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속초22.0℃
  • 맑음20.0℃
  • 구름조금철원17.7℃
  • 맑음동두천17.8℃
  • 맑음파주16.7℃
  • 구름많음대관령14.6℃
  • 맑음백령도14.8℃
  • 구름많음북강릉21.1℃
  • 구름많음강릉22.8℃
  • 구름많음동해21.2℃
  • 구름조금서울19.0℃
  • 맑음인천17.6℃
  • 구름조금원주20.3℃
  • 흐림울릉도14.1℃
  • 구름많음수원18.7℃
  • 구름많음영월19.3℃
  • 구름많음충주19.9℃
  • 구름많음서산16.3℃
  • 흐림울진17.8℃
  • 흐림청주20.8℃
  • 구름많음대전20.4℃
  • 구름많음추풍령17.4℃
  • 흐림안동19.9℃
  • 구름많음상주20.2℃
  • 흐림포항22.2℃
  • 구름많음군산18.3℃
  • 구름많음대구20.8℃
  • 흐림전주18.9℃
  • 흐림울산19.7℃
  • 흐림창원16.2℃
  • 흐림광주19.0℃
  • 흐림부산18.0℃
  • 흐림통영16.5℃
  • 흐림목포18.4℃
  • 흐림여수17.6℃
  • 흐림흑산도14.2℃
  • 흐림완도16.0℃
  • 흐림고창18.5℃
  • 흐림순천16.4℃
  • 구름많음홍성(예)18.2℃
  • 흐림제주19.5℃
  • 흐림고산17.5℃
  • 흐림성산18.5℃
  • 흐림서귀포18.4℃
  • 흐림진주17.5℃
  • 맑음강화17.5℃
  • 구름조금양평19.6℃
  • 구름많음이천19.4℃
  • 맑음인제19.7℃
  • 구름조금홍천20.1℃
  • 구름많음태백15.8℃
  • 구름조금정선군17.7℃
  • 구름많음제천18.1℃
  • 구름많음보은17.7℃
  • 구름많음천안18.8℃
  • 구름많음보령17.8℃
  • 구름많음부여18.1℃
  • 흐림금산19.0℃
  • 구름많음18.9℃
  • 흐림부안18.6℃
  • 흐림임실18.0℃
  • 흐림정읍19.0℃
  • 흐림남원18.8℃
  • 흐림장수16.6℃
  • 흐림고창군17.8℃
  • 흐림영광군18.2℃
  • 흐림김해시17.7℃
  • 흐림순창군18.6℃
  • 흐림북창원17.4℃
  • 흐림양산시18.6℃
  • 흐림보성군15.6℃
  • 흐림강진군17.5℃
  • 흐림장흥16.8℃
  • 흐림해남15.9℃
  • 흐림고흥15.8℃
  • 흐림의령군19.0℃
  • 흐림함양군17.4℃
  • 흐림광양시17.2℃
  • 흐림진도군17.9℃
  • 구름많음봉화15.4℃
  • 구름많음영주18.7℃
  • 구름많음문경16.8℃
  • 흐림청송군17.5℃
  • 흐림영덕18.7℃
  • 흐림의성18.3℃
  • 흐림구미20.7℃
  • 흐림영천20.4℃
  • 흐림경주시20.0℃
  • 흐림거창17.9℃
  • 흐림합천18.6℃
  • 흐림밀양19.3℃
  • 흐림산청17.3℃
  • 흐림거제17.4℃
  • 흐림남해16.8℃
화상 회의 시대 ‘줌 피로’ 여성에게 더 빈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화상 회의 시대 ‘줌 피로’ 여성에게 더 빈번

스웨덴 고덴부르그 대학 연구진, 1만 명 이상 분석 결과
줌 피로는 이어지는 화상 업무로 인해 생기는 피로감
‘내셔널 지오그래픽’, 14일자 기사에서 소개

화상회의.jpg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줌’(zoom) 회의 등 화상 회의에 따른 피로가 여성에게 더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시대에 화상 회의 도구인 ‘줌’은 대면 회의를 대체하는 기본 플랫폼이 되고 있다. ‘줌 피로’(Zoom fatigue)는 이어지는 화상 업무로 인해 생긴 피로감을 나타내는 신조어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은 ‘’줌 피로’는 몇 년 동안 우리의 옆에 있을 것이다.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Zoom fatigue` may be with us for years. Here`s how we`ll cope)란 제목의 14일자 기사에서 스웨덴 고덴부르그 대학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이후에 생긴 새로운 심리 질환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스웨덴 고덴부르그 대학 연구진은 연구자용 온라인 플랫폼 (SSRN)을 이용하는 1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줌 피로 관련 연구를 수행했다.

 

분석 결과 화상 회의 참여자가 피로도를 느끼는 요인은 크게 네 가지였다.

 

첫 번째로 보디랭귀지 등 비(非)언어적 단서의 결여다. 대화 상대의 어깨와 머리만 볼 수 있는 화상 회의의 특성상 줌 회의 참석자는 보디랭귀지를 전달하거나 해석할 수 없게 된다. 이는 줌 회의 참석자가 대화 상대의 기분 상태를 파악하는 데 더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게 한다.

 

두 번째로는 원활한 화상통화를 위해 한 장소에 고정돼 있는 데 따른 피로다. 이는 줌 회의 참여자에게 한 곳에 갇힌 느낌을 받게 해 스트레스 수준을 높인다.

 

세 번째는 ‘거울 불안’(mirror anxiety)이다. ‘줌’ 등 대부분의 화상 회의 도구는 사용자 자신의 화면을 볼 수 있는 형태로 설정된다. 화상 회의 도중의 지속적인 실시간 반사가 ‘거울 불안’을 유발할 수 있다. 거울 불안 효과는 산만함·불안을 촉발하는 동시에 우울증을 심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화상 회의의 특성상 모든 사람이 카메라를 쳐다보는 것 같이 느껴지는 상황이 줌 회의 참여자에게 불안을 느끼게 한다. 이런 현상은 일대일 미팅에서 더욱 심해진다. 일대일 화상 회의 속 상대방의 얼굴은 지나치게 가깝게 느껴진다.

 

줌 피로 현상은 여성에게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 여성은 남성보다 줌 피로를 평균 13.8% 더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