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속초26.3℃
  • 흐림24.7℃
  • 맑음철원23.2℃
  • 구름조금동두천23.5℃
  • 구름많음파주23.1℃
  • 구름많음대관령19.7℃
  • 박무백령도23.8℃
  • 구름조금북강릉24.9℃
  • 구름조금강릉28.2℃
  • 구름많음동해25.2℃
  • 구름조금서울26.7℃
  • 구름조금인천26.5℃
  • 구름많음원주26.3℃
  • 구름많음울릉도26.0℃
  • 구름많음수원26.4℃
  • 구름많음영월24.1℃
  • 구름많음충주25.6℃
  • 흐림서산25.7℃
  • 맑음울진26.0℃
  • 구름많음청주27.6℃
  • 구름많음대전26.3℃
  • 구름조금추풍령23.7℃
  • 구름많음안동25.8℃
  • 맑음상주25.7℃
  • 맑음포항27.6℃
  • 구름많음군산25.5℃
  • 맑음대구26.4℃
  • 박무전주25.6℃
  • 맑음울산25.0℃
  • 맑음창원25.9℃
  • 맑음광주26.0℃
  • 맑음부산27.2℃
  • 맑음통영26.1℃
  • 구름조금목포26.5℃
  • 맑음여수27.7℃
  • 구름많음흑산도27.1℃
  • 구름조금완도26.2℃
  • 구름조금고창24.8℃
  • 맑음순천23.9℃
  • 구름많음홍성(예)25.3℃
  • 맑음제주26.8℃
  • 맑음고산26.1℃
  • 구름조금성산25.3℃
  • 맑음서귀포25.6℃
  • 구름조금진주23.5℃
  • 구름많음강화23.6℃
  • 구름많음양평25.8℃
  • 구름많음이천25.4℃
  • 흐림인제23.8℃
  • 흐림홍천24.9℃
  • 구름조금태백20.6℃
  • 구름조금정선군24.1℃
  • 구름많음제천23.9℃
  • 구름많음보은24.3℃
  • 구름많음천안25.1℃
  • 맑음보령25.2℃
  • 구름많음부여25.3℃
  • 구름조금금산23.5℃
  • 구름조금25.6℃
  • 구름많음부안25.3℃
  • 구름조금임실22.5℃
  • 맑음정읍24.0℃
  • 구름조금남원23.7℃
  • 구름조금장수22.0℃
  • 맑음고창군23.6℃
  • 구름많음영광군25.7℃
  • 구름조금김해시25.6℃
  • 구름조금순창군24.4℃
  • 구름조금북창원25.5℃
  • 구름조금양산시25.3℃
  • 맑음보성군25.4℃
  • 맑음강진군25.2℃
  • 맑음장흥24.2℃
  • 맑음해남24.4℃
  • 맑음고흥23.3℃
  • 맑음의령군23.3℃
  • 맑음함양군23.4℃
  • 구름조금광양시26.0℃
  • 맑음진도군24.9℃
  • 맑음봉화20.7℃
  • 구름많음영주24.0℃
  • 구름조금문경24.4℃
  • 구름조금청송군23.2℃
  • 맑음영덕23.2℃
  • 구름조금의성25.0℃
  • 구름조금구미25.7℃
  • 맑음영천24.0℃
  • 맑음경주시23.4℃
  • 맑음거창23.6℃
  • 맑음합천23.7℃
  • 맑음밀양24.6℃
  • 맑음산청24.1℃
  • 맑음거제25.0℃
  • 맑음남해25.1℃
“공공의료 속 한의학 역할 무궁무진…고위공직 한의사 늘어나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의료 속 한의학 역할 무궁무진…고위공직 한의사 늘어나야”

박윤미 한의사, ‘네가 나보다 잘 살았으면 좋겠다’ 간행
중고등학교서 한의인문학 강의…“아이들의 행복, 친구와 상호작용”

박윤미 (2).jpg

 

[편집자주] 본란에서는 대전 중구 보건소에서 근무하며 최근 ‘네가 나보다 잘 살았으면 좋겠다’ 신간을 펴낸 박윤미 한의사에게 신간 소개와 함께 뒤늦게 한의대에 입학한 계기, 앞으로의 강의 및 저술 활동 등에 대해 들어봤다.


Q. 자기 소개 부탁드린다.

서울에서 태어나 자랐고 서울대학교 수학교육과를 졸업했다. 결혼 후 수년간 전업주부로 살다 대전대학교 한의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보건소 한방 진료실에 근무하고 있다. 오랫동안 부처님 법을 공부해 왔고 아이들 교육에 관심이 많다. 대전에서 시어머니와 남편, 세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Q. ‘네가 나보다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어떤 책인가?

저희 아이들이 대학생이 되면서 대전 집을 떠나 서울에서 살게 됐다. 타지 생활을 하면서 위장병에 걸려 아프기도 했고 적응 문제도 있어서 어려움이 많았다. 

 

무엇보다 대학 입시가 전부라고 생각하고 달려왔는데, 막상 와 보니 학업, 인간관계, 진로 등등 막막한 일이 너무 많았다. 왜 살아야 하지? 세상은 왜 이렇게 불공평하지? 굳이 결혼해야 되나? 등등, 여러 가지 의문도 품게 됐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불교의 가르침에 닿게 됐다. 왜 살아야 하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명확한 답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아이들이 고등학교 때까진 아이들과 삶에 대한 깊은 대화는 없었다. 그러다 아이들이 대학생이 되면서 어른 대 어른으로 대화를 많이 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 뿐 아니라, 인생의 출발선 앞에서 방황하는 청년층에게 부처님 법을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

 

박윤미 (1).jpg

 

 

Q. 뒤늦게 한의대에 입학했다.

결혼하면서 곧 엄마가 됐다. 돌 무렵 첫 아이에게 축농증이 왔는데, 이비인후과에서 항생제를 먹다가 부작용으로 큰 고생을 하다 한의치료로 고쳤다. 그 전에 한약은 그저 보약일 뿐이고, 질병 치료는 양방으로 해야 한다는 선입견이 강했는데 이 일을 계기로 가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하여 한의학을 알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마침 시어른과 살림을 합치면서 제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왔고, 남편과 시어머님의 지지 속에 한의대 입시를 준비했는데 운 좋게 바로 합격했다. 


Q. 중고등학생으로 대상으로 ‘소중한 생명 건강 정신’ 등 한의인문학 강의도 진행했다.

한의학에선 인체를 소우주라고 해서, 인체의 현상도 대자연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을 관찰하는 방법으로 본다. 인체의 장부도 유기적으로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내 아이가 아무리 뛰어나도 주변 친구들이 불행하다면 내 아이도 행복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서로 영향을 주고받기 때문이다.

 

아이들 키우면서 가슴 아팠던 점은, 현재 우리나라 교육이 다수를 주눅 들게 한다는 점이었다. 수시 준비를 하면 친구들이 다 경쟁자가 되어버리고 극소수의 학업성적 뛰어난 아이들과 비교하며 움츠러든다. 과목별로 1등급 인원이 4%다. 나머지 96% 아이들이 열등감을 느끼는 구조다.

 

아이들에게 너희들 모두가 소중한 존재들이고, 서로 건강한 관계를 주고받으면 함께 성장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Q. 한의학이 공공의료에서 어떤 역할을 하면 좋겠나?

한의학의 역할은 무궁무진하다고 본다. 보건소에서 침 치료만 하는데도 환자들 호응이 좋다. 면역, 섭생, 체질, 육아, 우울증 등 환자들이 한의치료에 관심도 많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이런 일을 추진하려면 권한이 필요한데,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한의사들 권한이 너무 미약하다. 저만 해도 현재 정규직이 아니다. 무엇보다 고위 공직에 진출하는 한의사들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Q. 진료 외 앞으로의 활동은?

한의학 책도 써보고 싶다. 아이 셋 키우면서 양방 소아과도 다니고, 침과 한약도 많이 썼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 키우면서, 한·양방을 어떻게 활용할 지에 대한 강의나 저술 활동을 하고 싶다.


Q. 남기고 싶은 말은?

한의신문을 통해 저를 소개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지만 내실을 탄탄히 다지는 계기로 삼고 모두 편안한 일상을 보내시길 기원한다. 


민보영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