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21.1℃
  • 흐림19.7℃
  • 흐림철원19.5℃
  • 흐림동두천19.8℃
  • 흐림파주19.2℃
  • 흐림대관령15.6℃
  • 흐림백령도22.5℃
  • 흐림북강릉20.0℃
  • 흐림강릉21.1℃
  • 흐림동해18.1℃
  • 흐림서울22.1℃
  • 흐림인천22.2℃
  • 흐림원주18.7℃
  • 비울릉도17.9℃
  • 비수원21.3℃
  • 흐림영월17.2℃
  • 흐림충주18.2℃
  • 흐림서산20.1℃
  • 흐림울진17.5℃
  • 비청주19.2℃
  • 비대전19.8℃
  • 흐림추풍령18.2℃
  • 비안동18.5℃
  • 흐림상주19.1℃
  • 비포항21.6℃
  • 흐림군산19.2℃
  • 비대구20.0℃
  • 비전주19.1℃
  • 비울산19.6℃
  • 비창원18.5℃
  • 비광주17.8℃
  • 흐림부산19.7℃
  • 흐림통영19.1℃
  • 비목포18.5℃
  • 비여수18.6℃
  • 비흑산도17.6℃
  • 흐림완도18.2℃
  • 흐림고창18.1℃
  • 흐림순천17.1℃
  • 비홍성(예)19.3℃
  • 비제주19.4℃
  • 흐림고산19.1℃
  • 흐림성산20.3℃
  • 비서귀포20.2℃
  • 흐림진주18.8℃
  • 흐림강화20.3℃
  • 흐림양평20.3℃
  • 흐림이천18.9℃
  • 흐림인제18.8℃
  • 흐림홍천19.0℃
  • 흐림태백14.2℃
  • 흐림정선군16.8℃
  • 흐림제천17.3℃
  • 흐림보은19.1℃
  • 흐림천안17.9℃
  • 흐림보령19.3℃
  • 흐림부여18.5℃
  • 흐림금산18.9℃
  • 흐림부안19.6℃
  • 흐림임실17.0℃
  • 흐림정읍17.9℃
  • 흐림남원18.1℃
  • 흐림장수16.5℃
  • 흐림고창군18.2℃
  • 흐림영광군18.0℃
  • 흐림김해시19.5℃
  • 흐림순창군17.5℃
  • 흐림북창원18.3℃
  • 흐림양산시20.0℃
  • 흐림보성군18.0℃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8℃
  • 흐림해남17.2℃
  • 흐림고흥17.5℃
  • 흐림의령군19.3℃
  • 흐림함양군17.9℃
  • 흐림광양시17.9℃
  • 흐림진도군17.9℃
  • 흐림봉화16.4℃
  • 흐림영주16.0℃
  • 흐림문경18.0℃
  • 흐림청송군17.2℃
  • 흐림영덕17.4℃
  • 흐림의성20.0℃
  • 흐림구미19.3℃
  • 흐림영천19.2℃
  • 흐림경주시19.9℃
  • 흐림거창17.2℃
  • 흐림합천18.9℃
  • 흐림밀양19.6℃
  • 흐림산청18.2℃
  • 흐림거제19.4℃
  • 흐림남해18.4℃
2018년 한의사 평균 연소득은 7818만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2018년 한의사 평균 연소득은 7818만원

하위 평균은 6846만원·상위 평균은 9668만원
한의사 직업만족도는 85.4%…5년간 일자리 변화도 33% “유지될 것”
고용정보원 “한약 보험범위 확대 등 한의의료 수요 증대 기대”

연봉.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2018년 한의사 평균 연소득은 8000만원을 약간 밑도는 781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고용정보원 한국직업정보시스템의 보건의료직업 연소득을 분석한 결과 한의사 중위(50%) 연소득은 지난 2016년 7368만원보다 약 450여만원 가까이 오른 7818만원을 기록했다.

 

한의사의 상위‧하위 연소득별 편차도 2016년보다 많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한의사의 하위(25%) 연소득 평균은 지난 2016년(4593만원)보다 약 2200만원 오른 6846만원을 기록했다.

 

상위(25%) 연소득 평균도 지난 2016년(8742만원)보다 약 900만원 증가한 9668만원을 기록했다.

 

한의의료기관 사이에서 환자 쏠림 현상이 지난 2016년보다는 다소 완화됐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주요 보건의료전문직 중에서 내과의사의 지난해 중위 평균 연소득은 1억182만원이었다. 하위 평균 연소득과 상위 평균 연소득은 각각 8479만원, 1억1950만원을 기록했다.

 

외과의사의 지난해 중위 평균 연소득은 9973만원이었다. 하위 평균 연소득은 8986만원이었으며, 상위 평균 연소득은 1억3979만원이었다.

 

치과의사의 지난해 중위 평균 연소득도 9234만원을 기록했다. 하위 평균 연소득은 8203만원, 상위 평균 연소득은 1억1149만원이었다.

 

약사의 지난해 중위 평균 연소득은 6312만원이었다. 하위 평균 연소득은 5574만원이었으며, 상위 평균 연소득은 7460만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고용정보원이 조사한 한의사의 직업 만족도는 85.4%를 나타내 대체로 우수했다. 해당 직업의 발전가능성 및 고용안정에 대해 재직자가 느끼는 생각을 종합해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값이다.

 

또 해당 직업에 대한 향후 5년간 일자리 변화에 대해 응답한 설문에서 한의사들 33%는 ‘유지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 ‘다소 감소할 것’이란 응답과 ‘다소 증가할 것’이란 응답이 각각 27%를 기록했다. ‘감소될 것’이라는 의견이 10%, ‘증가될 것’이라는 의견이 3%였다.

 

한편 고용정보원은 향후 5년간 한의사의 고용은 현 상태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 이유로 인구의 고령화, 생명 및 건강 중시 의식변화 등 보건의료 환경의 변화로 질병의 치료보다는 질병예방·건강증진·건강보호·재활 등 사전 예방적이고 포괄적인 보건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을 꼽았다.

 

특히 고용정보원은 “웰빙 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아토피, 비만, 산후부종, 스트레스 감소 등을 위한 자연주의 치료방법이 각광받게 됐고, 이는 한의학 수요증대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비 경감을 위한 한약의 보험범위 확대와 휴대 및 복용을 간소화하기 위한 한약제제(정제캡슐) 개발 등 한의학의 대중화가 이뤄지고 있어 한의의료의 수요 증대가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고용정보원은 “한의학 건강보험 적용확대, 한의 임상센터 설치 등도 함께 추진돼 한의업의 시장 및 업무영역이 확대되는 추세”라면서도 “일반 병원 등 일반 의료서비스가 대중화되어 있는 상태에서 한의원이 경쟁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려운 점은 한의원의 증가세 및 시장 확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 내다봤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