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흐림속초19.7℃
  • 구름많음22.3℃
  • 구름많음철원23.3℃
  • 맑음동두천21.7℃
  • 맑음파주20.6℃
  • 구름많음대관령16.7℃
  • 박무백령도18.9℃
  • 구름많음북강릉19.4℃
  • 구름많음강릉22.7℃
  • 구름많음동해20.0℃
  • 맑음서울22.8℃
  • 연무인천21.6℃
  • 구름많음원주23.6℃
  • 구름많음울릉도18.2℃
  • 박무수원21.5℃
  • 흐림영월21.8℃
  • 구름많음충주22.9℃
  • 맑음서산20.4℃
  • 구름많음울진19.8℃
  • 흐림청주24.4℃
  • 구름많음대전23.5℃
  • 구름많음추풍령19.8℃
  • 구름조금안동21.7℃
  • 구름조금상주21.7℃
  • 구름조금포항21.6℃
  • 구름많음군산20.4℃
  • 구름많음대구23.7℃
  • 흐림전주22.1℃
  • 구름많음울산20.3℃
  • 구름많음창원20.2℃
  • 구름많음광주22.9℃
  • 구름많음부산20.6℃
  • 구름많음통영20.6℃
  • 구름조금목포22.4℃
  • 구름많음여수21.9℃
  • 구름많음흑산도20.3℃
  • 구름많음완도20.9℃
  • 맑음고창21.2℃
  • 구름조금순천19.8℃
  • 구름조금홍성(예)22.0℃
  • 흐림제주24.4℃
  • 흐림고산23.1℃
  • 구름조금성산22.9℃
  • 흐림서귀포23.0℃
  • 구름많음진주20.7℃
  • 맑음강화19.0℃
  • 구름조금양평23.4℃
  • 맑음이천22.6℃
  • 흐림인제21.1℃
  • 구름많음홍천21.5℃
  • 흐림태백16.1℃
  • 흐림정선군18.7℃
  • 구름많음제천20.1℃
  • 구름많음보은20.2℃
  • 맑음천안21.7℃
  • 구름조금보령19.9℃
  • 구름많음부여21.7℃
  • 구름많음금산21.6℃
  • 구름많음22.1℃
  • 구름조금부안21.0℃
  • 구름많음임실20.9℃
  • 구름조금정읍21.3℃
  • 구름많음남원22.9℃
  • 구름많음장수20.8℃
  • 구름조금고창군20.6℃
  • 맑음영광군20.7℃
  • 구름많음김해시20.4℃
  • 구름많음순창군22.6℃
  • 구름많음북창원21.5℃
  • 구름많음양산시21.5℃
  • 구름많음보성군21.9℃
  • 구름조금강진군21.2℃
  • 구름조금장흥21.1℃
  • 구름조금해남21.1℃
  • 구름조금고흥19.3℃
  • 구름많음의령군22.8℃
  • 구름많음함양군20.7℃
  • 구름많음광양시20.7℃
  • 흐림진도군24.6℃
  • 흐림봉화18.2℃
  • 구름많음영주20.7℃
  • 구름조금문경19.6℃
  • 구름많음청송군18.2℃
  • 구름많음영덕18.2℃
  • 구름조금의성20.7℃
  • 구름조금구미22.6℃
  • 구름조금영천21.2℃
  • 구름많음경주시21.0℃
  • 구름많음거창19.9℃
  • 구름많음합천22.1℃
  • 구름많음밀양22.6℃
  • 구름많음산청21.0℃
  • 구름많음거제20.1℃
  • 구름많음남해20.3℃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50)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50)

1973년 경상북도한의사회에서 간행한 『한의학회보』 제43호
“1973년 2월 경상북도한의사회의 학술활동을 살펴보자”

20200521153529_9cf944c0d057ef997d4f02d4e7a2e2a0_dhga.jpg

 

김남일 교수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1973년 2월17일 경상북도한의사회에서는 『한의학회보』 제43호를 간행한다. 뒤쪽에 발행자가 경상북도한의사회와 대구시한의사회 공동명의로 기재돼 있는 것은 당시 대구시가 현재와 같은 대구광역시의 형태가 아니라 경상북도의 도청소재지였기에 경상북도한의사회는 전체 경상북도 한의사 전체를 대표하는 한의사회이고, 대구시한의사회는 도청소재지로서의 대구시만의 한의사들을 대표하는 한의사회라는 구분이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 잡지는 1959년 창간호가 나온 후 1968년 12월1일 경상북도한의사회(당시 회장 여원현)가 『경상북도한의사회지』 제2호를 간행한 다음 『한의학회보』라는 이름으로 이어져 제43호의 출간을 보게 된 것이다.

 

당시 경상북도한의사회 趙璟濟 會長은 新年辭를 통해 “…하루 빨리 한의학을 현대화, 과학화하기 위한 연구를 거듭하여 대중화내지 세계화에 힘써야 하리라 생각된다.…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성현의 말씀은 우리들에게 능히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용기와 인내를 부여할 것임을 굳게 믿기 때문이다.…”라고 한의계의 분발을 촉구했다. 

당시 대구시한의사회 黃奎植 會長은 年頭辭 ‘團合된 힘을 誇示하자’를 통해 하반기에 예정돼 있는 제3차 세계침구학술대회를 통해 한국 한의학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를 갖자는 격문을 올렸다. 당시 경상북도한의사회 朴淳達 副會長은 이어서 한의사회의 내적 충실에 대한 노력, 회관의 개선 등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경상북도한의사회 학술위원장 許溢 先生은 ‘한의학의 발전과 우리들의 자세’라는 글을 통해 회원들의 醫道의 확립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였다. 

이어서 5편의 학술논문이 이어진다. 

 

문성한의원 徐文敎 先生은 「三七根의 效能에 驚歎한 實例」에서 三七根의 효과를 보았던 치료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영산한의원 許溢 先生은 「임상으로 본 산후부종에 대하여」를 통해 산후부종의 원인과 증상과 치료법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특히 産後浮腫과 乳汁不通에 대한 임상실례를 들어 산후부종의 治療醫案을 제시하고 있다. 

淸和한의원 구자도 선생은 임신과 출산에 대한 방안을 제시하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제한한의원 이두영 선생은 「解表劑의 小考」를 통해 해표제의 정의, 응용범위, 전탕할 때 주의할 문제, 복용시 주의할 문제 등을 다루고 있다. 그는 본 논문에서 麻黃湯, 麻黃薏甘湯, 三拗湯, 華盖散, 麻黃附子甘草湯, 麻黃附子細辛湯, 麻杏甘石湯, 麻黃杏仁飮, 麻黃連翹赤小豆湯, 麻黃甘草湯, 麻黃佐經湯, 麻黃赤芍湯, 麻桂飮, 大靑龍湯, 九味羌活湯 등을 다루고 있다. 

남덕한의원 정명호 선생은 「對應經穴에 關한 小考」를 통해 불의의 사고, 화상, 자상, 전쟁, 동상, 내외인 등으로 인해 인체의 특정 부위가 절단되어 經穴을 찾아 시치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인 환자의 치료를 위해 사용할 대용혈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이어서 수광산의원 車天一 先生은 ‘老生壯氣’, 숭덕한의원의 李鍾壽 先生은 ‘觀光鬱陵島’라는 제목의 자작 漢詩를 각각 소개하고 있다. 車天一 先生의 ‘老生壯氣’은 다음과 같다.

 

 “怒號一聲瀝忠肝, 擧目何多鼠輩奸, 大廈將傾嗟一木, 蒼生莫療願神丹, 龍潛虎隱難時用, 雲怪風妖作嶭端, 千里雷驚眞號令, 萬人戰慄有誰謾.” 숭덕한의원 李鍾壽 先生의 ‘觀光鬱陵島’는 다음과 같다. “滄瀛無際浩洋洋, 一汎遠風水路長, 運樹霧山皆活畵, 烟波雪浪自生凉, 奇巖萬像歸神造, 落島千年護石岡, 暫借扁舟探勝景, 壯觀疑是海金剛.”


111.jpg

김남일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