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7℃
  • 비백령도21.0℃
  • 흐림북강릉20.1℃
  • 흐림서울25.6℃
  • 비인천
  • 흐림울릉도19.7℃
  • 흐림수원25.1℃
  • 비청주23.7℃
  • 비대전22.5℃
  • 흐림안동21.2℃
  • 비포항20.8℃
  • 비대구21.2℃
  • 비전주22.6℃
  • 비울산20.2℃
  • 비창원21.0℃
  • 비광주21.4℃
  • 비부산20.3℃
  • 비목포21.2℃
  • 비여수21.1℃
  • 비흑산도18.9℃
  • 비홍성(예)22.8℃
  • 흐림제주25.0℃
  • 비서귀포23.1℃
“고맙다면서 울던 환자 전화받고 저도 눈물 났어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맙다면서 울던 환자 전화받고 저도 눈물 났어요”

3일째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 참여한 김건우 한의사
가래, 호흡기 질환 등 양약 효과 모호한 분야서 한약이 강점 보여



DSC_0080.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다른 원장님들이 앞서 진료를 보신 후 제가 치료를 마친 환자가 있었는데, 울면서 제게 감사하고 하시더라고요. 처음에는 상태가 안 좋았는데 한약을 복용하면서 호전돼 지금은 불안함 정도의 증상만 남아 있다고 하셨어요. 환자분의 인사를 듣는데 제가 다 눈물이 났어요.”

 

25일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 참여한 김건우 한의사는 기억에 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 대해 이렇게 소개하면서 한약이 가래, 가벼운 호흡기 질환 등 양약으로는 뚜렷한 효과를 보이지 못하는 증상을 호전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식욕 부진이나 가래 등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들은 ‘청폐배독탕’을 복용한 후 편해진다는 느낌을 받는 것 같았어요. 특히 퇴원할 때에는 이렇다 할 약이 없어서 환자들이 불안해하는데, 이럴 때 한약을 처방하면 더욱 효과가 큰 것 같습니다.”

 

그는 한약 처방이 불안감 완화나 숙면 등 심리적 안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했다. 과거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약을 처방할 때에도 기관지염 등 바이러스 질환에서 한약의 도움을 받을 영역이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가 개소하면서 코로나19 환자들은 한약으로 ‘빛’을 봤지만, 운영 차원에선 ‘그늘’도 만만치 않다. 기부금 대비 적자가 이달 말께 1억여 원으로 예상되면서다. 상담센터가 적자를 보면서도 운영되는 현실에 대해 그는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초진 및 재진을 합쳐 1만명이 넘는 코로나19 환자분이 한의 진료를 받았지만, 생각보다 이런 성과가 외부에 잘 알려지지는 않은 것 같아요. 이는 근본적으로 제도적인 뒷받침이 부재한 것이라고 생각되며, 이번 전화진료센터의 성과들이 향후 제도가 개선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즉 검체채취, 역학조사 등 감염병 방역은 물론 치료 업무에도 한의사가 폭넓게 참여해 의료인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다.

 

3일째 전화상담에 나서고 있는 그는 이후에도 시간이 닿으면 언제든지 참여해 환자들을 치료하겠다고 했다. 또한 이번 계기로 한의학의 치료 범위가 더욱 넓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