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1.7℃
  • 맑음-4.6℃
  • 맑음철원-4.0℃
  • 맑음동두천-2.6℃
  • 맑음파주-4.5℃
  • 맑음대관령-7.7℃
  • 맑음백령도5.5℃
  • 맑음북강릉2.8℃
  • 맑음강릉1.4℃
  • 맑음동해2.1℃
  • 맑음서울1.2℃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0.9℃
  • 맑음울릉도3.7℃
  • 맑음수원-0.7℃
  • 맑음영월-2.4℃
  • 맑음충주-3.0℃
  • 맑음서산-0.9℃
  • 맑음울진3.0℃
  • 맑음청주1.1℃
  • 맑음대전0.0℃
  • 맑음추풍령-2.8℃
  • 맑음안동-1.9℃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4.4℃
  • 맑음군산1.9℃
  • 맑음대구0.7℃
  • 맑음전주1.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4℃
  • 맑음광주3.9℃
  • 맑음부산6.8℃
  • 맑음통영5.8℃
  • 맑음목포4.5℃
  • 맑음여수7.6℃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5.0℃
  • 맑음고창-0.9℃
  • 맑음순천-1.7℃
  • 맑음홍성(예)-2.0℃
  • 맑음제주9.0℃
  • 맑음고산9.8℃
  • 맑음성산7.5℃
  • 맑음서귀포11.0℃
  • 맑음진주-2.0℃
  • 맑음강화-1.9℃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6℃
  • 맑음인제-4.4℃
  • 맑음홍천-3.3℃
  • 맑음태백-5.6℃
  • 맑음정선군-4.3℃
  • 맑음제천-4.6℃
  • 맑음보은-3.3℃
  • 맑음천안-2.6℃
  • 맑음보령1.7℃
  • 맑음부여-2.3℃
  • 맑음금산-2.5℃
  • 맑음-0.1℃
  • 맑음부안0.9℃
  • 맑음임실-2.4℃
  • 맑음정읍0.7℃
  • 맑음남원-0.8℃
  • 맑음장수-3.9℃
  • 맑음고창군-0.5℃
  • 맑음영광군0.0℃
  • 맑음김해시3.7℃
  • 맑음순창군-1.7℃
  • 맑음북창원3.6℃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2.0℃
  • 맑음강진군0.3℃
  • 맑음장흥-1.0℃
  • 맑음해남-2.4℃
  • 맑음고흥-0.2℃
  • 맑음의령군-3.0℃
  • 맑음함양군-3.2℃
  • 맑음광양시5.0℃
  • 맑음진도군-0.5℃
  • 맑음봉화-3.7℃
  • 맑음영주-3.6℃
  • 맑음문경-1.8℃
  • 맑음청송군-4.4℃
  • 맑음영덕1.0℃
  • 맑음의성-3.7℃
  • 맑음구미-1.4℃
  • 맑음영천-1.5℃
  • 맑음경주시-1.3℃
  • 맑음거창-2.8℃
  • 맑음합천-1.9℃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3.1℃
  • 맑음남해3.8℃
"한의학 세계화 위해 한의사 해외파견 확대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한의학 세계화 위해 한의사 해외파견 확대해야"

KOICA, 태영호 의원 서면질의에 “한의사 해외 파견 위해 지속 노력할 것” 답변
한의협, “급증하는 세계보완대체의약시장서 한의약 산업 점유율 높여야”


해외파견.PNG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글로벌 협력의사 제도’로 해외에 파견되는 한의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KOICA는 지난 1일 외교통일위원회 태영호 의원(국민의힘, 사진)에게 한의학 세계화를 위해 한의사의 해외파견을 확대 검토할 의향을 묻는 서면질의에 대해 “수원국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한의학 인지도를 제고하고 홍보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영 KOICA 개발협력인재실장은 “한의학 분야 수요를 지속 발굴해 올해 모집.선발한 결과 한의사 1명을 스리랑카로 파견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파견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OICA의 ‘글로벌 협력의사 제도’는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역량 강화와 현지 전문의료인 양성을 위해 국가별·직종별 수요에 기반해 의사를 파견하는 프로그램으로, 2021년 기준 해외에 파견돼 있는 의사 12명 중 한의사는 단 2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반해 중국은 2030년 기준 약 445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보완대체의약 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전세계 50여 개국에 중의약센터를 설립해 중의사의 해외 진출을 돕는 등 중의약의 세계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안덕근 대한한의사협회 홍보이사는 “의료 사정이 열악한 국가일수록 재외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해 의료인력을 파견해야 한다"며 "그러나 의료서비스 관련 정보 부족 등으로 한의의료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은 매우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안 이사는 "해외에 상시 거점이 부족한 한국 한의약 산업은 해외진출도 미진해 세계보완대체의약 시장 점유율도 미미한 수준"이라며 "한의사 해외 파견 확대를 통한 의료 사각지대 해소는 한의약의 해외 인지도 향상으로 한국 한의약 산업 해외진출의 교두보 역할은 물론 국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