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속초9.5℃
  • 흐림4.4℃
  • 흐림철원3.4℃
  • 흐림동두천4.6℃
  • 흐림파주4.9℃
  • 흐림대관령1.9℃
  • 비백령도6.0℃
  • 흐림북강릉9.9℃
  • 흐림강릉11.9℃
  • 흐림동해9.2℃
  • 비서울8.0℃
  • 비인천7.3℃
  • 흐림원주6.3℃
  • 흐림울릉도9.0℃
  • 비수원6.1℃
  • 흐림영월5.1℃
  • 흐림충주5.1℃
  • 흐림서산7.3℃
  • 흐림울진8.2℃
  • 비청주7.1℃
  • 비대전7.2℃
  • 흐림추풍령4.6℃
  • 비안동5.5℃
  • 흐림상주5.0℃
  • 비포항10.3℃
  • 흐림군산6.2℃
  • 비대구8.4℃
  • 비전주8.5℃
  • 비울산8.9℃
  • 비창원8.8℃
  • 흐림광주10.2℃
  • 비부산12.0℃
  • 흐림통영10.5℃
  • 흐림목포11.7℃
  • 흐림여수10.6℃
  • 흐림흑산도12.5℃
  • 흐림완도11.6℃
  • 흐림고창12.0℃
  • 흐림순천7.5℃
  • 비홍성(예)6.4℃
  • 흐림제주14.0℃
  • 흐림고산15.6℃
  • 흐림성산16.2℃
  • 흐림서귀포16.0℃
  • 흐림진주8.3℃
  • 흐림강화6.0℃
  • 흐림양평5.5℃
  • 흐림이천5.5℃
  • 흐림인제3.4℃
  • 흐림홍천4.5℃
  • 흐림태백5.0℃
  • 흐림정선군3.7℃
  • 흐림제천4.5℃
  • 흐림보은4.7℃
  • 흐림천안5.3℃
  • 흐림보령8.8℃
  • 흐림부여6.1℃
  • 흐림금산5.5℃
  • 흐림부안8.2℃
  • 흐림임실6.6℃
  • 흐림정읍8.1℃
  • 흐림남원8.0℃
  • 흐림장수5.4℃
  • 흐림고창군11.2℃
  • 흐림영광군11.0℃
  • 흐림김해시9.6℃
  • 흐림순창군7.5℃
  • 흐림북창원10.5℃
  • 흐림양산시8.5℃
  • 흐림보성군9.6℃
  • 구름조금강진군10.0℃
  • 구름많음장흥10.4℃
  • 흐림해남12.7℃
  • 흐림고흥8.9℃
  • 흐림의령군8.7℃
  • 흐림함양군6.9℃
  • 흐림광양시10.8℃
  • 흐림진도군14.7℃
  • 흐림봉화4.5℃
  • 흐림영주6.1℃
  • 흐림문경4.7℃
  • 흐림청송군3.7℃
  • 흐림영덕9.4℃
  • 흐림의성4.1℃
  • 흐림구미6.7℃
  • 흐림영천5.4℃
  • 흐림경주시7.0℃
  • 흐림거창6.3℃
  • 흐림합천7.9℃
  • 흐림밀양8.5℃
  • 흐림산청7.6℃
  • 흐림거제9.9℃
  • 흐림남해10.1℃
손상된 뇌 신경교세포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손상된 뇌 신경교세포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 발견

경북대 배재성 교수팀, 알츠하이머 치료 가능성 열어

알츠하이머.png
[그림] ‘가장 작은 합성 분자’를 통한 알츠하이머 병 치료 마이크로글리아의 식세포 능력을 회복시킬 수 있는 ‘가장 작은 합성 분자’를 알츠하이머 동물 모델들에게 투여한 후, 향상된 인지 능력 뿐만 아니라 감소한 아밀로이드-베타 펩타이드를 확인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8일 경북대학교 의과대학과 한국과학기술원의 공동연구를 통해 손상된 뇌의 신경교세포를 회복시키는 ‘저분자 화합물(Small molecule)’을 발견하고, 기억력 회복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신경교세포(마이크로글리아)란 뇌에서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신경세포의 일종으로, 탐식기능 및 식세포 작용을 통해 노폐물 처리하는 역할을 한다.

 

알츠하이머 병은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인구비율이 증가하면서 기억력을 비롯한 인지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되는 일상생활의 장애를 초래하는 만성질환이다.

 

알츠하이머의 발병 원인으로는 뇌에 베타 아밀로이드(아밀로이드 환자의 뇌에서 발견되는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주성분) 단백질이 쌓이면서 뇌세포를 파괴해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치료대안이 부족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동물 모델들에게 저분자 화합물을 주입한 후, 동물들의 인지능력과 뇌 속에 존재하는 베타 아밀로이드의 양을 관찰해 알츠하이머 치료제로서 어떠한 유효한 효과가 있는지 실험했다.

 

연구 결과 ‘저분자 화합물’이 주입된 동물들은 손상된 신경교세포가 회복돼 뇌 속에 존재하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감소하는 등 인지능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재성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저분자 합성분자가 퇴행성 뇌질환 치료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했다며,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질환극복기술개발(치매분야)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미국 국립과학원에서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PNAS’에 지난 11월 4일자로 게재됐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