며, 건강검진(10.1%), 성형외과(9.2%), 피부과(6.6%) 순이었다. 내과통합이란 일반내과, 감염내과, 내분비대사내과, 류마티스내과, 소화기내과, 순환기내과, 신장내과, 알레르기내과, 혈액종양내과, 호흡기내과, 가정의학과를 말한다.

 

2020년 대비 대부분 진료과에서 외국인 환자수가 증가했으며, 건강검진(278.9%), 내과통합(64.7%), 안과(55.2%) 등에서 높은 증가율을 보인 반면, 성형외과는 전년 수준 (0.6%)을 유지하였고, 피부과는 22.3% 감소했다.

 

외국인2.JPG

'국적별'로 살펴보면 2021년 한 해 동안 191개국의 외국인 환자가 우리나라를 방문했고, 미국, 중국, 베트남, 몽골, 태국 순으로 많았다.

 

미국·중국이 외국인 환자의 39%(5.7만 명)를 차지했으며, 베트남이 7.4%(1.1만명), 몽골이 6.3%(0.9만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20년에 비해 대부분 국가에서 외국인 환자수가 증가했으나, 중국(-9.9%)과 일본(-76.5%)은 전년 대비로 따지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미국의 경우, 2020년 대비 60.5%가 증가한 2.9만명의 환자가 치료를 위해 한국을 방문,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환자 국적별 비중이 전체 국적 중 2위에서 1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베트남의 경우 2020년과 비교할 때,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환자 수가 93.9% 증가해 유치 상위 5개국(미국, 중국, 몽골, 태국, 베트남) 중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2012년 이후 매년 가장 많은 외국인 환자가 방문했던 중국은 코로나19에 따른 이동제한 등으로 전년 대비 9.9% 감소했고, 일본은 2020년 대비 76.5% 감소한 3천 3백 명이 방문, 전체 국가 중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외국인3.JPG

'방문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전체 외국인 환자의 49.8%인 7.3만 명을 유치해 가장 많았고, 경기(17.2%), 대구(7.8%), 인천(5.9%), 부산(5.6%) 순으로 조사됐다.

 

2020년 과반수인 56.8%를 차지했던 서울은 2021년 49.8%로 감소했고, 수도권 비중도 2020년 76.6%에서 2021년 72.9%로 줄었다. 이는 수도권에 집중된 성형․피부과 외국인 환자수가 감소함에 따라 상대적으로 수도권 외 지역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115%), 울산(204.0%), 전남(126.1%) 등 비수도권 지역의 활발한 유치로 2020년 대비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복지부 윤찬식 국제협력관은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은 진료 수입뿐만 아니라 관광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등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이라며 "최근 국내외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외국인 환자 유치 규모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계 부처와 협력하여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국제 헬스케어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