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속초21.1℃
  • 천둥번개16.8℃
  • 흐림철원16.5℃
  • 구름조금동두천16.1℃
  • 흐림파주16.6℃
  • 구름많음대관령16.1℃
  • 맑음백령도19.5℃
  • 구름조금북강릉22.6℃
  • 구름조금강릉23.1℃
  • 맑음동해21.6℃
  • 천둥번개서울17.6℃
  • 흐림인천18.5℃
  • 구름조금원주19.5℃
  • 구름조금울릉도21.8℃
  • 천둥번개수원18.7℃
  • 구름많음영월18.5℃
  • 구름많음충주20.0℃
  • 흐림서산19.6℃
  • 맑음울진22.4℃
  • 구름조금청주21.3℃
  • 구름많음대전21.0℃
  • 맑음추풍령17.1℃
  • 맑음안동18.2℃
  • 맑음상주18.8℃
  • 맑음포항22.2℃
  • 구름조금군산20.3℃
  • 맑음대구20.3℃
  • 구름많음전주21.6℃
  • 맑음울산20.9℃
  • 맑음창원20.5℃
  • 구름많음광주21.3℃
  • 맑음부산21.8℃
  • 맑음통영21.6℃
  • 구름조금목포21.9℃
  • 맑음여수21.8℃
  • 맑음흑산도23.4℃
  • 맑음완도22.8℃
  • 구름많음고창21.0℃
  • 맑음순천16.9℃
  • 비홍성(예)23.5℃
  • 맑음제주21.8℃
  • 맑음고산23.5℃
  • 맑음성산20.6℃
  • 맑음서귀포21.8℃
  • 맑음진주21.3℃
  • 구름많음강화17.3℃
  • 흐림양평16.8℃
  • 흐림이천20.6℃
  • 구름많음인제16.9℃
  • 흐림홍천17.1℃
  • 맑음태백17.5℃
  • 구름조금정선군18.8℃
  • 구름많음제천17.2℃
  • 구름조금보은17.9℃
  • 구름많음천안21.1℃
  • 구름많음보령23.3℃
  • 구름많음부여21.2℃
  • 구름많음금산18.1℃
  • 구름많음21.5℃
  • 구름많음부안20.7℃
  • 구름조금임실17.0℃
  • 구름많음정읍21.7℃
  • 구름많음남원18.4℃
  • 맑음장수19.2℃
  • 구름많음고창군21.2℃
  • 구름조금영광군21.0℃
  • 구름조금김해시20.0℃
  • 구름많음순창군21.5℃
  • 맑음북창원20.9℃
  • 구름많음양산시19.9℃
  • 맑음보성군18.3℃
  • 맑음강진군18.6℃
  • 맑음장흥17.7℃
  • 구름조금해남17.6℃
  • 맑음고흥20.6℃
  • 맑음의령군18.6℃
  • 구름조금함양군18.9℃
  • 맑음광양시19.9℃
  • 구름조금진도군20.2℃
  • 맑음봉화15.1℃
  • 구름조금영주16.1℃
  • 맑음문경17.0℃
  • 구름많음청송군17.4℃
  • 맑음영덕21.1℃
  • 구름조금의성19.9℃
  • 맑음구미18.4℃
  • 맑음영천18.1℃
  • 맑음경주시18.8℃
  • 맑음거창16.6℃
  • 맑음합천19.1℃
  • 구름많음밀양20.1℃
  • 맑음산청17.9℃
  • 맑음거제21.8℃
  • 맑음남해21.5℃
육아에서 찾은 소우주-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아에서 찾은 소우주-2

아이와 함께 희노애락의 바다를 항해
“영어 실력이 부족해서 아이는 영어 과외팀에서 퇴출되었다 아이가 받을 좌절감을 극복하는데, 나는 엄마로서…”
“한의학을 배운 덕분에 안달복달 덜하고 조금 여유로운 육아를 할 수 있었던거 같아”

박윤미.jpg

 

박윤미 한의사


[편집자주] 

본란에서는 육아와 한의학, 인문학 등의 분야를 오가며 느꼈던 점을 소개하는 ‘육아에서 찾은 소우주’를 싣습니다. 대전시 중구 보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저자 박윤미 한의사는 서울대학교 수학교육과를 졸업한 후 뒤늦게 대전대 한의대를 졸업하고 중고등학생에게 한의 인문학을 강의하며 생명과 건강의 중요성을 나누고 있습니다.


어린이는 양의 기운이 많은 ‘순양체(純陽體)’라고 한다. 사방으로 기운을 뻗어 나가는 시기이므로 아이들은 어른보다 뜨겁다고 느껴진다. 본과 소아과 시간에 확 와 닿았던 구절이다. 그때 나는 6세, 3세 두 아이를 데리고 학업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하루를 25시간처럼 살던 시기였다. 

그렇게 온 힘을 다해 아이를 돌봐도, 쇼핑몰에서 순식간에 사라진 아이 때문에 등골이 서늘하고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는 일이 종종 생겼다. 

그러다 보니 ‘순양체’란 단어에 귀가 번쩍한 것이다. 그렇구나, 아이들이 한순간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순간이동으로 엄마를 기겁하게 하는 건, 자연의 이치이자 건강하다는 증거구나 싶었다. 

‘양자10법(養子十法)’ 등 한방 육아 이론들은 실제 육아에 귀한 지침서가 되어 주었다. 아이들의 생리, 병리에 대한 이해도가 깊어졌고, 무엇보다 내 교육관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 

경쟁에서 이기고 앞서나가는 것보다, 자연스럽고 건강하게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 또한, 성장 시기마다 겪고 배워나갈 수 있는 경험을 빼앗지 말자고 마음먹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학업은 챙겨줘야 하니까, 실제 상황은 늘 혼란스러웠다.

숱한 시행착오 중 하나는 첫 아이를 영어 유치원에 보낸 일이다. 한의대 다니던 시절이라 형편이 빠듯했지만, 다소 무리해서 보낸 상황이었다. 가기 싫다는 아이를 달래서 보냈는데, 보름이 지나면서 아이는 밤에 일어나 갑자기 울고 오줌을 싸기 시작했다. 


◇영어 트라우마

정신이 번쩍 든 나는 조심스럽게 대화를 시도했다. 아이는 파란 눈, 풍성한 금발을 지닌 거구의 백인 선생님이 무섭다고 했다. 자기를 꼭 끌어안으면 숨이 막혀서 죽을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맙소사, 의사 표현에 소극적이었던 아이는 나름 참았던 거였다. 

당장 영어 유치원을 그만두었지만, 후유증은 꽤 오래 갔다. 영어 트라우마가 생긴 아이는 초등학교 3학년 때까지 영어 학원을 거부했다. 

그러다 4학년이 되면서 같은 반 엄마의 제안이 들어왔다. 좋은 영어 선생님이 있으니, 팀을 짜서 수업하자는 거였다. 그러잖아도 영어 때문에 걱정이었던 내겐 반가운 소식이었다. 시큰둥하던 아이는 영어 수업 후, 친구들끼리 축구를 할 수 있다는 설득에 팀 수업을 받아들였다. 

이렇게 해서 한 달씩 각 집을 돌면서 팀 수업을 하게 되었다. 수업이 끝난 뒤, 공을 들고 뛰어나가는 아이들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웠다. 

단, 영찬(가명)이는 예외였다. 영어 수업이 끝나면 영찬이는 선생님을 따라 다른 수업을 위해 이동하기 바빴다. 소문에 의하면, 영찬이는 영재 고등학교 진학 준비를 위해 엄청난 양의 사교육을 받는다고 했다. 

수업 끝난 후, 친구들이 왁자지껄 뛰쳐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조용히 선생님 뒤를 따라 나가던 영찬이 얼굴은 밝지 않았다.

‘수업 후 축구‘ 라는 즐거움은 오래 가지 못했다. 우리 애의 영어 실력이 부족해서 팀 수업에 방해된다는 영찬 엄마의 의견 때문이었다. 게다가 우리 집에서 수업 있을 때, 나는 간식 준비만 열심히 할 뿐, 선생님의 수업 진도 체크 같은 부분을 소홀히 한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한다. 


◇교육에 무관심한 엄마

정신이 번쩍 들어서 과일을 사서 영찬 엄마 집에 찾아갔지만, 그녀는 시종일관 냉랭했다. 나는 졸지에 교육에 무관심한 한심한 엄마가 되어 버렸다.

이렇게 해서 우리 아이는 영어 과외 팀에서 퇴출되었다. 영어야 다른 방법을 찾는다 치고,  친구들과 축구하는 즐거움을 빼앗긴 아이에게 뭐라고 설명을 해야 하는 건지…. 난감한 상황이었다.

밤잠 설치며 고민하던 끝에 나는 있는 그대로 오픈하기로 결정했다. 어차피 앞으로 살다 보면 겪을 일인데, 좀 빨리 겪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스스로를 위로했다. 대신, 아이가 받을 좌절감을 극복하는데, 나는 엄마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였다. 

다음 날, 나는 아이에게 이제 영어 수업을 더 이상 가지 않게 되었으며, 그 이유까지 가감 없이 전부 말해 주었다. 아이는 충격을 받은 듯, 얼굴색이 변했다. 아무렇지 않게 밝게 말했지만, 내 마음속에도 피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못난 엄마 탓인 것 같았기 때문이다. 

전문 코치가 이끄는 축구팀을 섭외해주겠다고 했지만, 아이는 말없이 제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이후, 먼저 학교 담임 선생님을 찾아가 아이가 겪은 일을 이실직고하며 격려를 부탁드렸고, 축구 코치 선생님을 만나 도움을 요청하였다. 그 다음은 영어였는데, 조심스럽게 영어 과외를 새로 시작할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다. 

뜻밖에도 아이는 “제가 영어 실력이 없어서 이런 속상한 일을 당한 것 같아요. 실력 있는 선생님 소개해주세요, 열심히 해 볼게요.” 아, 이번엔 너무 기뻐서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자연의 이치에 순응

그때부터 아이는 처음으로 진지하게 영어공부를 시작했다. 1년 후, 우리 아이는 영어 실력이 뛰어나단 소문이 나면서 팀 수업 제안을 받게 되었다. 나는 아낌없이 칭찬을 퍼부었고, 9년 후 아이는 우수한 수능 점수로 명문대에 진학하였다. 

물론, 그 사이에 우여곡절도 많았다. 사춘기를 맞이하여 성적이 바닥을 찍기도 했고, 학폭이란 폭풍우에 휘말리기도 했고, 골절상을 입기도 했고…. 그러나 좌절의 시간이 길지 않게, 다시 출발하곤 했다. 아마도 어린 시절에 ‘작은 실패’를 극복해낸 경험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자연의 이치를 배우고 그 이치에 순응하고 조절해가며 사는 한의학을 배운 덕분에, 안달복달 덜 하고 조금 여유로운 육아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아이.jpg

박윤미 한의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