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2.1℃
  • 맑음-4.9℃
  • 맑음철원-4.9℃
  • 맑음동두천-3.0℃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7.7℃
  • 맑음백령도6.4℃
  • 맑음북강릉3.4℃
  • 맑음강릉0.7℃
  • 맑음동해2.0℃
  • 맑음서울0.6℃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4℃
  • 맑음울릉도3.9℃
  • 맑음수원-1.4℃
  • 맑음영월-2.8℃
  • 맑음충주-3.3℃
  • 맑음서산-1.8℃
  • 맑음울진3.1℃
  • 맑음청주0.6℃
  • 맑음대전-0.7℃
  • 구름조금추풍령-3.3℃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2.3℃
  • 맑음포항3.9℃
  • 맑음군산1.2℃
  • 맑음대구0.5℃
  • 맑음전주2.1℃
  • 맑음울산3.9℃
  • 맑음창원3.8℃
  • 맑음광주3.6℃
  • 맑음부산6.4℃
  • 맑음통영5.4℃
  • 맑음목포4.1℃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3.7℃
  • 맑음고창-1.2℃
  • 맑음순천-2.1℃
  • 맑음홍성(예)-2.6℃
  • 맑음제주8.7℃
  • 맑음고산7.1℃
  • 맑음성산8.3℃
  • 맑음서귀포11.0℃
  • 맑음진주-2.5℃
  • 맑음강화-2.8℃
  • 맑음양평-2.2℃
  • 맑음이천-3.6℃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7℃
  • 맑음태백-5.9℃
  • 맑음정선군-4.8℃
  • 맑음제천-5.5℃
  • 맑음보은-3.6℃
  • 맑음천안-3.1℃
  • 맑음보령1.1℃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9℃
  • 맑음-0.8℃
  • 맑음부안0.4℃
  • 맑음임실-2.9℃
  • 맑음정읍0.6℃
  • 맑음남원-1.4℃
  • 맑음장수-4.3℃
  • 맑음고창군-0.6℃
  • 맑음영광군-0.7℃
  • 맑음김해시3.5℃
  • 맑음순창군-2.0℃
  • 맑음북창원3.5℃
  • 맑음양산시1.1℃
  • 맑음보성군1.2℃
  • 맑음강진군0.0℃
  • 맑음장흥-1.8℃
  • 맑음해남-3.2℃
  • 맑음고흥-0.6℃
  • 맑음의령군-3.3℃
  • 맑음함양군-3.5℃
  • 맑음광양시4.9℃
  • 맑음진도군-0.4℃
  • 맑음봉화-3.9℃
  • 맑음영주-4.6℃
  • 맑음문경-2.6℃
  • 맑음청송군-5.0℃
  • 맑음영덕0.9℃
  • 맑음의성-4.0℃
  • 맑음구미-1.6℃
  • 맑음영천-2.1℃
  • 맑음경주시-2.0℃
  • 맑음거창-2.9℃
  • 맑음합천-2.2℃
  • 맑음밀양0.2℃
  • 맑음산청-2.7℃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3.4℃

신간

[신간] 우리 동네 한의사(마음까지 살펴 드립니다)

  • 작성자 : 한의신문
  • 작성일 : 21-05-28 16:40

noname01.png


작은 동네 한의원 권해진 원장이 만난 환자들 이야기 《우리 동네 한의사-마음까지 살펴드립니다》가 출간됐다. 저자인 권해진 원장은 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동네 한의원을 꾸리며 꾸준히 책을 읽으며 공부하고, 환자들을 돌보며 끊임없이 배워왔다. 


때로는 동네 환자들과 수다를 떨며, 때로는 병과 몸에 대해 진지하게 소통하며 환자들의 몸을 살뜰히 돌보고 마음까지 살폈다. 의사의 입장이 아니라, 환자의 처지에서 병을 살피고 치료하는 이야기를 통해 내 몸과 함께 마음도 함께 돌보는 방법을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다. 


월간지 <개똥이네 집>과 <작은책>에 4년 반 동안 인기리에 연재한 글 가운데 40편을 가려 뽑아 책을 냈다.


대구한의대를 졸업한 권해진 원장은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교하'에서 작은 동네 한의원을 13년째 운영하고 있다. 한의원 이름처럼 동네 사람들이 편하게 와서 자기 건강을 이야기하고 나올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진료를 함과 동시에 책을 좋아해서 한의원에 '교하도서관의 서재'를 마련했다. 책을 읽다 보니 환자들과 만난 이야기를 글로 쓰게 됐고, 깨끗한 먹을거리에 관심이  많아 텃밭을 가꾸기도 한다. 또한 '파주환경연합' 공동의장으로 지역사회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


▮ 차례

 

1장

한의학이란? ┼ 동네에서 배우다

 

병 탓? 환자 탓? • 9

환자와 보호자 사이 마음의 거리 • 12

한의사가 되려면 • 17

음식이지만 약, 약이지만 음식 • 20

‘명약’이라는 이름 • 25

진료보다 수다 |보약 쌍화탕 • 30

수분이 필요해 • 32

제2의 인생 • 37

혈자리와 양궁 과녁 • 42

진료보다 수다 |네 개의 빗장을 열어라 • 50

가까운 동네 한의원에 있는 명의 • 52

 

 

2장

몸 안의 달라짐 ┼ 내과적 질환

 

감기인 듯 감기 아닌 감기 같은 • 59

면역과 예방접종 1 • 64

면역과 예방접종 2 • 69

봄의 시작 재채기 • 74

흔하지만 만만하지 않은 증후군 • 80

뭐든 교류하고 소통이 되어야 • 85

설사와 지사제 • 91

진료보다 수다 |매실 • 96

정적 속 코골이 • 98

담석과 담낭염 • 104

 

3장

밖에서 오는 불편함 ┼ 외과적 질환

 

식구들보다 자기 건강 먼저! • 111

 

차갑게 때로는 뜨겁게 • 116

허리, 허리, 허리 1 • 122

허리, 허리, 허리 2 • 127

진료보다 수다 |한의사의 선물, 경옥고 • 132

다리에 숨어 있는 하트 • 134

오래 집중해서 생기는 병 • 139

작은 부위지만 성가시고 끈질긴 통증, 발가락 • 144

여름 계절병 • 149

 

4장

우리 동네 마음 주치의 ┼ 몸 돌보기 마음 살피기

 

한밤중 지팡이 소리 • 157

위로 아닌 위로 • 162

첫아이를 낳는다는 것 • 167

진료보다 수다 |황제의 건강을 위한 약, 공진단 • 172

출산과 반산 • 174

몸무게, 마음 무게 • 179

명절증후군 • 185

진료보다 수다 |한약과 술 • 190

포시럽게 • 192

진정한 효도 • 198

부부의 세계가 저물고 • 204

혼인신고를 막는 조건들 • 209

선생님도 아프다 • 213

진료보다 수다 |약국에서도 찾을 수 있는 한약, 우황청심원 • 218

제가 병원비를 안 내거든요 • 220

코로나19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 223

이별은 끝이라기보다 잠시 ‘멀어짐’으로 • 228

 

 

작가의 말 • 23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