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맑음속초20.5℃
  • 구름많음21.4℃
  • 흐림철원19.8℃
  • 구름많음동두천22.4℃
  • 구름많음파주20.3℃
  • 흐림대관령17.6℃
  • 구름조금백령도17.7℃
  • 구름조금북강릉21.7℃
  • 구름많음강릉23.8℃
  • 구름많음동해21.0℃
  • 맑음서울24.5℃
  • 구름조금인천20.0℃
  • 구름많음원주23.7℃
  • 구름많음울릉도21.6℃
  • 맑음수원23.5℃
  • 구름많음영월24.3℃
  • 맑음충주24.9℃
  • 맑음서산20.8℃
  • 흐림울진22.0℃
  • 맑음청주26.7℃
  • 맑음대전26.3℃
  • 맑음추풍령26.6℃
  • 구름조금안동26.8℃
  • 맑음상주27.8℃
  • 구름많음포항30.5℃
  • 맑음군산22.4℃
  • 맑음대구31.1℃
  • 맑음전주25.6℃
  • 맑음울산30.0℃
  • 맑음창원29.4℃
  • 맑음광주27.1℃
  • 맑음부산24.3℃
  • 맑음통영27.6℃
  • 맑음목포22.3℃
  • 맑음여수28.2℃
  • 맑음흑산도21.8℃
  • 맑음완도26.9℃
  • 맑음고창26.4℃
  • 맑음순천27.8℃
  • 맑음홍성(예)23.0℃
  • 맑음26.3℃
  • 맑음제주25.2℃
  • 맑음고산20.3℃
  • 맑음성산24.0℃
  • 맑음서귀포24.3℃
  • 맑음진주29.8℃
  • 구름많음강화19.1℃
  • 구름많음양평23.4℃
  • 맑음이천26.0℃
  • 구름조금인제20.7℃
  • 구름많음홍천21.9℃
  • 구름많음태백23.8℃
  • 구름많음정선군25.5℃
  • 구름조금제천23.5℃
  • 맑음보은26.2℃
  • 맑음천안26.0℃
  • 구름조금보령18.9℃
  • 맑음부여25.5℃
  • 맑음금산26.1℃
  • 맑음26.7℃
  • 맑음부안25.9℃
  • 맑음임실25.7℃
  • 맑음정읍25.9℃
  • 맑음남원27.6℃
  • 맑음장수26.0℃
  • 맑음고창군26.9℃
  • 맑음영광군25.4℃
  • 맑음김해시29.6℃
  • 맑음순창군27.1℃
  • 맑음북창원31.0℃
  • 맑음양산시31.0℃
  • 맑음보성군28.5℃
  • 맑음강진군27.8℃
  • 맑음장흥27.7℃
  • 맑음해남25.9℃
  • 맑음고흥28.2℃
  • 맑음의령군31.6℃
  • 맑음함양군28.5℃
  • 맑음광양시30.0℃
  • 맑음진도군22.6℃
  • 구름많음봉화25.9℃
  • 구름많음영주27.0℃
  • 맑음문경27.7℃
  • 맑음청송군28.9℃
  • 구름조금영덕28.8℃
  • 맑음의성28.7℃
  • 맑음구미30.0℃
  • 맑음영천30.8℃
  • 맑음경주시31.1℃
  • 맑음거창28.9℃
  • 맑음합천30.8℃
  • 맑음밀양31.2℃
  • 맑음산청29.1℃
  • 맑음거제28.4℃
  • 맑음남해29.2℃
with 코로나, with 한의약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with 코로나, with 한의약

오늘부터 with 코로나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 1일부터 수도권에서도 최대 10명이 모일 수 있게 됐고, 식당 등의 영업 제한 시간도 풀렸다. 작년 1월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확진자로부터 감염이 전파된 지 무려 651일 만의 일상 회복이다. 

이 기간 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21 건강생활 통계정보’에 따르면 우울증, 수면장애(불면증), 공황장애,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틱장애 등 정신과질환으로 고통 받은 환자들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 수는 2019년 79만8천787명에서 지난해 83만1천721명으로 4.1% 늘었고, 수면장애는 2019년 63만6천61명에서 지난해 65만6천391명으로 3.2% 증가했으며, 공황장애도 2019년 18만3천768명에서 지난해 19만6천66명으로 6.7% 늘었고, ADHD와 틱 장애 등으로 진료 받은 환자도 큰 폭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한의계는 대구와 서울에 ‘코로나19 한의진료센터’를 개설해 청폐배독탕, 경옥고, 공진단 등의 처방을 비롯한 비대면 한의진료를 통해 감염병에 효과적인 한의의료의 가치를 입증했다.

실제 한의진료센터에서 청폐배독탕을 처방 받은 환자들은 ‘흉민(100%)’, ‘인후통(96.9%)’, ‘객담(96.0%)’, ‘기침(93.9%), ‘근육통(91.1%)’, ‘피로감(91.1%)’, ‘발열(87.0%)’ 등에서 큰 효과를 보았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이 같은 효용 가치를 입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국가의 감염병 위기관리 시스템 속으로는 자연스럽게 녹아들지 못한 한계도 보였다. 

감염병 관리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선별진료소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한의사가 활동할 수 있는 역할을 외면한 채 지방자치단체에게 그 책임을 떠넘기기 급급했고, 감염병 관리의 컨트롤타워인 질병관리청은 한의약 전담부서 신설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 감염병 환자를 체계적으로 돌보기 위한 한·양방 협진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감염병의 예방과 치료에 인체의 면역력 향상이 매우 중요한 단초가 되고 있음에도 한의약의 특장점이 국가로부터 외면당한 현실은 주부부처의 반성과 한의계의 자성이 뒤따라야 할 대목이다.

한의계로서는 ‘with 코로나’라는 일상 회복을 맞이해 또 다른 과제를 받아 든 셈이다. 코로나19는 완전 종식됐지 않았으며, 향후 이와 유사한 바이러스성 질환의 대유행도 얼마든지 예상할 수 있다. 국가의 감염병 관리 체계에 포함되는 것과 함께 국민에게 한의약의 가치를 어떻게 인식시켜 나갈 것인지에 대한 새로운 ‘with 한의약’의 전략이 마련돼야 한다. 

한의신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