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구름많음속초21.0℃
  • 흐림19.8℃
  • 구름많음철원22.2℃
  • 흐림동두천20.7℃
  • 흐림파주21.2℃
  • 흐림대관령13.9℃
  • 구름많음백령도23.1℃
  • 흐림북강릉19.1℃
  • 흐림강릉19.3℃
  • 흐림동해18.7℃
  • 구름많음서울23.3℃
  • 구름많음인천22.6℃
  • 흐림원주20.3℃
  • 비울릉도17.5℃
  • 구름많음수원23.4℃
  • 흐림영월19.3℃
  • 흐림충주20.5℃
  • 흐림서산22.1℃
  • 흐림울진20.0℃
  • 비청주20.3℃
  • 비대전19.9℃
  • 흐림추풍령17.7℃
  • 흐림안동18.7℃
  • 흐림상주19.4℃
  • 흐림포항20.6℃
  • 흐림군산20.0℃
  • 흐림대구18.7℃
  • 비전주20.8℃
  • 비울산19.3℃
  • 비창원18.6℃
  • 흐림광주20.0℃
  • 비부산20.1℃
  • 흐림통영20.6℃
  • 비목포19.9℃
  • 비여수19.2℃
  • 구름조금흑산도23.2℃
  • 흐림완도21.7℃
  • 흐림고창21.0℃
  • 흐림순천19.5℃
  • 흐림홍성(예)21.4℃
  • 흐림제주21.7℃
  • 흐림고산22.6℃
  • 흐림성산22.8℃
  • 흐림서귀포21.8℃
  • 흐림진주19.4℃
  • 구름많음강화22.9℃
  • 흐림양평20.0℃
  • 흐림이천20.5℃
  • 흐림인제19.4℃
  • 흐림홍천21.0℃
  • 흐림태백15.2℃
  • 흐림정선군19.5℃
  • 흐림제천19.7℃
  • 흐림보은19.8℃
  • 구름많음천안20.8℃
  • 흐림보령21.4℃
  • 흐림부여20.5℃
  • 흐림금산19.7℃
  • 흐림19.9℃
  • 흐림부안20.2℃
  • 흐림임실19.0℃
  • 흐림정읍19.9℃
  • 흐림남원19.7℃
  • 흐림장수19.5℃
  • 흐림고창군20.2℃
  • 흐림영광군19.7℃
  • 맑음김해시19.2℃
  • 흐림순창군19.2℃
  • 구름조금북창원19.5℃
  • 구름많음양산시19.3℃
  • 흐림보성군20.8℃
  • 흐림강진군21.7℃
  • 흐림장흥20.1℃
  • 흐림해남20.7℃
  • 흐림고흥20.3℃
  • 맑음의령군20.0℃
  • 흐림함양군19.5℃
  • 흐림광양시18.7℃
  • 구름조금진도군21.9℃
  • 흐림봉화19.0℃
  • 흐림영주18.6℃
  • 흐림문경18.9℃
  • 흐림청송군19.7℃
  • 흐림영덕19.8℃
  • 흐림의성19.3℃
  • 흐림구미19.1℃
  • 흐림영천18.7℃
  • 흐림경주시18.5℃
  • 흐림거창18.8℃
  • 흐림합천19.2℃
  • 흐림밀양18.6℃
  • 흐림산청19.3℃
  • 구름조금거제20.3℃
  • 흐림남해19.8℃
당뇨병 환자, 비타민D 결핍되면 혈당 조절 실패 위험 약 4배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당뇨병 환자, 비타민D 결핍되면 혈당 조절 실패 위험 약 4배 증가

음주 즐기거나 고중성지방혈증 있어도 혈당 조절 불량 위험 증가
울산대 김혜진 교수팀, 당뇨병 환자 1713명 분석 결과

비타민D.jpg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당뇨병 환자의 혈중 비타민D 농도가 결핍되면 혈당 조절에 실패할 위험이 약 4배(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충분한 당뇨병 환자 대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울산대 간호학과 김혜진 교수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당뇨병 환자 1713명을 대상으로 비타민D 혈중 농도와 혈당 조절 정도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의 혈중 비타민D(25-OHD) 농도가 30ng/㎖ 이상이면 충분(sufficiency), 21∼29ng/㎖이면 부족(insufficiency), 20ng/㎖ 이하이면 결핍(deficiency) 상태로 분류하고 미국 당뇨병학회의 권고 지침에 따라 당화혈색소가 7.0% 미만이면 혈당 조절이 양호한 그룹, 7.0% 이상이면 혈당 조절 불량그룹으로 구분했다.

 

그 결과 혈당 조절 불량그룹의 평균 혈중 비타민D 농도는 17.6ng/㎖로, 혈당 조절 양호그룹(18.8ng/㎖)보다 낮았다. 

혈중 비타민D 농도가 결핍 상태인 당뇨병 환자는 충분 상태인 당뇨병 환자보다 혈당 조절 불량그룹에 속할 위험이 3.6배 높았으며 비타민D 농도가 부족 상태인 환자는 충분 상태인 환자보다 혈당 조절 불량그룹에 속할 위험이 2.6배 높았다.

 

김 교수팀은 “당뇨병 환자의 비타민D 수준이 혈당 조절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며 “비타민D가 결핍되면 체지방량이 증가하고 인슐린 저항성이 악화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당뇨병 환자는 비타민D 농도를 높이기 위해 계란이나 비타민D 강화 유제품ㆍ주스ㆍ시리얼 등 비타민D 함유 식품 섭취와 자외선 노출(햇볕을 쬐면 피부에서 비타민 D 합성)에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결과(당뇨병 환자의 비타민 D 수준이 혈당 조절에 미치는 영향: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바탕으로)는 한국기초간호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혈당 조절의 지표로 활용된 당화혈색소는 최근 3개월 간의 혈당 조절 상태를 반영한다. 정상 혈당 유지를 위해선 당화혈색소 6.5% 이하, 당뇨병 합병증 예방을 위해선 7.0% 이하로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당화혈색소가 1% 높아질 때마다 사망위험이 38%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