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4.1℃
  • 맑음-1.2℃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1.5℃
  • 맑음대관령-4.5℃
  • 구름조금백령도6.9℃
  • 맑음북강릉3.8℃
  • 맑음강릉5.3℃
  • 맑음동해4.0℃
  • 구름조금서울4.6℃
  • 구름조금인천5.9℃
  • 맑음원주3.1℃
  • 맑음울릉도5.1℃
  • 맑음수원3.5℃
  • 맑음영월1.0℃
  • 맑음충주0.3℃
  • 구름조금서산0.9℃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4.4℃
  • 맑음대전3.0℃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0.0℃
  • 맑음상주4.0℃
  • 맑음포항5.0℃
  • 맑음군산3.6℃
  • 맑음대구3.7℃
  • 맑음전주3.4℃
  • 맑음울산4.4℃
  • 맑음창원6.3℃
  • 맑음광주5.0℃
  • 맑음부산8.2℃
  • 맑음통영7.5℃
  • 맑음목포5.6℃
  • 맑음여수7.5℃
  • 구름많음흑산도7.5℃
  • 맑음완도7.2℃
  • 맑음고창1.1℃
  • 맑음순천3.4℃
  • 맑음홍성(예)1.8℃
  • 맑음제주8.8℃
  • 맑음고산10.0℃
  • 맑음성산8.3℃
  • 맑음서귀포11.6℃
  • 맑음진주1.3℃
  • 맑음강화5.4℃
  • 맑음양평2.0℃
  • 맑음이천1.7℃
  • 맑음인제-1.9℃
  • 맑음홍천-0.6℃
  • 맑음태백-2.9℃
  • 맑음정선군-1.1℃
  • 맑음제천-1.7℃
  • 맑음보은-1.5℃
  • 맑음천안1.0℃
  • 맑음보령1.7℃
  • 맑음부여0.2℃
  • 맑음금산-1.0℃
  • 맑음2.0℃
  • 맑음부안3.7℃
  • 맑음임실-1.6℃
  • 구름조금정읍2.0℃
  • 맑음남원-0.1℃
  • 맑음장수-2.7℃
  • 맑음고창군1.2℃
  • 맑음영광군1.6℃
  • 맑음김해시6.4℃
  • 맑음순창군-0.2℃
  • 맑음북창원7.1℃
  • 맑음양산시5.5℃
  • 맑음보성군2.1℃
  • 맑음강진군3.3℃
  • 맑음장흥1.1℃
  • 맑음해남-0.6℃
  • 맑음고흥2.1℃
  • 맑음의령군1.0℃
  • 맑음함양군-0.6℃
  • 맑음광양시6.0℃
  • 맑음진도군6.4℃
  • 맑음봉화-1.8℃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1.3℃
  • 맑음청송군-1.6℃
  • 맑음영덕2.6℃
  • 맑음의성-2.1℃
  • 맑음구미4.6℃
  • 맑음영천0.0℃
  • 맑음경주시1.8℃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1.4℃
  • 맑음밀양2.9℃
  • 맑음산청0.7℃
  • 맑음거제6.5℃
  • 맑음남해4.6℃
대구‧경북 코로나 확진 환자의 7.9% 진료하고 있는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소식

대구‧경북 코로나 확진 환자의 7.9% 진료하고 있는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

23일 기준 누적 환자 1866명, 투약건수 912건
전체 코로나19 환자 대비 한의진료(초진) 비율 6.7%


대구경북한의진료-그래프수정.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을 위해 지난 9일 대구한의대 부속 대구한방병원 별관에서 오픈한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가 환자들의 호응 속에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전국에서 자원해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서 진료봉사하고 있는 한의사들은 주말까지 반납하며 연일 몰려오는 전화상담에 쉴 틈 없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 23일 기준으로 전화상담센터 누적 환자 수는 1866명으로 초진 환자가 602명, 재진 환자가 1264명이다.

투약건수는 912건에 달했다. 일평균 61건의 투약이 이뤄진 셈이다.

 

초진환자의 경우 전화상담센터를 오픈한 9일 20명을 시작으로 꾸준히 증가해 7일째인 지난 15일 누적 초진환자가 293명으로 증가하더니 21일 500명을 훌쩍 넘겼고 23일에는 600명을 넘어섰다.

재진 누적 환자는 5일째인 13일 211명으로 200명을 넘어선 후 17일 594명, 21일 993명, 23일 1264명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약에 대한 호응은 매우 뜨겁다. 

투약건수는 첫날 18건으로 시작해 12일 55건(누적 123건), 19일 92건(누적 534건), 23일 131건(누적 912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약에 대한 호응이 높은 배경에는 다양한 증상이 한의사의 맞춤 처방으로 개선되는 것을 직접 경험하고 목격한 사례의 증가에 있다.

실제로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격리된 환자의 경우 같이 입소해있는 환자가 한약복용으로 증상이 개선되는 것을 보고 전화를 해오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런 성과에 기초해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가 둔화되고 있는 것과는 반대로 확진자 중 한의진료(초진) 비율은 17일 4.2%, 18일 4.7%, 19일 5.3%, 20일 5.6%, 21일 5.9%, 22일 6.1%, 23일 6.7%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중 한의진료(초진) 비율은 17일 4.8%, 19일 6.1%, 21일 6.8%, 23일 7.9%를 차지했다.

 

박종훈 진료팀장(대한한의사협회 보험이사)은 “전화상담을 받으신 환자분이 한약복용을 통해 증상이 호전돼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서 퇴소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고 회복기 한약 투약을 요청하는 문의도 많아지고 있다”며 “전화상담을 통해 한의약 관리를 받은 여러 환자분들의 호평이 입소문을 타면서 전화상담을 문의하는 초진 환자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같은 한의진료에 대한 국민의 뜨거운 호응과 달리 여러 곳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자신들의 건강을 돌보고자 한약처방을 받았음에도 환자들에게 한약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해 복용할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당하고 있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시급한 개선이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대구경북한의진료-그래프1-1.jpg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