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수)

  • 맑음속초16.9℃
  • 안개12.2℃
  • 맑음철원10.0℃
  • 맑음동두천10.5℃
  • 구름많음파주9.1℃
  • 맑음대관령11.5℃
  • 안개백령도10.8℃
  • 맑음북강릉16.4℃
  • 맑음강릉19.0℃
  • 구름많음동해16.6℃
  • 맑음서울13.2℃
  • 박무인천13.4℃
  • 구름조금원주13.2℃
  • 박무울릉도12.7℃
  • 박무수원11.2℃
  • 구름많음영월13.3℃
  • 구름많음충주11.8℃
  • 구름조금서산11.3℃
  • 구름많음울진13.3℃
  • 박무청주15.4℃
  • 박무대전15.3℃
  • 구름많음추풍령14.1℃
  • 안개안동13.3℃
  • 구름많음상주15.8℃
  • 박무포항16.6℃
  • 흐림군산13.9℃
  • 구름많음대구16.5℃
  • 박무전주14.7℃
  • 박무울산15.0℃
  • 박무창원16.2℃
  • 박무광주14.6℃
  • 박무부산16.0℃
  • 흐림통영16.5℃
  • 박무목포14.5℃
  • 박무여수15.9℃
  • 구름많음흑산도14.9℃
  • 흐림완도15.2℃
  • 구름많음고창13.1℃
  • 흐림순천13.9℃
  • 박무홍성(예)11.6℃
  • 흐림제주17.4℃
  • 흐림고산15.6℃
  • 흐림성산16.1℃
  • 구름많음서귀포17.2℃
  • 흐림진주15.2℃
  • 맑음강화10.9℃
  • 맑음양평11.5℃
  • 구름많음이천11.5℃
  • 구름조금인제13.1℃
  • 맑음홍천13.5℃
  • 구름많음태백11.7℃
  • 구름조금정선군13.0℃
  • 구름조금제천12.1℃
  • 구름많음보은12.0℃
  • 구름조금천안11.4℃
  • 구름많음보령12.5℃
  • 구름조금부여13.5℃
  • 구름많음금산13.2℃
  • 구름조금14.1℃
  • 흐림부안13.1℃
  • 구름많음임실12.5℃
  • 구름많음정읍12.8℃
  • 구름많음남원13.0℃
  • 구름많음장수11.6℃
  • 구름많음고창군12.6℃
  • 구름많음영광군12.6℃
  • 흐림김해시16.0℃
  • 구름조금순창군13.2℃
  • 흐림북창원16.8℃
  • 흐림양산시16.8℃
  • 흐림보성군14.6℃
  • 흐림강진군14.1℃
  • 구름많음장흥13.7℃
  • 구름많음해남12.4℃
  • 흐림고흥13.1℃
  • 흐림의령군17.2℃
  • 흐림함양군13.5℃
  • 흐림광양시15.4℃
  • 구름많음진도군11.7℃
  • 구름많음봉화11.1℃
  • 구름많음영주13.4℃
  • 구름많음문경14.1℃
  • 흐림청송군12.2℃
  • 구름많음영덕17.8℃
  • 구름많음의성12.9℃
  • 구름많음구미13.7℃
  • 흐림영천13.0℃
  • 흐림경주시14.0℃
  • 흐림거창11.5℃
  • 구름많음합천15.9℃
  • 흐림밀양16.5℃
  • 흐림산청14.2℃
  • 흐림거제16.4℃
  • 흐림남해15.2℃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패치’ 오남용 의료기관 적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패치’ 오남용 의료기관 적발

식약처, 전년도 마약류 도난·분실업체 포함 121개소 점검…40곳 수사 의뢰

20210420100836_c8a4c2dfe85db2efcc43dda966bece18_gwcw.jpg


[한의신문=김태호 기자]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 패치’를 과다 처방·오남용 의심 의료기관 및 관련 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의료용 마약류의 오남용 방지를 위해 ‘펜타닐 패치’ 오남용 처방 의심 의료기관과 전년도 마약류 도난·분실 발생업체 등 총 121개소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해 40개소를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펜타닐 패치’는 아편, 모르핀 등과 같은 아편 계열로 장시간 지속적인 통증의 완화를 위해 피부에 사용하는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로 1매당 3일(72시간)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합동 점검을 통해 적발된 주요 사례로는 △A의원,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 10개월 동안 B환자에게 ‘펜타닐 패치(100μg/h)’를 64회 걸쳐 총 655매, 약 1965일분 처방 △환자 C씨는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 10개월 동안 16개 의원에서 ‘펜타닐 패치(50, 100μg/h)’를 134회에 걸쳐 1227매, 약 3681일분을 처방받아 투약 등이 알려졌으며, 5~10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을 불과 열 달 안에 처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정된 ‘펜타닐 패치’ 오남용 처방·취급내역 부적정 보고 의심 의료기관 59개소를 점검한 결과 △‘펜타닐 패치’ 오남용 의심 처방 △처방전에 주민등록번호·외국인등록번호 미기재 등으로 36개소가 적발됐다.

 

이와 함께 전년도 마약류 도난·분실 발생업체 62개소 점검도 함께 실시, △마약류 취급내역 미보고 또는 지연보고 △저장시설 점검부 미작성 등 4개소가 적발됐다.

 

이에 식약처는 적발된 의료기관 40개소 및 관련 환자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행정처분 의뢰, 고발, 수사 의뢰를 진행키로 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펜타닐 패치’의 오남용 의심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이러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내 약물 오남용 예방 상담(☎1899-0893)과 교육프로그램을 연계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펜타닐 패치’ 최초 처방·투약 시 의사 및 환자가 알아야 할 주의사항을 담은 안내서를 제작해 일선 의료현장에 배포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마약류 도난·분실 사고 예방을 위해 저장시설이 있는 장소에 대한 무인경비 장치 또는 CCTV 설치와 종업원 교육 등을 권고할 것”이라며 “마약류 도난·분실 발생 이후 최초 1년간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분기별 1회 점검토록 하는 등 집중 관리체계를 구축해 도난·분실로 인한 마약류 오·남용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