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많음속초20.7℃
  • 천둥번개24.2℃
  • 구름조금철원25.1℃
  • 맑음동두천25.2℃
  • 맑음파주22.8℃
  • 맑음대관령19.9℃
  • 맑음백령도16.3℃
  • 구름조금북강릉23.5℃
  • 구름조금강릉24.8℃
  • 구름조금동해21.3℃
  • 맑음서울26.0℃
  • 맑음인천20.2℃
  • 구름많음원주26.1℃
  • 맑음울릉도22.3℃
  • 맑음수원25.1℃
  • 구름많음영월23.0℃
  • 구름많음충주24.2℃
  • 맑음서산20.4℃
  • 구름조금울진20.0℃
  • 맑음청주26.9℃
  • 맑음대전27.6℃
  • 구름많음추풍령24.0℃
  • 구름많음안동26.2℃
  • 구름많음상주25.7℃
  • 구름조금포항25.8℃
  • 맑음군산23.5℃
  • 구름많음대구26.8℃
  • 맑음전주26.0℃
  • 맑음울산24.4℃
  • 맑음창원22.5℃
  • 맑음광주25.6℃
  • 맑음부산20.9℃
  • 맑음통영22.3℃
  • 맑음목포22.7℃
  • 구름조금여수21.6℃
  • 맑음흑산도18.9℃
  • 맑음완도22.8℃
  • 맑음고창24.7℃
  • 구름많음순천23.1℃
  • 맑음홍성(예)22.1℃
  • 맑음26.4℃
  • 맑음제주25.4℃
  • 맑음고산19.8℃
  • 맑음성산22.5℃
  • 맑음서귀포20.8℃
  • 구름많음진주24.4℃
  • 맑음강화20.0℃
  • 구름많음양평26.5℃
  • 구름많음이천26.8℃
  • 구름많음인제23.9℃
  • 구름많음홍천25.6℃
  • 구름많음태백21.4℃
  • 구름조금정선군25.3℃
  • 구름많음제천22.6℃
  • 구름조금보은25.5℃
  • 구름조금천안25.7℃
  • 맑음보령20.6℃
  • 맑음부여24.1℃
  • 구름조금금산25.7℃
  • 맑음25.6℃
  • 맑음부안25.4℃
  • 구름많음임실24.7℃
  • 맑음정읍25.1℃
  • 구름많음남원25.3℃
  • 구름많음장수23.8℃
  • 맑음고창군24.4℃
  • 맑음영광군24.5℃
  • 구름많음김해시24.1℃
  • 구름많음순창군25.8℃
  • 구름많음북창원24.5℃
  • 구름조금양산시24.0℃
  • 구름많음보성군24.5℃
  • 맑음강진군24.7℃
  • 맑음장흥24.4℃
  • 맑음해남22.4℃
  • 구름많음고흥22.6℃
  • 구름많음의령군25.4℃
  • 구름많음함양군25.1℃
  • 구름많음광양시24.3℃
  • 맑음진도군22.4℃
  • 구름조금봉화23.9℃
  • 구름조금영주24.7℃
  • 구름많음문경24.8℃
  • 구름많음청송군25.6℃
  • 구름많음영덕25.0℃
  • 구름많음의성26.4℃
  • 구름많음구미26.6℃
  • 흐림영천24.8℃
  • 구름많음경주시25.6℃
  • 구름많음거창25.8℃
  • 구름많음합천25.6℃
  • 구름많음밀양26.3℃
  • 구름많음산청25.5℃
  • 맑음거제21.7℃
  • 구름조금남해23.4℃
코로나 이후 청소년 정신건강 지표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코로나 이후 청소년 정신건강 지표는?

아침 결식률은 증가, 과일 섭취율은 감소
우울·스트레스·자살 생각 비율 줄어들어
수원대 권민 교수팀, 중·고생 11만 여명 분석 결과

청소년.jpg


코로나19 유행 이후 중ㆍ고생의 스트레스·우울·자살 생각 등 정신건강의 지표는 개선된 것으로 밝혀졌다. 아침을 거르는 비율은 늘고 과일 섭취량은 감소했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수원대 간호학과 권민 교수팀이 2019∼2020년 질병관리청의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등 청소년 11만2251명의 정신건강 지표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코로나19 팬데믹 전후 청소년의 건강행태 비교: 2019~2020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를 이용한 2차 자료분석)는 한국학교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중·고생의 수면 충족 비율은 코로나 유행 전인 2019년 53.6%에서 코로나 유행 후인 2020년 64.0%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다’는 비율은 39.9%에서 34.2%로, 우울은 28.2%에서 25.2%로, 자살 생각은 13.1%에서 10.9%로, 자살계획은 4.0%에서 3.6%로, 자살 시도는 3.0%에서 2.0%로 감소했다.

 

청소년의 정신건강과 관련한 각종 지표가 코로나 이후 호전된 셈이다.

 

권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 19 유행 이후 청소년의 전반적인 정신건강 지표가 개선된 것은) 입시 위주의 학업 중심으로 진행되는 청소년 생활 영역에서 일시적으로 나타난 긍정적 변화로 해석할 수 있다”며 “(흡연과 음주율이 감소한 것은 학교 폐쇄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흡연ㆍ음주 등 또래 집단과 일탈 행동을 하기 쉬운 환경에서 일시적으로 벗어났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부를 위한 좌식시간은 2019년 431분에서 2020년 394분으로 줄어든 반면 공부 목적 외의 좌식시간은 205분에서 262분으로 늘어났다. 아침 결식률은 코로나 발생 후에 6% 증가했고, 과일 섭취량은 11% 감소했다. 현재 흡연율과 음주율은 코로나 이후 각각 34%·25% 감소했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탓인지 중간 정도의 신체활동 비율은 6%, 격렬한 신체활동 비율은 21% 줄었다.

 

권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 시기에 겪게 된 코로나-19 등 부정적인 경험은 평생에 걸쳐 다양한 신체적·정신적 질환은 물론 삶의 질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등교 중지·개학 연기로 인해 비대면 상황에서의 온라인 플랫폼 사용이 일반화됐고, 이로 인해 교사·또래 집단과의 직접적인 상호작용이 힘들어진 것도 문제”라고 강조했다. 

 

최성훈 기자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