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2.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6.3℃
  • 맑음파주4.3℃
  • 맑음대관령5.9℃
  • 맑음백령도16.1℃
  • 맑음북강릉11.1℃
  • 맑음강릉14.0℃
  • 맑음동해11.4℃
  • 맑음서울9.9℃
  • 맑음인천11.3℃
  • 맑음원주7.4℃
  • 맑음울릉도12.6℃
  • 맑음수원10.1℃
  • 맑음영월6.1℃
  • 맑음충주5.1℃
  • 구름많음서산6.4℃
  • 맑음울진9.9℃
  • 맑음청주9.5℃
  • 맑음대전8.2℃
  • 맑음추풍령8.8℃
  • 박무안동6.7℃
  • 맑음상주11.1℃
  • 맑음포항12.6℃
  • 구름조금군산9.8℃
  • 맑음대구11.5℃
  • 박무전주9.1℃
  • 맑음울산12.6℃
  • 맑음창원13.8℃
  • 맑음광주11.3℃
  • 맑음부산15.7℃
  • 맑음통영12.3℃
  • 맑음목포12.1℃
  • 맑음여수13.8℃
  • 맑음흑산도14.8℃
  • 맑음완도13.6℃
  • 구름조금고창6.4℃
  • 맑음순천7.4℃
  • 맑음홍성(예)7.1℃
  • 맑음제주15.5℃
  • 맑음고산16.0℃
  • 맑음성산13.3℃
  • 맑음서귀포14.9℃
  • 맑음진주6.8℃
  • 맑음강화7.4℃
  • 맑음양평6.8℃
  • 맑음이천7.1℃
  • 맑음인제4.4℃
  • 맑음홍천4.9℃
  • 맑음태백5.3℃
  • 맑음정선군4.8℃
  • 맑음제천3.5℃
  • 맑음보은3.8℃
  • 맑음천안4.5℃
  • 맑음보령9.4℃
  • 구름조금부여5.5℃
  • 맑음금산4.7℃
  • 구름많음6.9℃
  • 구름많음부안8.4℃
  • 맑음임실4.5℃
  • 흐림정읍7.8℃
  • 맑음남원6.4℃
  • 맑음장수2.9℃
  • 구름많음고창군7.0℃
  • 구름조금영광군7.6℃
  • 맑음김해시12.2℃
  • 맑음순창군6.4℃
  • 맑음북창원12.0℃
  • 맑음양산시9.0℃
  • 맑음보성군12.4℃
  • 맑음강진군12.1℃
  • 맑음장흥5.9℃
  • 맑음해남8.3℃
  • 맑음고흥10.7℃
  • 맑음의령군6.2℃
  • 맑음함양군6.0℃
  • 맑음광양시12.6℃
  • 맑음진도군14.6℃
  • 맑음봉화2.9℃
  • 맑음영주11.0℃
  • 맑음문경7.3℃
  • 맑음청송군3.2℃
  • 맑음영덕12.3℃
  • 맑음의성3.8℃
  • 맑음구미7.5℃
  • 맑음영천9.6℃
  • 맑음경주시6.5℃
  • 맑음거창5.3℃
  • 맑음합천7.0℃
  • 맑음밀양7.7℃
  • 맑음산청8.3℃
  • 구름조금거제12.0℃
  • 맑음남해11.7℃
어? 이건 뭐지?- 사진으로 보는 이비인후 질환 <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 이건 뭐지?- 사진으로 보는 이비인후 질환 <2>

한의의료기관에서 만날 수 있는 ‘비출혈’

KakaoTalk_20210816_122338200.jpg


정현아 교수

대전대 한의과대학

대한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학회 학술이사


이번호에서는 한의원에서 다빈도로 만날 수 있는 비과 질환 중 비출혈을 만나보도록 하겠다. 코피가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은 다음과 같이 많이 있다.

1.jpg

필자가 수련의 1년차 가을 무렵 몸살기운과 코피로 입원한 환자가 있었다. 하지만 입원 후 발열과 전신발진, 혈액검사상 간수치 상승으로 쯔즈가무시가 의심돼 타병원에 전원했고, 이후 환자의 둔부에서 괴사딱지가 발견됐다. 

코피는 몸살이 아닌 급성 열성 전염병에 의한 것이었다. 이렇듯 코피를 주소로 내원하는 경우 상황에 따라서는 내과적 질환 등의 과거력, 외상, 수술 등의 유발인자, 복용약 확인과 혈액검사나 X-ray 같은 영상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코피는 임상에서 양상으로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비중격전방부에서 발생하는 국소적인 출혈과 비강후방에서 발생하는 전신적인 출혈이다.

2.jpg

국소적인 출혈에서 가장 흔한 것은 외상에 해당하는 것으로 소아에게서 많이 볼 수 있다. 여러 이유로 코막힘이 있어 코를 세게 풀거나 코딱지를 자주 파는 동작에 의해 발생하는 코피다. 대부분 소량이며 지혈은 15분 내외이지만 반복적이라 그냥 두기에는 너무 잦은 출혈이 대부분이다. 

진찰시 Kiesselbach혈관총이 있는 비중격 전하부로 혈관이 선명하게 충혈이 되어있거나 출혈이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가려움이 있는 아이들은 수시로 파서 피딱지가 앉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너무 잦은 출혈로 한 두 번 정도 소작술을 받은 경험이 있는 환자들도 많이 있다. 선행되는 비염의 치료, 건조한 코 관리와 더불어 지혈시에는 휴지로 막고 빼버리는 것보다는 바세린 거즈팩킹을 1시간 정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3.jpg

국소적인 이유 중 진료실에서 생각보다 많이 접하는 코피 양상은 건조로 인한 출혈이다. 이는 만성적인 비염이 있는 환자들이 ‘코피가 난다’라고 표현하면서 올 때 출혈이라기보다는 콧물에 피가 조금씩 섞여나오거나 코를 풀면 코딱지에 피가 섞여나오는 형태로, 비강의 건조가 원인이다. 

이 때 주의깊게 살펴볼 출혈 부위는 하비갑개, 중비갑개의 혈성가피 또는 갑개와 비중격이 콧물과 출혈에 의해 엉기면서 달라붙어있는 모습이다. 얇은 피딱지가 아침 세수 때마다 나오고 간지러워 자주 손가락으로 뜯어내다 보면 점점 더 심해진다. 환자들은 비강의 건조감 해소를 위해 물이 묻은 휴지를 코 속에 넣고 있는데, 이런 경우 차후 비강이 건조가 더 심해진다. 치료를 위해서는 안연고나 바세린을 바르는 것보다 자운고를 자주 바르고, 특히 자기 전에 비강 내로 넓게 바르고 마스크를 끼고 자면 효과적이다. 

4.jpg

전신적인 요인에 의한 후방 비출혈은 고혈압이나 순환장애 환자에게서 발생 할 수 있다. 폐열·위열·간화상역에 의한 코피로, 이런 경우는 비강 관찰시 하비갑개와 중비갑개의 충혈과 부종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코피의 발생은 주로 양측으로 또는 인두부로 넘어가고 양이 많은 편이다.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서 음주, 흡연, 고량진미를 자주 섭취하면 더욱 심해져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갑개 부위를 침으로 사혈을 시켜주는 것도 좋다.

5.jpg

상황에 따라 갑자기 지혈을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개원가에서도 바세린 거즈 팩킹을 할 수 있는 준비물을 평소 준비해두면 좋을 것 같다. 준비로는 붕대를 접어서 말아논 거즈다발과 고정 포셉이 필요하며, 삼칠근말이 있는 경우에는 거즈 끝부분에 바세린과 같이 섞어 발라줘 팩킹하면 효과가 더 높다. 출혈양이 상당히 많은 경우에는 1∼2일 정도 팩킹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재출혈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6.jpg

7.jpg

마지막으로 피가 섞인 분비물이 편측으로 지속적으로 나오면서 악취가 조금씩 있고 뒤로 넘어가는 것도 많다면 비인두암·상악암을 의심하고, 물혹으로 보이는 데도 편측으로 코피가 있다면 반전성 유두종 같은 질환도 염두에 둬야 한다.


정현아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