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구름조금속초16.1℃
  • 맑음12.5℃
  • 맑음철원12.5℃
  • 맑음동두천13.7℃
  • 맑음파주12.0℃
  • 맑음대관령12.9℃
  • 맑음백령도11.0℃
  • 맑음북강릉17.4℃
  • 맑음강릉18.2℃
  • 맑음동해13.9℃
  • 맑음서울14.8℃
  • 연무인천13.6℃
  • 맑음원주13.6℃
  • 구름많음울릉도13.4℃
  • 맑음수원14.6℃
  • 맑음영월12.4℃
  • 맑음충주13.1℃
  • 맑음서산15.8℃
  • 맑음울진13.7℃
  • 맑음청주14.3℃
  • 맑음대전14.8℃
  • 구름조금추풍령13.7℃
  • 맑음안동13.1℃
  • 구름조금상주12.2℃
  • 맑음포항14.2℃
  • 맑음군산15.0℃
  • 맑음대구13.2℃
  • 맑음전주16.3℃
  • 맑음울산14.3℃
  • 맑음창원14.3℃
  • 맑음광주16.0℃
  • 맑음부산16.5℃
  • 맑음통영15.3℃
  • 맑음목포15.4℃
  • 맑음여수13.5℃
  • 맑음흑산도14.9℃
  • 구름조금완도15.3℃
  • 맑음고창17.1℃
  • 맑음순천14.9℃
  • 맑음홍성(예)13.8℃
  • 구름조금제주17.2℃
  • 구름조금고산18.4℃
  • 구름조금성산17.2℃
  • 구름많음서귀포17.3℃
  • 맑음진주13.8℃
  • 맑음강화13.9℃
  • 맑음양평13.5℃
  • 맑음이천13.3℃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0℃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1.9℃
  • 맑음제천13.5℃
  • 맑음보은13.5℃
  • 맑음천안14.4℃
  • 맑음보령15.7℃
  • 맑음부여14.1℃
  • 맑음금산13.9℃
  • 맑음14.7℃
  • 맑음부안14.8℃
  • 맑음임실15.4℃
  • 맑음정읍15.3℃
  • 맑음남원13.7℃
  • 맑음장수15.2℃
  • 맑음고창군17.2℃
  • 맑음영광군15.7℃
  • 맑음김해시15.0℃
  • 맑음순창군14.5℃
  • 맑음북창원15.1℃
  • 맑음양산시14.9℃
  • 맑음보성군15.6℃
  • 맑음강진군16.4℃
  • 맑음장흥16.0℃
  • 맑음해남15.9℃
  • 맑음고흥15.1℃
  • 맑음의령군13.4℃
  • 맑음함양군13.4℃
  • 맑음광양시15.9℃
  • 맑음진도군16.1℃
  • 맑음봉화12.4℃
  • 맑음영주12.3℃
  • 맑음문경12.6℃
  • 맑음청송군12.6℃
  • 맑음영덕15.9℃
  • 맑음의성13.6℃
  • 맑음구미13.3℃
  • 맑음영천12.9℃
  • 맑음경주시13.1℃
  • 맑음거창13.1℃
  • 맑음합천13.3℃
  • 맑음밀양13.1℃
  • 맑음산청13.1℃
  • 맑음거제15.0℃
  • 맑음남해13.2℃
역병 극복한 선조들의 지혜로 코로나19 방역 모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역병 극복한 선조들의 지혜로 코로나19 방역 모색

허준박물관 ‘조선, 역병에 맞서다’ 전시 개최

포스터 최종.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두창, 온역 등 조선시대에 퍼진 감염병을 극복하기 위한 선조들의 노력을 살펴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미래를 모색하는 ‘조선, 역병에 맞서다’ 전시가 지난 6일부터 12월 6일까지 허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허준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강서구가 후원한 이번 전시는 ‘조선을 습격한 역병’, ‘역병 극복을 위한 노력’, ‘신앙과 금기 치유를 소망하다’ 등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조선시대에 퍼진 감염병의 참상을 <우복집(愚伏集)> 등 고문헌을 통해 감상할 수 있으며 감염병을 극복하기 위한 선조들의 다양한 노력을 담았다. 석조약사여래좌상, 호구마마, 부적 등 신앙과 금기로 치유에 대한 소망을 표현한 유산도 이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창(痘瘡)’은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기거나 돌기가 솟아오르는 발진이 나타나는 전염병이다. 조선시대에 20년 주기로 크게 유행했던 이 전염병은 전염성과 사망률이 높아 국가가 나서 두창 전문의서인 <창진집(瘡疹集)>, <언해두창집요(諺解痘瘡集要)> 등을 간행하기도 했다. 19세기에는 종두법에 대한 의서가 편찬되는 등 두창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졌다.

 

홍역은 발진성 전염병과 함께 ‘마진’, ‘창진’이라고도 불렸다. 열이 나고 붉은 반점이 돋는 홍역은 병이 진행되면서 모기 물리 자국 같은 작은 돌기가 솟아오른다. 18세기 이후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헌길의 <마진방(痲疹方)>, 정약용의 <마과회통(麻科會通)>이 홍역 치료를 위해 편찬됐다. 특히 정약용의 저서에는 홍역의 진단과 치료, 유사 질환의 감별법 등 조선의 홍역 이론이 집대성됐다.

 

허준이 편찬한 의서 <신찬벽온방(新纂辟瘟方,보물 제 1087-2호)>에 나오는 ‘전염되지 않는 법’을 보면, 환자를 상대해 앉거나 설 때 반드시 등지게 해야 한다. 방역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환자를 맞이했다면 독기를 밖으로 뱉어내야 한다. 집안에 역병이 돌때에는 처음 병에 걸린 사람의 옷을 깨끗하게 세탁한 후 밥 시루에 넣어 삶는다. 오늘날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제시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 주기적 소독, 잦은 환기 등이 떠오르는 대목이다.

 

허준박물관 김쾌정 관장은 “인류의 역사는 질병의 역사라고도 할 수 있다. 전염병은 끔찍한 공포이기도 하지만 역사의 큰 전환점이 되기도 했다”며 “홍역의 대유행이 지나간 자리에는 버려진 아이들이 남았고, 나라에서 이들을 책임지고 돌보는 법이 시행됐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많은 변화를 겪고 있는 우리에게 적지 않은 시사점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역병2.JPG

 


역병3.JPG

 

역병4.JPG

 

역병5.JPG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