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7℃
  • 비백령도21.0℃
  • 흐림북강릉20.1℃
  • 흐림서울25.6℃
  • 비인천
  • 흐림울릉도19.7℃
  • 흐림수원25.1℃
  • 비청주23.7℃
  • 비대전22.5℃
  • 흐림안동21.2℃
  • 비포항20.8℃
  • 비대구21.2℃
  • 비전주22.6℃
  • 비울산20.2℃
  • 비창원21.0℃
  • 비광주21.4℃
  • 비부산20.3℃
  • 비목포21.2℃
  • 비여수21.1℃
  • 비흑산도18.9℃
  • 비홍성(예)22.8℃
  • 흐림제주25.0℃
  • 비서귀포23.1℃
“시스템 갖춘 전화상담센터, 비대면 진료로 환자에 도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 갖춘 전화상담센터, 비대면 진료로 환자에 도움”

3번째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 참여한 장정현 단아안화사한의원 대표원장
코로나19 이후 감염병에 대한 의학 패러다임 변화 있을 것



DSC_0094.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의료서비스가 공공성을 바탕에 두고 있지만, 개인 차원에서는 먹고사는 수단이다 보니 아무래도 상업적 개념이 섞일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그런 점에서 원격의료 도입은 다소 조심스럽지만,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협회 차원에서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수익 추구 등 영리 행위가 되지 않을 수 있으니까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 참여한 장정현 단아안화사한의원 대표원장은 비대면 진료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에 대해 이렇게 말하면서 비대면 진료소로써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처음 참여하던 5월 초에 비해 전화를 주는 환자가 50명 정도 줄어든 데다, 앞서 진료한 한의사들의 처방으로 자신은 치료 종결을 앞둔 환자와 통화한 사례가 대부분이라면서 “다른 원장님이 차린 밥상에 저는 숟가락을 얹은 채 감사인사를 드리는 것 같다”고 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환자로 그는 지역, 종교적 이유와 무관하게 연이어 3차례나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남성을 꼽았다. “왜 자꾸 양성 확진을 받는지 모르겠다면서 굉장히 속상해 하시던 분이었어요. 비용을 들여서라도 한약을 복용해야겠다고 해서 지역의 한의원을 안내해드렸습니다. 이런 절박한 상황에서 한약이 도움을 줄 수 있는 것 같아 뿌듯했어요.”

 

그는 상담센터 개소 등 대한한의사협회의 대응으로 한의학 분야에도 감염병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이 찾아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상담센터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를 보였던 청폐배독탕의 효과를 입증하는 내용의 논문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이 부분이 입증되면 앞으로도 코로나19에 이 한약을 지속적으로 투여해도 될 것 같아요. 한의대마다 교과과정은 다르지만 온병학 분야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길 바랍니다.” 

 

진료센터가 철수하기 전까지 꾸준히 나오고 싶다는 그는 상담 내내 대한한의약해외의료봉사단에 속해 미얀마 등 해외에서 봉사하던 경험이 떠올랐다고 했다. “해외에 나가는 것만 봉사는 아니라는 걸 깨달았어요. 주변에 있는 사람들 돌보는 일도 봉사더라고요. 이번 기회를 통해 봉사에 대한 욕구를 해결할 수 있어 기쁩니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