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속초20.7℃
  • 비16.6℃
  • 구름많음철원16.2℃
  • 구름많음동두천16.5℃
  • 구름많음파주16.6℃
  • 구름조금대관령16.0℃
  • 구름조금백령도19.5℃
  • 구름많음북강릉20.3℃
  • 구름많음강릉22.8℃
  • 맑음동해21.2℃
  • 구름많음서울17.4℃
  • 구름많음인천18.3℃
  • 구름조금원주17.3℃
  • 맑음울릉도21.3℃
  • 흐림수원7.5℃
  • 구름많음영월18.1℃
  • 구름조금충주20.7℃
  • 구름조금서산19.5℃
  • 맑음울진21.0℃
  • 구름많음청주21.8℃
  • 구름많음대전21.5℃
  • 구름조금추풍령16.8℃
  • 맑음안동18.0℃
  • 맑음상주18.6℃
  • 맑음포항21.8℃
  • 구름많음군산20.4℃
  • 맑음대구19.9℃
  • 구름조금전주21.7℃
  • 맑음울산19.6℃
  • 박무창원19.9℃
  • 구름많음광주21.3℃
  • 맑음부산21.5℃
  • 맑음통영21.8℃
  • 구름조금목포22.0℃
  • 맑음여수21.6℃
  • 구름조금흑산도23.6℃
  • 구름조금완도23.0℃
  • 구름많음고창21.4℃
  • 맑음순천16.5℃
  • 천둥번개홍성(예)23.5℃
  • 맑음제주21.8℃
  • 맑음고산23.6℃
  • 맑음성산21.3℃
  • 맑음서귀포21.7℃
  • 맑음진주20.9℃
  • 구름많음강화17.6℃
  • 흐림양평16.9℃
  • 구름조금이천17.5℃
  • 흐림인제16.6℃
  • 흐림홍천16.7℃
  • 맑음태백17.5℃
  • 구름조금정선군19.3℃
  • 구름많음제천17.5℃
  • 구름많음보은18.0℃
  • 구름많음천안21.1℃
  • 구름조금보령23.3℃
  • 구름조금부여21.2℃
  • 구름많음금산19.0℃
  • 구름많음21.6℃
  • 구름조금부안21.1℃
  • 구름많음임실17.6℃
  • 구름조금정읍21.9℃
  • 구름많음남원18.5℃
  • 구름조금장수19.1℃
  • 구름많음고창군21.3℃
  • 구름조금영광군21.2℃
  • 맑음김해시19.7℃
  • 구름많음순창군20.9℃
  • 맑음북창원20.8℃
  • 맑음양산시19.8℃
  • 맑음보성군17.9℃
  • 구름조금강진군18.2℃
  • 맑음장흥18.0℃
  • 구름조금해남18.0℃
  • 맑음고흥19.4℃
  • 맑음의령군17.7℃
  • 구름조금함양군18.6℃
  • 맑음광양시19.9℃
  • 구름조금진도군21.2℃
  • 맑음봉화14.6℃
  • 맑음영주16.0℃
  • 맑음문경16.5℃
  • 구름많음청송군17.0℃
  • 맑음영덕20.4℃
  • 구름조금의성19.4℃
  • 맑음구미18.1℃
  • 맑음영천17.5℃
  • 맑음경주시18.3℃
  • 맑음거창16.6℃
  • 맑음합천19.2℃
  • 구름조금밀양19.5℃
  • 맑음산청17.6℃
  • 맑음거제21.3℃
  • 맑음남해21.4℃
한의 비급여 목록의 정비와 고시 선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한의 비급여 목록의 정비와 고시 선행

정부는 최근 의료기관의 비급여 진료비용, 제증명수수료의 항목, 기준, 금액 및 진료내역 등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보고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한의협, 의협, 병협, 치협 등 의료 4개 단체는 지난 4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비급여 진료비 신고 의무화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는 비급여 진료에 의존하지 않고는 의료기관 운영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고질적인 저수가 문제를 안고 있는 상태에서 환자의 민감한 개인정보 노출과 의료기관의 행정력 추가 부담으로 이어지는 비급여 보고 의무화 정책을 강행하면 의료 공급자와 소비자 모두가 원치 않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런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 홍주의 회장이 지난 12일 별도로 ‘한의과 비급여 목록 고시’와 ‘한의 비급여 실손보험 보장’을 주제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한 것은 그만큼 정부의 의료 정책이 큰 모순점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홍 회장은 비급여 진료비용 및 현황 조사 공개를 의원급까지 확대·강화하려는 것은 의료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의료를 강제하려는 전근대적인 발상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한의과의 경우는 비급여 진료비용 보고를 의무화하기 전에 한의 비급여의 구체적인 행위 목록부터 명확히 정비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가령 큰 테두리에서 ‘한방물리요법’이라는 비급여 목록은 존재하나 실제 한방물리요법의 범주에서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경근간섭저주파요법(ICT), 경피전기자극요법(TENS) 등 대부분의 한의 물리요법 항목들이 세부적으로 목록화 돼 있지 못하다.

비단 한방물리요법 뿐만이 아니라 전통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다양한 한의과 비급여 진료 항목이 구체적인 목록으로 정비되고, 고시되지 못함으로써 한의과의 상당수 비급여 진료가 실손보험의 보장 항목에서 제외돼 있다.

 

실제 지난 2009년에 실손보험과 관련한 표준약관 개정 시에 실손보험의 보장 항목에서 한의 비급여 진료 분야가 제외됨으로써 실손보험 가입자 대부분이 실질적인 한의과 비급여에 대한 보장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는 의료 소비자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소중한 권리인 의료 선택권을 직·간접적으로 제한받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개선돼야 할 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비급여의 보고에 대한 의무를 부과하기 이전에 한의 비급여의 명확한 목록화와 고시가 선행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이 문제가 해결돼야 비급여 관리 강화 정책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비급여 고지, 공개, 설명, 보고 등의 제도에 충실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본적인 환경이 조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의신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