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속초23.6℃
  • 박무22.3℃
  • 구름많음철원21.5℃
  • 구름많음동두천22.0℃
  • 구름많음파주20.0℃
  • 맑음대관령20.0℃
  • 구름많음춘천22.7℃
  • 구름조금백령도20.9℃
  • 맑음북강릉21.6℃
  • 맑음강릉23.1℃
  • 맑음동해23.5℃
  • 구름많음서울23.1℃
  • 구름조금인천22.4℃
  • 구름조금원주23.5℃
  • 구름조금울릉도25.3℃
  • 박무수원22.7℃
  • 구름많음영월22.5℃
  • 구름많음충주23.5℃
  • 맑음서산20.6℃
  • 맑음울진25.1℃
  • 구름조금청주23.5℃
  • 구름많음대전23.7℃
  • 흐림추풍령23.7℃
  • 박무안동23.8℃
  • 구름많음상주24.2℃
  • 비포항26.4℃
  • 구름많음군산24.1℃
  • 흐림대구25.7℃
  • 흐림전주24.6℃
  • 구름많음울산25.9℃
  • 박무창원26.5℃
  • 박무광주26.4℃
  • 구름많음부산26.6℃
  • 흐림통영27.1℃
  • 흐림목포26.2℃
  • 흐림여수26.3℃
  • 박무흑산도26.3℃
  • 흐림완도27.5℃
  • 흐림고창25.6℃
  • 흐림순천25.0℃
  • 박무홍성(예)21.5℃
  • 구름많음22.5℃
  • 구름많음제주29.3℃
  • 흐림고산28.4℃
  • 구름조금성산28.3℃
  • 구름많음서귀포27.8℃
  • 구름조금진주26.7℃
  • 구름조금강화19.6℃
  • 구름조금양평23.1℃
  • 구름조금이천22.9℃
  • 구름많음인제21.7℃
  • 구름조금홍천22.8℃
  • 구름조금태백20.8℃
  • 구름많음정선군20.3℃
  • 구름조금제천22.4℃
  • 구름많음보은23.4℃
  • 구름많음천안21.4℃
  • 맑음보령22.0℃
  • 구름조금부여22.5℃
  • 구름많음금산23.8℃
  • 구름많음23.7℃
  • 흐림부안24.4℃
  • 흐림임실24.2℃
  • 흐림정읍24.4℃
  • 흐림남원24.9℃
  • 흐림장수23.6℃
  • 흐림고창군25.0℃
  • 흐림영광군25.7℃
  • 구름많음김해시26.9℃
  • 흐림순창군25.5℃
  • 구름많음북창원27.0℃
  • 구름많음양산시26.8℃
  • 흐림보성군26.5℃
  • 흐림강진군27.0℃
  • 흐림장흥26.8℃
  • 흐림해남26.8℃
  • 흐림고흥26.4℃
  • 맑음의령군26.3℃
  • 구름많음함양군24.3℃
  • 흐림광양시26.5℃
  • 흐림진도군26.8℃
  • 흐림봉화21.1℃
  • 흐림영주22.4℃
  • 구름많음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3.4℃
  • 구름많음영덕24.1℃
  • 흐림의성24.5℃
  • 구름많음구미24.3℃
  • 흐림영천24.3℃
  • 구름많음경주시25.0℃
  • 구름많음거창23.7℃
  • 구름조금합천24.6℃
  • 구름조금밀양25.5℃
  • 구름많음산청23.9℃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7.0℃
커피 섭취가 파킨슨병 치료에 도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커피 섭취가 파킨슨병 치료에 도움

신규 파킨슨병 환자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떨림’ 적어
커피의 카페인·클로로젠산·카페산 등이 파킨슨병 예방성분으로 추정
원광대 손일홍 교수팀, 대한신경의학회지 최근호에 종설로 발표

커피.jpg

 

커피 섭취가 파킨슨병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이 국내에서 나왔다. 284명의 신규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에서 커피를 마신 사람이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떨림(tremor)이 적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대 산본병원 신경과 손일홍 교수팀은 “커피 섭취나 흡연이 파킨슨병 발병 위험과 반비례적인 관계에 있다는 역학조사 결과가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논문(커피, 담배, 술이 파킨슨병에 미치는 영향)은 대한신경과학회지 최근호에 총설로 소개됐다.

 

커피 섭취와 파킨슨병 발병률의 반비례 관계(즉 커피가 파킨슨병 억제)는 여러 메타분석(수년간에 걸친 다수의 연구결과를 모아 분석)이나 체계적 문헌 고찰에서 반복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커피의 카페인이 항(抗) 파킨슨병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하루에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커피를 하루 1∼4컵, 5컵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파킨슨병 발생 위험이 각각 45%ㆍ59% 낮았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파킨슨병에 걸린 실험동물에 카페인을 투여했더니 도파민 신경세포의 수가 증가하고, 운동증상도 개선됐다는 연구 논문도 나왔다.

 

손 교수팀은 논문에서 “카페인의 파킨슨병에 대한 보호 효과는 남성에서 뚜렷하게 관찰됐으나 여성에선 논란의 여지가 있다”며 “ 이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젠에 의한 효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커피의 신경세포 보호 효과는 카페인 때문이 아니라는 연구결과도 존재한다. 60명의 환자에게 카페인이나 위약(플라세보)을 6∼18개월 처방한 후, 운동증상 지표를 조사한 결과 두 그룹에서 의미 있는 차이는 드러나지 않았다.

 

커피의 파킨슨병 예방 효과는 카페인보다는 클로로젠산ㆍ카페산 등 커피 속 다른 항산화 성분 덕분이란 연구결과도 다수 발표됐다. 디카페인 커피는 신경세포 보호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는 제한적이지만, 커피 섭취가 파킨슨병 발병률을 낮춘다는 가설을 지지하고 있다. 284명의 신규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에서 커피를 마신 사람이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떨림(tremor)이 적었다.

 

카페인은 파킨슨병 외에도 알츠하이머병 예방 효과도 있다. 지속적인 카페인 투여는 나이 든 쥐의 기억상실과 증가한 활성산소를 정상 수준으로 회복시켰다.

 

흡연이 파킨슨병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가 약 50년 전에 처음 제시된 이후 많은 연구가 흡연의 파킨슨병 예방 효과를 증명하고 있다.

 

손 교수팀은 논문에서 “파킨슨병 예방 효과를 나타내는 미지의 성분이 커피나 담배에 있을 가능성을 제시한다”며 “여성보다는 주로 남성에서만 보호 효과를 보이는 커피(카페인)와는 달리 담배는 남녀 모두에서 강한 보호 효과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음주의 파킨슨병 예방 효과는 상대적으로 미미하다.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이 뇌에 직접 작용해 산화 스트레스를 증가시키며 염증반응을 유도해서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