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속초16.8℃
  • 흐림15.0℃
  • 흐림철원16.2℃
  • 흐림동두천15.3℃
  • 흐림파주15.9℃
  • 흐림대관령11.8℃
  • 흐림백령도13.6℃
  • 흐림북강릉16.4℃
  • 흐림강릉18.6℃
  • 흐림동해14.8℃
  • 흐림서울14.1℃
  • 흐림인천12.4℃
  • 흐림원주12.3℃
  • 흐림울릉도14.7℃
  • 비수원12.5℃
  • 흐림영월11.5℃
  • 흐림충주11.3℃
  • 흐림서산11.8℃
  • 흐림울진13.3℃
  • 비청주11.8℃
  • 비대전12.3℃
  • 흐림추풍령9.5℃
  • 비안동10.3℃
  • 흐림상주10.5℃
  • 비포항12.9℃
  • 흐림군산12.1℃
  • 흐림대구15.2℃
  • 비전주13.3℃
  • 흐림울산17.5℃
  • 흐림창원19.8℃
  • 흐림광주20.3℃
  • 흐림부산20.6℃
  • 흐림통영21.0℃
  • 구름많음목포22.5℃
  • 흐림여수20.0℃
  • 흐림흑산도18.1℃
  • 흐림완도21.9℃
  • 흐림고창17.4℃
  • 구름많음순천20.3℃
  • 비홍성(예)11.7℃
  • 맑음제주21.9℃
  • 구름많음고산21.7℃
  • 구름많음성산20.5℃
  • 흐림서귀포21.0℃
  • 흐림진주20.5℃
  • 흐림강화13.7℃
  • 흐림양평12.5℃
  • 흐림이천11.1℃
  • 흐림인제16.3℃
  • 흐림홍천14.1℃
  • 흐림태백12.6℃
  • 흐림정선군13.3℃
  • 흐림제천10.9℃
  • 흐림보은11.0℃
  • 흐림천안11.2℃
  • 흐림보령13.1℃
  • 흐림부여11.8℃
  • 흐림금산11.0℃
  • 흐림11.4℃
  • 흐림부안13.4℃
  • 흐림임실13.8℃
  • 흐림정읍15.3℃
  • 흐림남원18.5℃
  • 흐림장수12.8℃
  • 흐림고창군17.3℃
  • 흐림영광군18.7℃
  • 흐림김해시20.4℃
  • 흐림순창군19.4℃
  • 구름많음북창원19.8℃
  • 흐림양산시20.5℃
  • 흐림보성군21.9℃
  • 흐림강진군22.9℃
  • 흐림장흥21.7℃
  • 흐림해남21.0℃
  • 흐림고흥20.3℃
  • 구름많음의령군20.0℃
  • 흐림함양군18.1℃
  • 흐림광양시20.6℃
  • 흐림진도군21.1℃
  • 흐림봉화9.3℃
  • 흐림영주10.0℃
  • 흐림문경10.4℃
  • 흐림청송군10.7℃
  • 흐림영덕12.0℃
  • 흐림의성10.9℃
  • 흐림구미11.5℃
  • 흐림영천12.6℃
  • 흐림경주시16.9℃
  • 흐림거창16.9℃
  • 흐림합천16.8℃
  • 흐림밀양18.6℃
  • 흐림산청17.6℃
  • 흐림거제20.2℃
  • 흐림남해20.6℃
자동차보험 한의진료비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자동차보험 한의진료비 증가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이자 대변인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자동차보험 한의진료비의 문제점을 거론했으나 이는 양방의사들이 지니고 있는 기존의 편향된 시각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신현영 의원은 지난 18일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받은 ‘자동차보험 진료비 구성’을 근거로 자동차보험에서 차지하는 한의진료비가 2020년 기준으로 전년도 보다 15.8% 늘어난 1조1천84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또 같은 기간 병의원 교통사고 진료비는 1조2천305억 원으로 2.1% 감소했고, 병의원 진료비도  2015년(1조1천981억 원)과 비교해 2.7% 증가한데 반해 한의진료비는 2015년 3천576억 원에서 20%대로 증가해 5년 만에 3배로 팽창했으며, 지난해 전체 자동차보험 진료비 2조3천389억 원의 절반 수준인 47.4%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현상은 결국 자동차보험 전체 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이 가중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신 의원의 논리대로라면 자동차보험 시장의 규모와는 비교조차 불가한 국가의 건강보험 영역에서 96% 정도를 점유하고 있는 양방 분야의 독점은 고스란히 국민의 건강보험료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 악화의 주범이라는 결론에 이를 수 있다.

의사협회 대변인 출신의 신 의원이 손해보험협회의 대변인처럼 한의약 폄훼에 앞장선 것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의 신분으로서 국민의 대변인이라는 책무를 망각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 

보험사들의 입맛에 맞게 가공된 자료를 들고, 자동차보험의 한의진료비가 마치  큰 문제가 있는 양 그것에 대한 심층적인 실태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한의진료비에 대해 통제 기전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은 초점을 잃은 궤변에 불과하다.


신 의원은 한의진료비의 증가 이유를 간과하고 있다. 가장 기본적인 요인은 자동차 사고로 인한 상해와 후유증 치료를 위해 환자들이 한의의료기관을 직접적으로 찾는 수요의 증가다. 그렇지만 신 의원은 이 점을 애써 외면하고 있다.

환자들은 오히려 자동차보험 제도의 가장 큰 불만족 사유로 ‘치료의 제한’을 꼽고 있다. 한의진료의 첩약, 약침술, 한방물리요법 등 건강보험의 한의 비급여 행위가 진료수가 인정범위에 포함돼 치료에 제한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바람이다.


또한 자동차보험 손해액의 실질적 증가 이유는 고가차량의 증가 및 부품비·공임비·도장비 등 수리비의 증가와 함께 무보험 상해 자동차 손해액 증가, 손해조사비, 장례비, 위자료, 휴업손해 등 종합적인 다양한 원인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신 의원은 이런 모든 상황들을 애써 외면하고 오직 한의진료비 증가를 자보 손해액 증가의 주범으로 몰고 가고 있다. 너무도 잘못된 행태다.

한의신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